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220 / 22,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0대 부사장만 17명…삼성, MZ 리더 전면에

    ... 예정입니다. 사라졌던 그룹 '컨트롤타워' 복원 가능성이 제기되는 한편, 부진한 가전 사업과 시스템 반도체 조직을 포함한 전체 반도체 부문에도 변화를 줄지 관심입니다. 앞서 인사를 먼저 단행한 LG와 SK그룹처럼 소폭의 개편만 있을 거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개편이라는 점에서 이 회장의 내년 경영 로드맵을 이번 조직개편안에 담을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한국경제TV 정재홍입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12.06 18:04

  • thumbnail
    삼성전자 3040 임원 대거 발탁…"뉴 삼성 속도 낸다"

    ... 조성호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A개발팀장(46)과 손동일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YE(수율개선)팀장(47)이 부사장으로 올라섰다. 이 중 손 부사장은 차세대 대형 패널인 QD-OLED 양산 수율 목표를 조기 달성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이뤄진 정기 인사의 키워드는 ‘성장 잠재력’과 ‘다양성’으로 요약된다. 관련 업계에선 젊고 유능한 젊은 리더를 두루 발탁해 ‘미래 최고...

    한국경제 | 2022.12.06 18:01 | 정지은/배성수

  • thumbnail
    UAE 원전 찾은 이재용 "중동은 기회의 땅"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중동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지로 아랍에미리트(UAE)를 고른 것이다. 고유가로 호황기를 맞은 중동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으려는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 회장은 중동에 체류하는 기간을 늘리기 위해 8일 예정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 재판의 불출석 사유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UAE 아부다비에 있는 바라카(Barakah) ...

    한국경제 | 2022.12.06 17:56 | 황정수

  • thumbnail
    삼성전자 임원 세대교체…30대 상무·40대 부사장 대거 발탁(종합2보)

    성과·성장 잠재력 중심 인사…신규 임원 평균 연령 46.9세 여성 9명·외국인 2명도 승진…"미래 준비 강화" 삼성전자가 작년에 이어 올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도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을 대거 발탁했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 단행된 이번 인사에서 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중심으로 '젊은 리더'를 과감히 기용해 세대교체를 가속하고 '뉴삼성' 구축에 속도를 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 최연소는 37세 배범희 상무…신규 임원 평균 46.9세 ...

    한국경제 | 2022.12.06 16:34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중동은 대변혁 기회의 땅"…바라카 원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현지시간 6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다프라주에 위치한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이는 이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현장경영 행보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같이 밝히며 이 회장이 해외 사업장을 찾아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고 전했다. 이 회장이 중동 지역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2019년 추석 명절 사우디 리야드 지하철 공사 현장 방문 이후 3년 만이다. 바라카 원전은 삼성물산이 ...

    한국경제TV | 2022.12.06 16:01

  • thumbnail
    이재용 "중동은 기회의 땅"…UAE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 찾아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행보…현장 MZ세대 직원들과 간담회 "어려운 상황이지만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서자" 당부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는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건설 현장을 찾았다. 10월 27일 회장에 취임한 이후 첫 해외 행보로, 중동 지역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2019년 추석 연휴에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은 후 3년 3개월 만이다. ◇ 중동 현지 임직원 격려…"과감하고 ...

    한국경제 | 2022.12.06 16:00 | YONHAP

  • thumbnail
    "중동은 기회의 땅"…이재용, 첫 출장지로 UAE 택한 이유

    "대변혁을 추진 중인 중동은 기회의 땅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으로 중동을 찾았다. 건설 현장의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기회의 땅' 중동에서 보다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서자며 미래 사업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자세한 일정이 공개되지 않았으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연례 개최하는 비공개 고위급 회동에 참석할 전망이다. 이 회동을 위해 첫 해외 출장지로 ...

    한국경제 | 2022.12.06 16:00 | 김은지

  • thumbnail
    '억'소리 나는 재벌가 파경…재산분할 둘러싼 그들의 소송전

    이부진-임우재, 141억 분할…조현아는 남편에 13억 지급 판결 이재용·정용진, 이혼 과정 공개 부담…조정으로 '속전속결' 세간의 관심사였던 최태원(62) SK그룹 회장과 노소영(61)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재산 분할액이 600억원대로 결정됐다. 국내 재벌가의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 중 외부에 알려진 것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재산 분할 규모가 외부에 공개되는 사례는 이혼 합의나 조정에 실패한 경우다. 최 회장 역시 2017년 노 관장을 ...

    한국경제 | 2022.12.06 15:46 | YONHAP

  • thumbnail
    삼성 '40대 부사장·30대 상무' 젊은 리더 대거 발탁

    ... 단행했다. 삼성SDI는 40대 여성 고주영(45) 상무를 부사장으로 발탁해 승진시켰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선 조성호(46)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A개발팀장과 손동일(47)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 YE팀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산업계에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 후 첫 정기 인사 키워드로 ‘성장 잠재력’ ‘다양성’을 꼽고 있다. 추진력을 겸비한 젊고 유능한 젊은 리더를 두루 발탁해 ‘미래 최고경영자(CEO)’ ...

    한국경제 | 2022.12.06 15:08 | 정지은

  • thumbnail
    삼성전자,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대거 발탁…성과주의 방점

    ...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 가운데 7명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네트워크 사업 성장에 기여한 '기술 인재'들을 사장으로 등용했다.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도 사장으로 발탁했다. 삼성전자 최초의 여성 사장이다. '성별과 국적에 관계 없이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이재용 회장의 철학을 담아낸 인사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0:35 | 김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