전체뉴스 117011-117020 / 120,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업 '돈 가뭄'] '자금난 기업' 금융기관이 운명 좌우

    ... 작업이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태그룹도 조흥은행으로부터 5백억원의 긴급대출을 받으면서 해태타이거스 의 지분 50%를 담보를 제공해 해태타이거스의 향방도 그룹의 의사에만 달려 있을수 없게 됐다. 종금사 관계자는 "유가증권을 담보 잡을때는 담보제공증서와 함께 담보 처분승낙서까지 함께 받는게 대부분"이라며 "담보제공자와의 그동안의 거래관행상 가격협의를 하지만 법적으로는 독자추진해도 문제없다"고 말했다. 금융기관의 주식담보 취득 붐은 담보제공기업의 구조조정 ...

    한국경제 | 1997.10.14 00:00

  • 은행들 업무이익 부진 .. 금융계

    ... 이익신장세가 극히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시중은행들이 적자사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들은 특히 연말결산에서 기아 한보 등 부실여신에 대해 막대한 대손 충당금을 쌓아야 하는데다 증시침체로 인한 대규모의 유가증권 평가손충당금 적립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상업 한일은행 등의 업무이익은 사실상 전년수준에 그치고 있고 조흥 외환은행 등도 당초 목표치엔 크게 미달하고 있다. 후발은행 중에선 동화 대동은행이 전년수준보다 밑돌았으며 한미 하나은행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17개 종금사들, 빠르면 15일 쌍방울 무조리조트 근저당설정

    ... 15일까지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쌍방울그룹에 4천억원의 여신을 한 18개 종금사 가운데 새한종금 을 제외한 17개사는 15일부터 근저당 설정에 들어갈 예정이다. 새한종금은 "쌍방울레이더스와 전북은행 주식 등 유가증권을 중심으로 6백20억원의 담보를 확보하고 있다"며 "담보액이 이미 여신(5백60억원)을 초과해 무주리조트의 공동담보에 들어가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종금사 관계자는 "쌍방울그룹이 화의신청을 하더라도 재산보전처분이 떨어지기 전에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신BIS 자기자본비율 도입 '파생상품 리스크 반영' .. 은감원

    파생금융상품 등 시장리스크까지 반영되는 신BIS(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 비율이 오는 2000년까지 도입된다. 또 유가증권평가에 대한 완전싯가주의가 오는 99년부터 실시된다. 이수휴 은행감독원장은 10일 국회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보고 했다. 신BIS 자기자본 비율제도는 환율및 금리의 등락에 따른 은행보유 자산가치 의 변동을 반영하는 것으로 선진국은행들이 취급하고 있으며 BIS에서도 이 기준을 정식으로 도입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새 기준이 ...

    한국경제 | 1997.10.11 00:00

  • 전산시스템 구축/SW개발 비용, 회계기준상 유형자산 처리

    증권관리위원회 산하 회계기준심의위원회(위원장 안문택 증관위 상임위원)는 10일 증권감독원에서 회의를 갖고 전산시스템 구축과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지출을 회계기준상 유형자산으로 처리키로 의결했다. 회계기준심의위원회는 또 수익증권 공사채형수익증권의 평가손익을 당기 손익계정으로, 투자유가증권인 혼합형 수익증권의 평가손익을 자본조정계정 으로 각각 계상키로 회계기준을 변경키로 결정했다. 리스자산의 경우 소유에 따른 위험 등이 실질적으로 리스이용자에게 ...

    한국경제 | 1997.10.10 00:00

  • 연쇄부도...기업자금조달 "별따기" .. 2분기 자금순환 동향

    ... 자금운용패턴 변화 =개인들은 갈수록 금리변화에 민감한 추세를 보였다. 지난 6월초부터 팔기시작한 투신사의 SMMF(초단기수익증권) 영향으로 개인의 유가증권 보유규모는 작년동기 1조6천억원에서 3조원으로 늘었다. 아울러 2.4분기중 시장금리가 단고장저현상을 보인 점을 반영, 개인의 금융자산중 RP(환매채) 종금사 예치금 투자수익증권 등 단기금융자산 보유 비중도 작년동기 38.1%에서 40.3%로 높아졌다. 그러나 장기금융자산 보유비중은 61.9%에서 59.7%로 ...

    한국경제 | 1997.10.08 00:00

  • [종목 포커스] '대한항공'..외국인 대량매도..88년이후 최저

    대한항공이 8일 외국인의 대량매도공세로 하한가까지 밀렸다. 자딘플레밍증권을 통해 런던계 투자자들이 15만주를 매도하는 등 외국인들의 "팔자"주문으로 88년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한때 외국인간에 장외프리미엄까지 얹혀 거래됐던 대한항공이 이처럼 외국인들로부터 외면받게 된 것은 외국인의 한국증시 이탈 확산 환율및 금리상승과 유가인상 등 주변여건 악화 때문으로 지적되고 있다. 자딘플레밍증권 서울지점 차상훈 차장은 "지난 8월말부터 은행주 증권주 한전 ...

    한국경제 | 1997.10.08 00:00

  • [회계장부 믿어도 되나요] (좌담회) 시리즈를 마치고...

    ... 제고를 위한 좌담회"를 개최했다. 이 좌담회에는 서진석 상장사협의회 부회장, 김일섭 삼일회계법인 부회장, 원정연 증권감독원 심의위원보, 이정조 향영리스크컨설팅 사장이 참석했다. 사회는 박영균 한국경제신문 증권부장이 맡았다. ... 없는 여건이기도 하다. 기업이 회계처리방법을 너무 자주 변경하는 것도 신뢰성을 떨어뜨린다. 정부가 금융기관의 유가증권평가손 반영정도를 수시로 바꿔 제시하는 것도 외국인들이 우리기업의 회계장부를 불신하는 이유다. 김일섭 부회장 =담보를 ...

    한국경제 | 1997.10.07 00:00

  • 지난달 유가증권 대차거래 활발 .. 8월보다 49% 증가

    ... "9월의 대차제도거래 중에서 7백61만여주는 차익거래용으로 사용 됐고 나머지는 주가 하락에 따른 주식매도를 위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종목별로는 조흥은행이 1백54만여주로 가장 많았고 쌍용자동차(1백5만주) 제일은행(94만주) 대우전자(59만주)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가증권 대차제도는 증권예탁원을 통해 기관투자가간 유가증권을 대여 또는 차입하는 제도로 지난 9월부터 시행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10.06 00:00

  • [흔들리는 금융산업] (5) '종금사 외화 부족'

    ... 단기조달-장기운용의 기간불일치 구조는 종금사의 관행이 돼 버렸다. 이 구조에서는 자금을 제때 회수하기 힘들다. 종금사가 외화유동성 위기가 닥쳐도 속수무책일수 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상당수 전환종금사들이 오버나잇트론(하루짜리 외화콜)로 빌린 달러로 리스나 3년이상 만기의 외화 유가증권에 투자 해온 것"(대한종금 안병서 이사)이다. 금융기관경영의 ABC인 자산부채종합관리(ALM)시스템은 여전히 남의 나라 이야기로 남아 있는 셈이다. 종금사의 ...

    한국경제 | 1997.10.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