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1,5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G화학, 5%대 급등…올 1분기 실적 호조

    ... 최대치다. 석유화학 사업이 전체 영업이익의 약 70%인 9838억원을 벌어들이면서 특히 좋았다. LG화학의 100%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사업도 1분기 매출 4조2541억원, 영업이익 3412억원을 기록했다. 배터리 사업 이익률은 8%까지 높아졌다. 첨단소재 사업은 매출 1조1719억원, 영업이익 883억원의 실적으로 힘을 보탰다. 양극재 생산 물량 확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소재의 수요 회복이 실적 개선 요인이다. 생명과학 부문 매출은 1619억원, ...

    한국경제 | 2021.04.29 10:22 | 이송렬

  • thumbnail
    대우건설, 1분기 영업이익 2,294억원 `어닝 서프라이즈`

    ... 감소하는데 그쳤다"고 밝혔다. 또 "주택건축 현장의 일시적 원가율 개선 요인과 해외 플랜트 현장 준공 실적 개선 등의 영향"이라며 원가를 뺀 매출총이익도 작년 1분기 실적을 크게 웃돌았고, 주택을 비롯한 대부분 사업 부문의 매출총이익률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작년까지 2년 연속 민간건설사 중 최대 공급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올해도 3만5,000여가구 분양을 예고해 공급 실적 1위 자리를 지켜낼 것이란 전망이다. 본격적인 공사가 진행될 이라크, ...

    한국경제TV | 2021.04.29 09:44

  • thumbnail
    “GC녹십자, 1분기 부진 일시적…코로나 백신 CMO 가능성 유효”

    ... 연구원은 “외화환산이익 및 캐나다 법인 매각에 따른 영업외수익이 반영됐다”며 “자회사인 녹십자엠에스와 녹십자랩셀, 녹십자웰빙 등 연결자회사들도 호실적을 냈다”고 했다. 연결 기준 매출총이익률은 4%포인트 개선됐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계약 종료된 품목의 수익성이 낮아 오히려 매출총이익률은 33%로 전년 대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독감 백신 매출 공백은 2분기부터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9 08:40 | 김예나

  • thumbnail
    LG화학 '깜짝실적'…분기 실적 1조원 첫 돌파

    ... 수준이었다.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3.4%, 영업이익은 584% 급증했다. 석유화학 사업이 특히 좋았다. 전체 영업이익의 약 70%인 9838억원을 벌어들였다. 이 사업부의 1분기 매출이 4조4352억원었던 것을 감안하면 영업이익률은 22.1%에 이른다. 미국 텍사스 한파로 이 지역 석유화학 단지가 가동을 멈춰 고부가합성수지(ABS), 폴리염화비닐(PVC) 등 LG화학의 주력 제품 마진이 1분기 크게 높아졌다. LG화학의 100%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사업은 ...

    한국경제 | 2021.04.28 17:40 | 안재광

  • thumbnail
    LG디스플레이, 1분기 약 5천억원 흑자…3분기 연속 흑자행진

    ... 때문이다. 최근 디스플레이 모듈에 들어가는 디스플레이 구동칩(DDI)과 유리 등 부품 부족으로 LCD 패널가격 상승세가 확대된 점도 성과에 영향을 미쳤다. 당기순이익은 2,658억 원이었으며, EBITDA(1조 6,200억 원) 이익률은 24%로 지난 분기에 이어 20% 대를 유지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IT 패널의 비중이 40%로 가장 높았고, TV 패널은 31%, 모바일 패널은 29%를 차지했다. 특히 OLED TV 부문은 성수기(4분기) 수준의 출하량을 ...

    한국경제TV | 2021.04.28 17:02

  • LG디스플레이, 매출 6조8,828억 원, 영업이익 5,230억 원

    ...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수요 호조와 더불어 산업 내 부품 수급 이슈 영향 등으로 LCD 패널가격의 상승세가 예상보다 확대되면서 견실한 성과를 유지했다. 당기순이익은 2,658억 원이었으며, EBITDA(1조 6,200억 원) 이익률은 24%로 지난 분기에 이어 20% 대를 유지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IT 패널의 비중이 40%로 가장 높았고, TV 패널은 31%, 모바일 패널은 29%를 차지했다. 특히, OLED TV 부문은 계절적 비수기인 1분기에도 성수기(4분기) ...

    한국경제 | 2021.04.28 16:15 | WISEPRESS

  • thumbnail
    GS건설, 1분기 영업익 1,770억…전년比 3.5% 증가

    ... 지난해 동기 대비 17.6% 하락했으나, 영업이익은 3.5% 증가했다. 세전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21.1%가 증가해 이익구조가 견조함을 확인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각각 28.6%, 13.7%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8.8%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건축·주택부문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이익 기반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1분기 주요 신규 수주는 건축·주택부문에서 대전 문화8구역 주택재개발, LG사이언스파크 ...

    한국경제TV | 2021.04.28 16:14

  • thumbnail
    GS건설, 1분기 영업이익 1천770억원…전년비 3.5% 증가

    ...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늘어난 1천77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반면 매출은 같은 기간 17.6% 하락한 2조110억원을 기록했다. 신규 수주는 1조8천110억원을 달성했다. GS건설은 "영업 이익률이 업계 최고 수준인 8.8%로 안정적인 이익 기반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건축·주택 부문에서 대전 문화8구역 주택재개발, LG사이언스파크 DP2(증액) 등을 수주했으며 신사업 부문에서는 폴란드 단우드사의 모듈러 주택 부문을 수주하며 실적을 ...

    한국경제 | 2021.04.28 15:47 | YONHAP

  • thumbnail
    GS건설, 1분기 영업이익 1,770억원 달성

    ... 증가해 이익구조가 견조함을 확인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8.6%와 13.7% 감소했다. 이는 일부 기저효과로 통상 4분기 매출이 높고 1분기 매출이 낮은 건설업의 특성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영업이익률은 업계 최고 수준인 8.8%로 견조한 흐름을 보여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자이 브랜드를 앞세운 건축·주택부문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이익 기반을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1분기 주요 신규 수주는 ...

    한국경제 | 2021.04.28 15:44 | WISEPRESS

  • thumbnail
    GC녹십자 "1분기 매출 전년비 8.3%↓…독감백신 공백 탓”

    ... 반영된다는 설명이다. 또 GC녹십자가 국내 판매를 맡은 외부 도입 백신 계약이 지난해 종료됐다. 희귀질환 치료제인 헌터라제의 1분기 매출은 4배 이상 커졌다. 일본과 중국에서의 실적이 반영되기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연결 기준 매출총이익률은 4%포인트가 개선됐다. 판매관리비가 소폭 증가했지만 매출이 더 많이 감소해 비율이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GC녹십자의 연결 계열사도 실적을 발표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진단키트 분야 매출이 늘며 영업이익이 222%가 증가했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8 15:42 | 박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