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22,4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 NTT도코모에 5G장비 공급확대…"이재용 네트워킹 큰 역할"

    이재용, 2019년 NTT도코모 경영진 만난 계기로 양사간 협력 강화 삼성전자는 일본의 1위 이동통신 사업자인 NTT도코모에 5G 이동통신 장비 공급을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장비에는 28GHz 초고주파 대역을 지원하는 초경량, 초소형의 신형 5G 라디오 기지국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는 4.5kg의 가벼운 제품으로, 도심이나 사용자가 밀집한 지역에 설치가 용이해 데이터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

    한국경제 | 2022.11.30 09:25 | YONHAP

  • thumbnail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내달 '한-베트남 비즈니스포럼' 참석

    ... 한-베트남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한국 재계 인사들을 만난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 기업의 베트남 투자 확대를 도모하는 등 양국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두 나라 기업들이 업무협약(MOU)도 체결한다. 푹 주석은 비즈니스 포럼 전날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을 만나는 일정도 조율 중으로 전해졌다. 2016년 베트남 총리에 취임한 푹 주석은 지난해 4월 국회에서 권력 서열 2위인 주석으로 선출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1.29 18:29 | YONHAP

  • thumbnail
    영남이공대, 나노아이티와 산학협력 협약 및 장학금 기탁식

    영남이공대(총장 이재용)는 28일 천마스퀘어 2층 역사관에서 나노아이티와 산학협력 협약을 맺고 장학금 기탁식을 가졌다. 산학협력 협약식 및 장학금 기탁식에는 이재용 영남이공대 총장과 박상수 나노아이티 대표 등 양 기관 관계자 15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소프트웨어 및 IT솔루션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대학,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사업 협력 및 지원 ▲교육 과정 개발 협력 ▲교육 시설 및 연구장비 공용 활용 ▲기술 개발과 관련사업 ...

    한국경제 | 2022.11.29 13:37 | 오경묵

  • thumbnail
    이재용 회장 '첫 인사' 메시지는?…세탁기 파손사고 '신상필벌' 관심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이 다음달 초 취임 후 '첫 인사'에 담을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큰 변화보다는 안정에 무게를 실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세탁기 파손 사고로 이슈가 됐던 생활가전사업부 인사에 '신상필벌(信賞必罰)' 원칙을 적용할 것인지 주목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르면 내달 1일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한다. 삼성은 통상 12월 초에 사장단과 임원 인사를 차례로 단행했다. 지난해 한종희 ...

    한국경제 | 2022.11.29 09:17 | 김은지

  • thumbnail
    30대 그룹 임원 세대교체…사장·전무 줄고 부사장·상무 늘어

    ... 지난해 말보다 23.3% 급감했다. 초임 임원인 상무급 임원은 7천573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2.8% 증가했다. 그룹별로 삼성 22개 계열사의 전체 임원 수는 지난해 말 2천76명에서 3분기 말 2천50명으로 26명 줄었다. 이재용 회장이 지난달 27일 회장으로 취임했으며, 부회장단은 4명에서 3명으로 줄었다. 사장단은 지난해 말 35명에서 3분기 말 39명으로 늘었다. 부사장단은 지난해 인사 개편으로 늘었다. 올해 3분기 기준 부사장은 527명으로 ...

    한국경제 | 2022.11.29 06:01 | YONHAP

  • thumbnail
    삼바, CEO 직속 신설 연구소에 유전자 전문가 영입...배경은?

    ... 유전자가위 기술의 활용 방안을 연구한 것으로 알려진다. 정 부사장은 이후 미국 보스턴의 유명 헬스케어 벤처캐피털(VC)인 플래그십파이오니어링이 설립한 바이오텍 베살리우스테라퓨틱스에서 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을 개발했다. 플래그십파이오니어링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미국 출장 때 직접 방문한 VC이기도 하다. 메신저RNA(mRNA)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모더나 등을 창업시킨 VC로 잘 알려져 있다. 업계에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정 부사장 영입을 두고, 향후 유전자 치료제 ...

    바이오인사이트 | 2022.11.28 14:17 | 한재영

  • thumbnail
    한종희·경계현 투톱 유지…'JY 측근' 김원경·김홍경, 사장 승진 유력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이 취임하면서 삼성 안팎에선 “올해 사장단 인사 폭이 예년보다 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 회장의 첫 번째 인사인 만큼 큰 폭의 세대교체를 통해 조직에 자신의 색깔을 입힐 것이란 관측이었다. 하지만 주요 기업이 최근 ‘비상 경영 체제’에 들어갈 정도로 경영 환경이 악화하면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전쟁 중 장수를 쉽게 바꾸지 않는다’는 격언이 올해 ...

    한국경제 | 2022.11.27 18:31 | 황정수/김재후/박한신

  • 삼성전자, 컨트롤타워 복원 안한다

    이재용 회장 취임 후 첫 정기 사장단 인사를 앞둔 삼성전자가 미래전략실과 같은 ‘컨트롤타워’ 조직을 복원하지 않기로 했다. 정현호 사업지원TF 부회장과 한종희·경계현 대표(CEO) 체제는 유지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런 내용의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안을 이르면 다음달 1일부터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삼성에 정통한 관계자는 “올해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 폭은 예상보다 작을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2.11.27 18:30 | 황정수

  • thumbnail
    LG 스타트로 막 오른 5대그룹 인사…미래준비 힘 싣는다

    구광모號 인사 키워드는 '미래 설계'…여성 CEO 2명 눈길 '이재용 취임 한달' 삼성, '젊은 리더' 대거 발탁할 듯 SK·현대차, 미래 신사업 부문 인재 전진 배치 전망 LG그룹을 시작으로 재계 연말 인사의 막이 올랐다. 글로벌 복합위기로 내년 경영 환경에 먹구름이 낀 가운데, '미래 준비'에 방점을 찍은 LG그룹에 이어 삼성, SK, 현대차 등 다른 그룹도 큰 틀의 변화보다는 차세대 먹거리 발굴에 집중하는 인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2.11.27 06:11 | YONHAP

  • thumbnail
    "국제적 왕따가 '인싸'로 돌아왔다"…존재감 급변한 빈 살만

    ... 그와 회동했다. 국제활동 왕성해지는 빈 살만 …곧 시진핑과도 회동 한국에서도 고조되는 경기 둔화 분위기 속에서 17일 방한한 빈 살만 왕세자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컸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도 환담한 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국내 20대 그룹의 총수 8명과 차담회를 가지며 우리 돈으로 약 40조원에 달하는 네옴시티 사업 관련 투자·개발 업무협약(MOU)을 맺고 돌아갔다. 이달 이집트에서 열린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

    한국경제 | 2022.11.23 16:03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