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011-123020 / 126,5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5일근무제 74%% 찬성

    ... 국민들이 주5일 근무제가 노동생산성 향상에 기여할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주5일 근무제 시행으로 인한 기대효과로는 같은 맥락에서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인한 노동생산성 향상'(53.4%)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일자리 나누기로 인한 고용창출(25.5%) ▲관광.문화.교육산업의 활성화(18.5%) 등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71.5%는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할 경우 휴일을 선진국 수준으로 조정하는 것에 공감을 표시했다. 국정홍보처는 ...

    연합뉴스 | 2001.08.02 15:16

  • 中국유기업 美자본시장 진입금지법안 美상원 제출

    ...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성명은 특히 중국 석유기업인 페트로차이나와 시노펙을 언급했다. 시노펙은 중국 최대 정유.유화업체로 국유기업인 차이나페트로케미컬의 자회사다. 상원외교위에서 공화당을 주도하는 헬름즈 의원은 "이 법이 마련돼도 미국의 일자리가 줄거나 진정한 중국 기업들이 타격받지 않는다"면서 "중국의 경제개혁을 촉진시킴으로써 이 나라 사기업 발전에 자극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진짜 중국 기업들은 오히려 미 증권 및 채권 시장에서 환영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1.08.02 08:53

  • 셔틀운행 중단 한달 어떤 변화가 있나

    ... 늘고 재래시장은 손님이 거의 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시내버스 승객수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것이다. 또 도심 교통체증 완화라는 목적도 승용차 이용 고객이 크게 늘면서 되레 교통체증만 심화시키는 결과를 낳았고 셔틀버스 운전사들은 일자리를 잃고 생계마저 위협받는 부작용이 벌어지고 있다. ▲매출변화= 2일 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백화점과 대형 할인점의 경우 셔틀버스 중단이후 고객수는 다소 줄었지만 매출액은 늘어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고 있으며 저녁시간대 고객수와 1인당 ...

    연합뉴스 | 2001.08.02 08:17

  • 독일 주4일 근무제 도입 논의

    ... 라인하르트 돔브레 임금협상국장은 1일 언론 인터뷰에서"주 4일 근무제는 이제 더 이상 금기시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돔브레 국장은 지난 94년 독일 자동차 메이커인 폴크스바겐이 주 4일 근무제를 시행함으로써 2만-3만명이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밝히고 최근 기업들의 대규모 인력감축 움직임에 대해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방식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DGB의 주 4일 근무제 도입 요구에 대해 독일 통합서비스 노조인 '베르디도 ...

    연합뉴스 | 2001.08.02 06:58

  • 與, 소득격차완화특위 구성

    민주당은 1일 당4역회의에서 중산.서민층 보호와 계층간 소득격차 완화책 마련을 위해 김근태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득격차완화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위는 앞으로 소득분배 기능강화를 위한 세제개편 방향 마련 기초생활보장제 및 4대보험 발전방향 정립 일자리창출과 고용안정대책 마련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특위는 이달 중순 첫회의를 열어 핵심 정책과제 5-6개를 발굴,연말에 종합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8.01 10:32

  • 민주당, `소득격차완화특위' 구성

    ... 중산.서민층 보호와계층간 소득격차 완화책 마련을 위해 김근태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득격차완화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위는 앞으로 ▲소득분배 기능강화를 위한 세제개편 방향 마련 ▲기초생활보장제 및 4대보험 발전방향 정립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대책 마련 ▲노인.장애인 등취약계층 보호대책 수립 ▲기존 사회복지 및 세제대책 점검.평가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특위는 이달 중순 첫 회의를 열어 핵심 정책과제 5-6개를 발굴, 연말에 종합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01.08.01 10:02

  • 佛 실업률 증가, 좌파 정부 고심

    ... 실업률이 일시 높아진 경우가 있었다"고 밝히고 "이같은 소폭 증가 현상이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지난해 3.4%의 성장을 보인 프랑스 경제는 올해 2.3%의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기구 장관은 일자리를 나눠갖기위해 주당 근로시간을 39시간에서 35시간으로 줄이는 '35시간 근로제'가 계속 실업률 감소에 기여할 것이라는 확신을 표명했다. 지난 97년 좌파정부가 집권했을 당시 실업률은 12.6%에 달했다. 정부는 실업률 감소를 공약으로 ...

    연합뉴스 | 2001.07.31 22:42

  • [다산칼럼] 경제위기는 엉터리 산술에서 .. 김병주 <교수>

    ... 한다. 그러면 주4일,주3일은 어떤가. 프랑스는 주35시간 근무제를 추진한다지 않는가. 19세기 초 세상물정에 어두웠던 사상가 생시몽과 샤를 푸리에 등의 꿈이 2백년 묵었다고 실현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일자리 나눠갖고 실업을 낮추는 서구의 방식이 허구이기 때문이다. 남이 하는 일 다 따라 해서는 안된다. 간단한 산술만 알면 '임금은 그대로 두고 근무시간만 줄이는 주5일 근무제'는 기업의 생산비 상승을 가져올 뿐임을 안다. 중국 등 ...

    한국경제 | 2001.07.31 17:26

  • [日경제 부활할까] (下) '불황 언제 끝나나'

    ...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곤두박질쳤다. 도쿄증시의 주가 폭락은 고이즈미 내각의 지지도가 떨어졌기 때문이 아니다. 고이즈미 총리의 본격적인 개혁이 몰고 올 태풍에 대한 두려움이 꺼풀을 벗은 것이다. 개혁에 대한 환상은 깨지고 일자리가 없어지거나 은행에 맡긴 예금이 날아갈지 모른다는 공포를 일본인들이 깨닫기 시작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일본경제를 중병에서 끌어내겠다는 고이즈미 개혁의 본질은 '불황'이다. 정부의 군살을 빼고 지출을 줄임으로써 디플레 국면의 일본경제를 ...

    한국경제 | 2001.07.31 17:14

  • 獨집권당, 오버타임규제 입법화 경고

    ... 자제하지 않을 경우 이를 법으로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밝혔다. 사민당 중진인 페테르 스트룩은 고용 창출을 위해 기업이 오버타임을 자제해야한다면서 여의치 않을 경우 이를 입법화하는 방안이 강구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노조도 과도한 임금 인상을 요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부 대변인은 그러나 당국이 오버타임을 줄이기 위한 입법화를 검토하고 있지않다면서 스트룩의 발언을 기업과 노조에 대한 `호소'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

    연합뉴스 | 2001.07.31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