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1-230 / 22,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전자, 30대 상무·40대 부사장 대거 발탁…"미래 준비 강화"(종합)

    ... 잠재력 중심 임원 인사…신규 임원 평균 연령 46.9세 여성 9명·외국인 2명도 승진…젊은 리더 기용으로 세대 교체 가속 삼성전자가 작년에 이어 올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도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을 대거 발탁했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처음 단행된 이번 인사에서 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중심으로 '젊은 리더'를 과감히 기용해 세대교체를 가속하고 '뉴삼성' 구축에 속도를 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6일 임원 187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

    한국경제 | 2022.12.06 10:25 | YONHAP

  • thumbnail
    ESG 경영 강화하는 삼성…'뉴삼성' 핵심 전략으로

    [한경ESG] ESG NOW 취임 일성으로 “더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을 만들어보겠다”고 강조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상생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로부터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 노하우를 무료로 전수받은 부산 중소기업을 찾는 등 협력사들을 잇따라 방문하고 있다. 이 회장이 ‘뉴삼성’의 새 슬로건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내세우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 ...

    한국경제 | 2022.12.06 06:00 | 정지은

  • thumbnail
    삼성전자, '환경경영' 업그레이드…저전력 제품으로 탄소중립 지원

    ... ‘신(新)환경경영전략’을 발표했다. 혁신기술을 통해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하는 한편, 경영 패러다임을 친환경으로 전환한다는 비전을 밝혔다. 삼성전자의 친환경 행보는 10월 27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취임과 함께 본격화되고 있다. 이 회장은 취임 이후 잇따라 협력사를 방문해 ‘상생 경영’을 강조하고,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더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업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

    한국경제 | 2022.12.06 06:00 | 이현주

  • thumbnail
    올해 ESG 최고 모범생은…삼성전자 '환경'·SK '지배구조' 1위

    ... 공개된 신환경경영전략은 RE100 가입을 포함한 경영 패러다임의 전환 선언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혁신기술을 통해 기후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2050년 탄소중립(DX 부문은 2030년)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재용 삼성 회장의 ‘뉴삼성’ 추진으로 삼성전자의 ESG 경영도 한층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또 공급망 전반에서 전과정 평가를 수행하고, 이를 통해 제품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제품 단위별 ...

    한국경제 | 2022.12.06 06:00 | 이현주

  • thumbnail
    첫 여성 사장 탄생…이재용 첫 인사 키워드 '능력'

    삼성전자가 이재용 회장 취임 후 단행한 첫 사장단 인사에서 네트워크와 반도체 분야 차세대 주자들을 대거 사장으로 발탁했습니다. 또 삼성그룹 최초로 오너가 출신을 제외한 첫 여성 사장이 탄생했습니다. 김민수 기자입니다. 이재용 회장 체제의 첫 사장단 인사는 한종희 부회장-경계현 사장, 두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차세대 주자들을 발탁한 것이 특징입니다. 대표이사 3명이 모두 교체된 지난해 인사와는 달리, 올해는 조직 안정을 먼저 챙겼지만 ...

    한국경제TV | 2022.12.05 19:01

  • 이재용의 뉴삼성, 첫 여성 사장 탄생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취임 후 첫 정기인사에서 오너가 출신이 아닌 최초의 여성 사장이 나왔다. ‘기술 중시’ 기조에 맞춰 반도체·5세대(5G) 통신 분야 핵심 인재가 사장으로 발탁됐다. 한종희·경계현 최고경영자(CEO) 체제는 유지됐다. ‘안정 속 쇄신’을 통해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이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5일 ‘2023년 정기 사장단 ...

    한국경제 | 2022.12.05 18:20 | 황정수/정지은

  • thumbnail
    "위기 땐 기술로 돌파"…'JY표 사업' 반도체·5G 전문가 대거 승진

    “첫째도 기술, 둘째도 기술, 셋째도 기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6월 유럽 출장 귀국길에 한 말이다. 네덜란드 ASML, 독일 BMW 등을 돌며 치열한 경쟁 현장을 목격한 이 회장은 삼성전자 경영진에게 “주력 사업에서 기술 기반 경쟁력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위기 돌파의 핵심 동력으로 ‘초격차 기술’을 꼽은 것이다. 이 회장의 기술 중시 경영은 5일 발표된 정기 사장단 ...

    한국경제 | 2022.12.05 18:16 | 황정수/배성수

  • thumbnail
    "유리천장 이제 옛말"…LG·SK 이어 삼성까지 여성 CEO 줄줄이 탄생

    ... 인사에서 이영희 부사장(DX부문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을 사장으로 발탁했다. 삼성전자 최초의 여성 사장이자 삼성그룹 내에서도 비(非) 오너가 출신의 최초의 여성 사장이다. 삼성그룹은 23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지만 여성 CEO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유일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4대 그룹에서도 가장 많은 여성임원(65명)을 보유하고 있지만 그동안 CEO는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었다. 이재용 회장의 첫 인사에서 여성 임원이 '유리 ...

    한국경제 | 2022.12.05 15:42 | 김은지, 오정민

  • thumbnail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연말 인사…재계 인사 마무리

    삼성 이영희·LG 이정애 첫 여성 사장 배출…오너가 3∼4세 약진 '기술 인재' 발탁, 그룹 내 '재무통' 역할 강화 삼성전자가 5일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조만간 삼성전자의 부사장 이하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까지 이뤄지면 국내 4대 그룹의 연말 인사가 모두 마무리된다. 이번 재계의 연말 인사는 미래 준비와 안정 속 혁신으로 귀결된다. 4대 그룹 모두 최고경영진(CEO) 인사폭을 최소화한 가운데 삼성과 LG그룹은 ...

    한국경제 | 2022.12.05 15:38 | YONHAP

  • thumbnail
    이재용의 '뉴삼성' 시동…첫 여성 사장 탄생 [종합]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이 취임 후 첫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예상대로 지난해 구축한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는 그대로 유지했다.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 환경을 고려한 선택이다. 인재와 기술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을 반영해 네트워크 사업 성장에 기여한 '기술 인재'들을 사장으로 등용했다. 이영희 삼성전자 부사장도 사장으로 발탁했다. 삼성전자 최초의 여성 사장이다. '성별과 국적에 관계 없이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2.12.05 11:28 | 김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