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2,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삼성' 시대 개막…이재용 "사랑받는 기업 만들겠다"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더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을 만들어보겠다." '뉴삼성' 시대가 열린 첫 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이 회장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박정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계열사 부당 합병·회계 부정 의혹 사건의 오전 재판을 마친 후 기자들과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제 어깨가 많이 무거워졌다"며 "많은 국민의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

    한국경제 | 2022.10.27 12:03 | 김은지

  • thumbnail
    "세상을 바꿀 인재 모셔오자"…이재용의 '인재·기술' 중시 경영

    이재용 삼성전자 신임 회장이 취임에 앞선 메시지로 인재와 기술 경영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뉴삼성' 비전도 한층 구체화하는 모습이다. 이 회장은 지난 25일 사장단 오찬 간담회에서 "창업 이래 가장 중시한 가치가 인재와 기술"이라며 "성별과 국적을 불문하고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인재를 모셔오고, 양성해야 한다. 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은 1957년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공채를 도입하고, 1933년에는 국내 ...

    한국경제 | 2022.10.27 11:59 | YONHAP

  • thumbnail
    반토막 난 삼성 반도체 실적…반전 카드는 '이재용 회장'

    삼성전자 확정실적 발표로 반도체 실적이 절반 가까이 줄어든 걸 확인했는데요. 반도체 업황 둔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습니다. 내년까지 실적 악화가 예고돼 있는 가운데 이뤄진 인사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산업부 정재홍 기자 나왔습니다. 정 기자. 일단 반도체 실적이 예상대로 안 좋았죠. 네. 말 그대로 반도체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반토막'이 났습니다. 지난해 3분기 10조 원을 넘겼던 ...

    한국경제TV | 2022.10.27 11:58

  • thumbnail
    이재용 "어깨 무거워…국민 사랑받는 기업 만들어보겠다"(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27일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더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을 만들어보겠다"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박정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계열사 부당 합병·회계 부정 의혹 사건의 오전 재판을 마치고 나와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제 어깨가 많이 무거워졌다"면서 "많은 국민의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열린 삼성전자 이사회 의결에 따라 부회장이 된 지 10년 만에 ...

    한국경제 | 2022.10.27 11:56 | YONHAP

  • thumbnail
    4대그룹 총수 모두 '회장 타이틀' 달았다…젊어진 재계

    최태원·정의선·구광모 이어 이재용…3~4세 경영 보폭 확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4대 그룹 총수가 모두 회장 직함을 달았다. 이제 재계에서는 1960∼1980년대에 태어난 30∼50대 창업주 3·4세대가 전면에 나서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다.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남이자 삼성가 3세인 이 부회장은 2012년 부회장 승진 10년 만에 회장에 올랐다. 이 부회장은 1968년생이다. SK그룹도 3세 경영인인 ...

    한국경제 | 2022.10.27 11:49 | YONHAP

  • thumbnail
    [1보] 이재용 "어깨 무거워…국민 사랑 받는 기업 만들 것"

    이재용 "어깨 무거워…국민 사랑 받는 기업 만들 것"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0.27 11:47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시대 본격 개막…'제2의 신경영 선언' 나올까

    '이재용의 삼성' 시대가 문을 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신임 회장이 내놓을 '뉴삼성' 메시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삼성전자는 27일 이사회가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한조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은 이날 "책임경영 강화, 경영 안정성 제고, 신속·과감한 의사결정이 절실하다"고 의결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2018년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삼성그룹의 동일인(총수)으로 ...

    한국경제 | 2022.10.27 11:41 | 김은지

  • thumbnail
    회장 취임식도 없이 법정 간 이재용…'조용한 취임' 이유는

    이미 총수 역할 수행…대내외 위기 상황도 고려한 듯'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별도의 취임 행사 없이 조용히 회장으로 승진했다. 이 회장은 27일 열린 삼성전자 이사회에서 회장 승진 안건이 의결된 이후 별다른 메시지나 취임식 없이 당초 예정대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부당합병·회계부정'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했다. 취임 메시지는 25일 부친인 고(故) 이건희 회장 2주기 추도식 이후 사장단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밝힌 소회와 각오를 사내 게시판에 ...

    한국경제 | 2022.10.27 11:22 | YONHAP

  • thumbnail
    삼성전자 입사에서 회장 취임까지…이재용 주요일지

    삼성전자가 27일 이사회를 열어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그는 1991년 삼성전자에 부장 직급으로 입사한 후 상무, 전무, 부사장, 사장 등을 거쳐 2012년 12월 부회장에 올랐다. 부회장 승진 10년 만에 회장직에 오르면서 본격적으로 '이재용의 삼성' 시대가 문을 열었다. 다음은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 입사 이후 주요 경력. ▲ 1991.12 = 삼성전자 입사 ▲ 2001.3 = 삼성전자 경영기획팀 상무보 ▲ 2003.1 ...

    한국경제 | 2022.10.27 11: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