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4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커버스토리] 애굽에서 시리아 거쳐 아프간까지…기나 긴 '난민 역사'

    ... 있습니다. ‘세계 10대 불가사의’에 속하는 마추픽추는 아름다운 관광지로 유명하지만 그 역사는 유럽인들의 학살과 탄압에 못 견딘 원주민의 아픈 난민사 그 자체입니다. 폭력 정치가 얼마나 심했으면 외부와 완전히 단절된 ... 독일 신부 마르틴 루터가 일으킨 종교개혁은 프랑스에서 신교도와 구교도 간 대립에 기름을 끼얹었습니다. 프랑스는 가톨릭 중심 국가였기 때문에 신교도를 탄압했습니다. 종교는 유럽의 역사를 다방면에서 바꿔놓은 핵심 문제였죠. 16세기 말부터 ...

    한국경제 | 2021.09.27 09:00 | 고기완

  • thumbnail
    '초미니' 가톨릭국가 산마리노, 156년 역사 낙태금지법 폐기

    국민투표서 77% 낙태 합법화 찬성…임신 12주 이내 허용 이탈리아에 둘러싸인 인구 3만3천 명의 '초미니' 가톨릭 국가 산마리노가 국민투표를 통해 낙태를 합법화했다. AP·AFP 통신 등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실시된 산마리노의 ... 투표율은 41%였다. 이번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156년간 지속된 낙태 금지법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유럽에서 드물게 낙태를 금지하는 4대 소국(몰타·안도라·바티칸시국·산마리노)에서 빠지게 된 셈이다. 앞으로 산마리노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9.27 07:46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가톨릭교회, '원주민 아동 집단 유해' 사건 사과

    "원주민 문화·언어 억압…엄청난 학대 인정" 캐나다 가톨릭교회가 자신들이 운영한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에서 수백여 구가 넘는 어린이 유해가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엄청난 학대가 있었다고 인정하며 공식으로 사과했다. 25일(현지시간) ... 넘게 원주민 어린이들을 학대한 것은 정당하지 않았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과거 캐나다에서는 인디언과 이뉴이트족, 유럽인과 캐나다 원주민 혼혈인 메티스 등을 격리해 기숙학교에 집단 수용한 뒤 백인 사회 동화를 위한 언어 및 문화 교육을 ...

    한국경제 | 2021.09.25 07:59 | YONHAP

  • thumbnail
    가톨릭계 소국 산마리노 낙태 합법화하나…26일 국민투표

    ... 낙태의 제한적 허용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가 실시된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인구 3만3천 명의 97%가 가톨릭 신자로 분류되는 산마리노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강력하게 낙태를 금지하는 국가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1865년 ... 불허하는 낙태 금지법이 이달 1일 발효되면서 논란이 이는 가운데 실시되는 것이어서 주목을 받는다고 외신은 전했다. 유럽은 임신부가 요구하거나 혹은 임신부의 건강을 위해 필요한 경우 대체로 낙태를 허용하는 추세다. 2018년에는 보수적 ...

    한국경제 | 2021.09.21 18:09 | YONHAP

  • thumbnail
    [김동욱의 하이컬처] 가우디와 빈 필, 최고들의 '첫만남'

    ... 1880년대 초에 구상이 시작된 만큼, 브루크너 교향곡 4번과의 동시대의 작품이라 부를 수 있습니다. 브루크너와 가우디 모두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유럽의 유수 교향악단 중에서도 가장 풍성한 음향을 자랑하는 빈 필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의 독특한 구조물 사이에서 어떤 음향을 냈을지 유럽 음악계의 관심이 집중됐다고 하는데요. 독일 언론에 따르면 사그라다 파밀리아에서는 보통의 콘서트홀보다는 훨씬 잔향이 길게 유지됐다고 합니다. ...

    한국경제 | 2021.09.21 06:46 | 김동욱

  • thumbnail
    교황, 2차 대전 때 슬로바키아의 유대인 학살 비판…"창피한 일"(종합)

    지병 수술 후 첫 해외 순방…"유럽, 경제 회복 과정서 연대해야" 슬로바키아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13일(현지시간) 2차 세계 대전 당시 현지에서 벌어진 유대인 학살이 창피한 일이라며 계속되는 반유대주의를 비판했다. 교황은 ... 형태를 규탄하기 위해 단결하자"고 목소리 높였다. 슬로바키아는 2차 대전이 진행됐던 1939년부터 1945년까지 가톨릭 신부였던 요제프 티소가 이끄는 나치 괴뢰 정부가 통치했다. 티소 정권은 반(反)유대 법에 서명하고 이들의 국외 ...

    한국경제 | 2021.09.14 03:05 | YONHAP

  • thumbnail
    교황, 헝가리 극우 오르반 총리 40분 대면…종교·환경문제 논의(종합)

    ... 함께했다. 면담은 약 40분간 진행됐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교황청은 성명을 통해 "헝가리 가톨릭교회의 역할, 환경 보호를 비롯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고 밝혔다. 오르반 ... 총리는 난민 수용 거부 정책을 고수하는 동시에 때때로 반유대주의적 태도도 보여왔다. 권위주의적 통치 방식으로 유럽연합(EU)과 종종 갈등을 빚기도 했다. 세계관과 정치적 지향점 등에서 교황과는 대척점에 서 있어 두 사람이 얼굴을 ...

    한국경제 | 2021.09.13 02:53 | YONHAP

  • thumbnail
    교황, 헝가리 극우 오르반 총리 40분 대면…종교·환경문제 논의

    ... 함께했다. 면담은 약 40분간 진행됐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교황청은 성명을 통해 "헝가리 가톨릭교회의 역할, 환경 보호를 비롯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고 밝혔다. 오르반 ... 총리는 난민 수용 거부 정책을 고수하는 동시에 때때로 반유대주의적 태도도 보여왔다. 권위주의적 통치 방식으로 유럽연합(EU)과 종종 갈등을 빚기도 했다. 세계관과 정치적 지향점 등에서 교황과는 대척점에 서 있어 두 사람이 얼굴을 ...

    한국경제 | 2021.09.12 21:37 | YONHAP

  • thumbnail
    유럽 이어 뉴욕 한복판도…기후변화에 안전지대는 없다

    ... "인프라 부실해 내일커녕 오늘도 대처불능" 학계 오랜 경고 묵살한 재난당국 허찔리기 시작 올여름 북미와 서유럽 등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들이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한때 폭풍이나 해일, 이상고온, ... 근처 지역은 하루 강우량이 최대 93㎜, 벨기에 뫼즈강 주변 지역은 이틀에 걸쳐 106㎜에 달했다. 벨기에 루뱅가톨릭대 재해역학연구소의 데비 구하사피르는 LA타임스에 "이는 빈국의 문제만이 아니라 부국의 문제임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9.03 10:58 | YONHAP

  • thumbnail
    '친근한 교회가 옳다' 교황, 라틴어로 하는 전통 미사 제한

    "가톨릭교회 통일성 해쳐" 전례갈등 불허 입장 보수파들 반발…AP "전임 베네딕토 16세 결정 번복" 프란치스코 교황이 라틴어로 진행되는 전통 미사 집전을 다시 제한하기로 했다. 교황은 16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자의 ... 2차 바티칸 공의회 때다. 신자들에게 좀 더 친근한 교회가 되려는 개혁의 일환이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미국과 유럽가톨릭 보수파들을 중심으로 이러한 전례 개혁을 거부하고 전통 라틴어 미사를 고수하려는 활동이 끊이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7.18 17: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