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22,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용이 로또네"…회장 취임날, 두 달 만에 '6만전자' 탈환

    삼성전자가 '어닝쇼크'에도 주가가 상승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회장 선임 소식이 주가를 밀어올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오전 10시 45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700원(1.18%) 오른 6만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6만원을 웃돈 건 지난 8월 26일(장중 고가 6만900원) 이후 약 2달 만이다. 장초반까지만 해도 하락하던 주가는 이내 상승 전환했다. 이후 이 부회장 승진 소식에 오름폭을 키웠다. 삼성전자는 ...

    한국경제 | 2022.10.27 11:11 | 신현아/조아라

  • thumbnail
    이재용 회장 "절박한 상황…더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설 때"

    "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해야…미래 기술에 생존 달려" 이건희 회장 2주기 사장단 간담회서 회장 취임 앞둔 각오 밝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금은 더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며 "미래 기술에 우리의 생존이 달려있다"고 말했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25일 부친인 고(故) 이건희 회장 2주기를 맞아 계열사 사장단과 가진 오찬에서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앞서 준비하고 실력을 키워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2.10.27 10:47 | YONHAP

  • thumbnail
    지배구조·컨트롤타워 문제 어떻게 풀까…'회장 이재용' 과제는

    초격차 확보·신사업 발굴 급해…과거 이미지 걷는 변화도 불가피 거버넌스 약점 보완 위해 지주사 포함 여러 로드맵 고려할 듯 '공식 회장 타이틀'을 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만만찮은 숙제를 마주하고 있다. 우선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 초격차 기술력으로 경영성적표 반등의 기틀을 다져야 한다.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일도 급하다. 아울러 그동안 분식회계, 편법승계 등으로 어두웠던 과거 이미지를 걷어내는 것 또한 선결할 과제다. 27일 재계에 ...

    한국경제 | 2022.10.27 10:39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10년 만에 삼성전자 회장 됐다…'책임경영' 강화(종합)

    사외이사 승진 안건 발의후 의결…별도 취임식은 없어 '뉴삼성' 구축 속도 낸다…M&A·신사업 등 향후 행보 주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2년 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10년 만에 회장직에 올랐다. 이미 그룹 총수로 경영 전반을 진두지휘하긴 했지만, 공식적으로 '삼성 회장' 타이틀을 달면서 본격적으로 '이재용의 삼성' 시대가 문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

    한국경제 | 2022.10.27 10:30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10년 만에 '삼성 회장' 됐다…"책임경영 강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27일 회장으로 승진했다. 2012년 부회장에 오른 지 10년 만이다. 이날 오전 삼성전자는 이사회를 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회장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사회는 글로벌 대외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 경영 안정성을 제고, 신속하고 과감한 의사결정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부회장 승진 안건은 사외이사인 김한조 ...

    한국경제 | 2022.10.27 10:26 | 조아라

  • thumbnail
    이재용, 회장 취임 "시장은 냉혹…더 과감·도전적으로 나서야"

    “오늘의 삼성을 넘어 진정한 초일류 기업, 국민과 세계인이 사랑하는 기업을 꼭 같이 만듭시다. 제가 그 앞에 서겠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삼성전자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밝힌 소회다. 이 회장은 이날 별도 취임식 없이 회장 자리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이 회장의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3분기 경영실적을 보고받는 자리지만 이 회장 승진 안건도 함께 논의했다. 이 회장은 ...

    한국경제 | 2022.10.27 10:19 | 정지은

  • thumbnail
    [2보] 이재용, 부회장 10년만에 '삼성 회장' 타이틀 달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2년 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10년 만에 회장직에 올랐다. 이미 그룹 총수로 경영 전반을 진두지휘하긴 했지만, 공식적으로 '삼성 회장' 타이틀을 달면서 본격적으로 '이재용의 삼성' 시대가 문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은 이사회 동의를 받지 않아도 되지만 평소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중시해 온 만큼 이사회 동의 절차를 거친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2.10.27 10:04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10년만에 회장 승진…"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부회장에 선임된지 10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경영실적을 보고받는 자리지만 이 부회장의 회장 취임 안건도 함께 논의됐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글로벌 대외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책임 경영 강화, 경영 안정성 제고, 신속하고 과감한 의사결정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 회장 승진 안건은 ...

    한국경제TV | 2022.10.27 10:03

  • thumbnail
    [속보] 이재용, 부회장 10년 만에 '삼성 회장'으로 승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삼성전자 회장이 됐다. 이 회장은 이날 별도 취임식 없이 회장으로 취임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이 회장의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3분기 경영실적을 보고받는 자리지만 이 회장 승진 안건도 함께 논의했다. 이 회장 승진 안건은 사외이사인 김한조 이사회 의장이 발의해, 이사회 논의를 거쳤다. 삼성전자 이사회 측은 “글로벌 대외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책임 경영 강화, ...

    한국경제 | 2022.10.27 10:02 | 정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