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22,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어떤 위기가 와도 '인재와 기술'만 있으면 두려울 것이 없다

    ...;고금리·고환율·저성장의 위기가 한꺼번에 몰아치고 있는 요즘처럼 엄중하고 냉혹한 시기는 찾기 힘들다. 위기 극복의 해법은 인재포럼에 참석한 석학, 전문가들이 조언한 대로 인재와 기술에서 찾아야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한 날 “성별·국적을 불문하고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인재를 모셔오고 양성해야 한다. 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한 것과도 맥락이 통한다. 맨주먹의 추격자였던 한국이 반도체 ...

    한국경제 | 2022.11.02 17:38

  • thumbnail
    이재용 회장 취임에 삼성 구조개편 시나리오 '솔솔'

    전자·물산 분할 등 다양한 전망…"지배구조 개편 급격히 진행 안 될듯" 관측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을 계기로 삼성그룹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각종 시나리오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현재 삼성그룹의 지배구조는 오너일가→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진다. 최대 주주인 이 회장(17.97%)을 비롯한 오너 일가가 삼성물산의 지분 31.31%를 보유하고, 이 지분을 통해 삼성생명과 삼성전자를 간접 지배하는 형태다. 그러나 이 같은 지배 ...

    한국경제 | 2022.11.02 10:38 | YONHAP

  •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창립일…"또 한 번 변신하자"

    “삼성전자의 저력과 도전 의지를 바탕으로 또 한 번 새롭게 변신하며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자.”(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가 1일 53번째 창립기념일을 맞았다. 지난달 27일 이재용 회장 취임 이후 처음 맞은 창립기념일이다. 이태원 참사 애도 기간임을 고려해 행사는 엄숙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이날 경기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기념식엔 한종희 부회장, 경계현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했다. 한 부회장은 ...

    한국경제 | 2022.11.01 17:39 | 황정수

  • thumbnail
    [이태원 참사] 기업들, 행사 축소하고 회식자제·조기게양(종합)

    ... 각 기업 차원에서도 예정됐던 행사를 축소하거나 취소하는 등 추모 분위기에 동참하고 있다. 삼성과 현대차, SK, LG, 한화 등은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에서 본사 사옥과 국내 주요 사업장에 조기를 게양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재용 회장 취임 이후 첫 창립기념일 행사에 앞서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하는 시간을 마련했고, 애초 계획한 내부 축하공연도 취소하는 등 엄중한 분위기 속에 행사를 치렀다. 현대차그룹은 4일 장애·비장애 예술인 합동 콘서트 '함께'의 ...

    한국경제 | 2022.11.01 16:58 | YONHAP

  • thumbnail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어려울 때일수록 진짜 실력 발휘"

    ... 기여하자"며 "선구적 준법정신과 문화가 삼성전자의 기본 가치로 자리잡도록 적극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념식은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임을 고려해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를 위한 묵념을 시작으로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재용 회장은 불참했으며 '뉴삼성'과 관련한 별도 메시지도 내지 않았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01 15:22 | 김은지

  • thumbnail
    [이태원 참사] 정의선, 서울광장 분향소 찾아 조문

    ... 경제단체 인사들이 합동분향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각 기업 차원에서도 예정됐던 행사를 축소하거나 취소하고, 국가 애도기간 임직원들에게 회식 자제를 주문하는 등 추모 분위기에 동참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재용 회장 취임 이후 첫 창립기념일 행사에 앞서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하는 시간을 마련했고, 애초 계획한 내부 축하공연을 취소했다. SK하이닉스는 피해자와 유족을 애도하는 내용을 담은 내부 공지문을 올렸고, 신세계그룹은 연중 최대 행사인 ...

    한국경제 | 2022.11.01 10:57 | YONHAP

  • thumbnail
    창립 53주년 맞은 삼성전자…"어려울 때일수록 진짜 실력 발휘"

    이태원 참사 애도 속 행사 축소 삼성전자가 1일 53번째 창립기념일을 맞았다. 지난달 27일 이재용 회장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창립기념일이지만, 이태원 참사 애도 기간을 고려해 행사는 간소하고 엄중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 등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3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한종희 부회장은 창립기념사에서 "어려울 때일수록 진짜 실력이 ...

    한국경제 | 2022.11.01 10:22 | YONHAP

  • thumbnail
    삼성전자 창립 53주년…이태원 참사 애도 속 '차분하고 엄숙하게'

    삼성전자가 1일 창립 53주년을 맞았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창립기념일이나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임을 고려해 행사를 대폭 축소,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열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본사가 위치한 경기 수원시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창립기념일 행사를 연다. 대표이사 명의 창립기념사를 발표하고, 장기근속자를 수상하는 등 예년과 비슷한 일정으로 진행한다. 행사 시작 전 이태원 참사에 따른 희생자 추모를 위한 묵념도 할 예정이다. 이재용 ...

    한국경제 | 2022.11.01 09:49 | 김은지

  • thumbnail
    10월 다우지수 46년만에 '최대상승률'…오늘 이태원 참사 현안보고 [모닝브리핑]

    ... 소방청장 직무대리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사고 수습과 피해자 지원이 시급한 만큼 별도 질의 없이 주요 현안 보고만 받기로 했습니다. 이번 참사로 현재까지 155명이 사망하는 등 모두 300여명의 사상자가 나왔습니다. ◆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창립기념일 삼성전자가 1일 53주년 창립기념일을 맞았습니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 맞는 창립기념일이지만 이태원 참사 국가애도기간을 감안해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차분한 분위기로 기념식을 열기로 했습니다. ...

    한국경제 | 2022.11.01 07:00 | 김봉구

  • thumbnail
    삼성전자 오늘 53주년 창립기념일…행사 축소하고 차분히 치른다

    삼성전자가 1일 53주년 창립기념일을 맞는다. 이재용 회장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창립기념일이지만, 이태원 참사 애도 기간을 고려해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지내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에서 대표이사인 한종희 DX부문장(부회장)과 경계현 DS부문장(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기념식을 연다. 이재용 회장은 예년처럼 창립기념일 행사에 참석하지 않고 별도 메시지도 내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앞서 2019년에는 ...

    한국경제 | 2022.11.01 05: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