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051-123060 / 128,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자리 단신] 영업 전문 취업사이트 오픈 ‥ 스카우트

    온라인 취업업체인 스카우트(www.scout.co.kr)는 영업 포털사이트 세일즈프로(salespro.co.kr)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최근 영업분야전문 취업사이트인 '세일즈 스카우트(salesscout.co.kr)'를 열었다. 세일즈 스카우트는 국내외 영업,마케팅 등 세일즈 분야와 관련된 다양한 직종의 채용정보를 제공한다.

    한국경제 | 2003.07.04 17:24

  • [일자리 단신] 이벤트기획자 프로그램 ‥ 국제문화이벤트학회

    국제문화이벤트학회는 일본 이벤트산업진흥협회와 공동으로 '이벤트기획자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내달 17일부터 23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리며 강의와 프리젠테이션,서평,간담회,현장견학 등으로 구성된다. 학회는 외국어가 가능한 지원자 20명을 우선 선발할 예정이다. (02)3466-3200∼2

    한국경제 | 2003.07.04 17:22

  • 부시 '일자리 못늘린 대통령' 되나 … 실업률 6.4%로 급등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대공황 이후 재임기간 중 일자리를 늘리지 못한 첫 대통령이 되는 불명예를 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미 노동부는 3일 6월 중 실업률이 6.4%로 뛰었다고 발표했다. 전월 대비 0.3%포인트 상승,1994년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경기회복이 느린데 실망한 제조업체들이 감원을 지속적으로 늘렸기 때문이다. 이처럼 실업률이 높아짐에 따라 부시 대통령이 취임한 2001년 이후 지금까지 일자리는 연율로는 0.7%,재임기간 ...

    한국경제 | 2003.07.04 00:00

  • 盧 "여성일자리 50만개 창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정부는 여성의 일자리 50만개 창출을 위해 빠른 시일내 구체적이고 범정부적인 종합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시내 여성플라자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8회 여성주간기념식에 참석, 치사를 통해 "현재 4.8%에 불과한 5급이상 여성관리자 비율을 3년이내에 10% 수준까지 끌어올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또 "현재 48% 수준인 여성의 경제활동 인구비율을 55%까지 끌어올리면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일자리 단신] 아르바이트 채용박람회 ‥ 리크루트

    온라인 채용업체인 리크루트(www.recruit.co.kr)는 '2003 한여름 알바(아르바이트) 채용박람회'를 열고 있다. 이달 3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채용박람회는 매일 5천건의 새로운 구인 정보가 올려진다. (02)2266-1797

    한국경제 | 2003.07.04 00:00

  • [취재여록] 청년실업 33만명의 '비밀'

    얼마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마련한 '기업이 바라는 인재상 및 실현방안' 세미나는 청년실업자 33만명의 비밀이 풀리는 자리였다. 일자리를 찾는 사람은 넘쳐나는데 기업은 뽑을 사람이 없다고 하소연하는 수수께끼같은 기현상의 해답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 해답은 바로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에 걸맞은 취업준비생이 너무 적다는 것. "기업이 추구하는 핵심가치를 적극 수용할 수 있는 사람,시스템이 붕괴되면 전투능력을 잃어버리는 '병사(兵士)'가 아닌 ...

    한국경제 | 2003.07.04 00:00

  • "네덜란드 모델이 적합"…이정우실장ㆍ中企대표 간담회

    이정우 청와대 정책실장은 "단칼에 해고하는 영·미식 노사문화는 우리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일자리를 창출해가는 네덜란드식 모델이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이정우 실장은 4일 서울 여의도 기협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참여정부의 경제비전과 중소기업'이란 주제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근로자의 경영참여는 현재 노사협의회를 통해 한국에서도 사실상 실시되고 있다"며 "이를 보다 더 선진형 모델로 만들어 나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03.07.04 00:00

  • 美경제회복, 실업률 개선여부가 관건

    ... 0.3% 포인트 상승한 6.4%로 9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실업률은 지난 94년 4월 이후 최고치로 당초 월가의 예상치보다 높은 것이다. 미국의 실업률이 이처럼 높아진 것은 이 기간 기업들이 약 3만개의 일자리를 정리했기 때문. 이로 인해 미국내 실업자수는 전달보다 약 36만명이 늘어난 936만명에 달한 것으로 추정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부문이 약 5만6천개의 일자리를 없애 최근 3년간 없어진 일자리수는 약 260만개로 늘어났으며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북한, 협상결렬땐 연내 핵실험 가능" .. 美북한전문가

    ... 의미하는 것으로 나에게는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가 최근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압력 행사용으로 경수로 건설 사업 중단을 시시한 것에 대해서는 KEDO내 친구들이 "모두 일자리를 찾고 있다"며 대북 경수로 사업의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마직막으로 인터뷰를 위해 도쿄를 방문하기 앞서 미국 에너지부에 근무하는핵전문가 등 미국내 많은 북한 전문가와 분석가들을 만났었다고 소개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7.03 00:00

  • "올 4% 성장도 어렵다" ‥ 박승 한은총재

    ... 대해 "고용 등을 감안해 마지노선으로 잡았던 4% 성장을 지키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금리인하)를 취해야 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에 앞서 박 총재는 지난 5월 금통위의 콜금리 인하 결정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하면 일자리 10만개가 사라진다"며 "최소한의 고용안정을 위해 경제 안정성이 다소 훼손되더라도 콜금리를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7.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