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03,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숭이두창 중동에도 상륙…이스라엘서 첫 감염자 보고

    ... 안정적인 상태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숭이두창은 중부, 서부 아프리카에서 주로 발병했으나 최근 몇 주 사이에 유럽과 북미의 여러 나라에서 확인되고 있다. 영국과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벨기에, 프랑스,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웨덴, 스위스 등 유럽 10개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가 발병 사례가 보고된 국가다. 중동에서는 아직 공식 보고가 없었다.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에 걸리면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난다. ...

    한국경제 | 2022.05.22 02:30 | YONHAP

  • thumbnail
    모리슨 호주 총리 총선 패배 인정…8년여 만에 집권당 교체(종합)

    ... 지도자인 앤서니 알바니즈 노동당 대표와 통화하면서 선거 승리를 축하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이끌어온 자유·국민 연합 대표직 사임 의사도 밝혔다. 8년 9개월 만에 호주 집권 여당의 간판이 바뀌게 된 것이다. 이탈리아계인 알바니즈 대표는 호주 최초의 비(非) 앵글로-켈틱계 총리가 될 전망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하원의원 151명과 상원의원 40명을 뽑는 총선 개표가 60% 이상진행된 가운데 노동당이 하원 72석을 확보했고, 자유·국민 연합이 55석을 ...

    한국경제 | 2022.05.22 01:36 | YONHAP

  • thumbnail
    호주 총선 개표 중…"집권 연합, 다수당 실패할 듯"

    이탈리아계 노동당 당수, 호주 최초 비 앵글로-켈틱계 총리되나 21일(현지시간) 실시된 호주 총선의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스콧 모리슨 현 총리가 이끄는 집권 연합이 다수당에 오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개표 초반 모리슨 총리의 보수 성향의 자유·국민 연합은 중도 좌파 성향의 노동당과 기후변화에 초점을 맞춘 무소속 후보들에게 밀리는 상황이다. 호주 ABC는 현재 상황에서 노동당이 70석을 차지하고 ...

    한국경제 | 2022.05.21 21:30 | YONHAP

  • thumbnail
    서아프리카 말리서 이탈리아인 일가족 3명·토고인 1명 피랍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이탈리아인 일가족 3명과 토고인 1명이 무장 괴한에 의해 납치됐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말릴 남동부에서 19일 피랍된 이탈리아인은 70대 부부와 50대 아들이라고 인접국 세네갈의 '여호와의증인' 교회 대변인이 밝혔다. 이들은 여호와의증인 신자들이고 토고인은 가사 도우미로 알려졌다. 현지 관리와 말리 정부, 이탈리아 외무부는 피랍 사실을 확인하면서 석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인들은 ...

    한국경제 | 2022.05.21 20:12 | YONHAP

  • thumbnail
    [한미정상회담] 서울에 글로벌보건안보 사무소 설치…11월엔 장관회의 주최

    ... 사무소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파견관, 한국 질병관리청 파견 직원을 중심으로 GHSA의 태스크포스(TF) 담당자,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유럽질병관리예방센터(ECDC)·아프리카 CDC 및 미국·영국·태국·케냐·이탈리아·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국가의 파견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보건분야 협력을 토대로 암 연구, 첨단 암 치료, 정신건강 연구, 정신건강 장애의 조기 발견 및 치료에 대한 협력·혁신에 속도를 내기로 해 ...

    한국경제 | 2022.05.21 19:07 | YONHAP

  • thumbnail
    WHO "원숭이두창, 최소 12개국에서 80건 넘게 확인"(종합)

    ...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은 중부, 서부 아프리카에서 주로 발병했으나 최근 몇 주 사이 유럽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확인되고 있다. BBC에 따르면 영국과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벨기에, 프랑스,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웨덴 등 유럽 9개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원숭이두창은 사람들 사이에서 쉽게 퍼지지는 않지만 최근 유럽 등지에서 확산하면서 WHO 유럽사무소는 원숭이두창 확산 가속화를 우려했다고 AFP ...

    한국경제 | 2022.05.21 19:03 | YONHAP

  • thumbnail
    WHO "원숭이두창 감염, 최소 12개국 80명 넘게 확인"

    ...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숭이두창은 중부, 서부 아프리카에서 주로 발병했으나 최근 몇 주 사이 유럽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확인되고 있다. BBC에 따르면 영국과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벨기에, 프랑스,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웨덴 등 유럽 9개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확인됐다. 원숭이두창은 사람들 사이에서 쉽게 퍼지지는 않지만 최근 유럽 등지에서 확산하면서 WHO 유럽사무소는 원숭이두창 확산 가속화를 우려했다고 AFP ...

    한국경제TV | 2022.05.21 17:15

  • thumbnail
    WHO 유럽사무소, 원숭이두창 확산 가속화 우려

    ... 여름철로 접어들고 있어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이 빨라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밝혔다. 원숭이두창은 중부, 서부 아프리카에서 주로 발병했으나 최근 몇 주 사이 여러 유럽 국가에서 확인되고 있다. 클루주 소장은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벨기에, 스웨덴, 영국 등 최소 8개 유럽 국가에서 최근 며칠 사이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고 말했다. WHO 유럽사무소는 유럽과 러시아, 중앙아시아 일부 국가를 포함해 53개국을 관할한다. 로이터 통신에 ...

    한국경제 | 2022.05.21 17:01 | YONHAP

  • thumbnail
    득점왕 눈앞 손흥민, 올 시즌 '유럽 최고의 선수'

    ... 시즌 최고의 골을 넣은 선수로는 샘 커(첼시 위민)를, 시즌 최고의 팀으로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꼽았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떠나 파리 생제르맹(PSG)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최악의 이적, 첼시(잉글랜드)에서 AS 로마(이탈리아)로 옮긴 태미 에이브러햄은 최고의 이적을 한 선수로 뽑혔다. 시즌 막바지에 접어든 유럽 축구는 아직 막을 내리지는 않았다. EPL의 경우 모든 팀이 한 경기씩을 남겨두고 있고, 손흥민과 살라흐의 경쟁도 계속된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

    한국경제TV | 2022.05.21 16:18

  • thumbnail
    'EPL도 좁아'…손흥민, 유로스포츠 선정 '시즌 최고의 선수'로

    ... 시즌 최고의 골을 넣은 선수로는 샘 커(첼시 위민)를, 시즌 최고의 팀으로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꼽았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떠나 파리 생제르맹(PSG)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최악의 이적, 첼시(잉글랜드)에서 AS 로마(이탈리아)로 옮긴 태미 에이브러햄은 최고의 이적을 한 선수로 뽑혔다. 시즌 막바지에 접어든 유럽 축구는 아직 막을 내리지는 않았다. EPL의 경우 모든 팀이 한 경기씩을 남겨두고 있고, 손흥민과 살라흐의 경쟁도 계속된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

    한국경제 | 2022.05.21 16: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