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061-123070 / 132,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조 지금이 변할 때다] 공멸부르는 투쟁 만능주의

    ... 명분과 투쟁에만 전념하다 공멸한 케이스다. 김성광 울산지방노동사무소장은 "노사관계 불안으로 회사도 투자할 맛을 잃어 버린 채 기업살리기에 나서지 않은 것 같다"며 "앞뒤 가리지 않은 강성노동운동이 결국은 1백명이 넘는 근로자들의 일자리를 빼앗은 꼴"이라고 지적했다. 파산기업 노조의 극렬 투쟁을 견디지못해 파산기업을 인수한 회사가 낙찰을 취소해달라는 소송까지 벌어지고 있다. 지난 2월 법원 경매에서 파산기업 금강화섬을 인수한 경한인더스트리는 "노조 탓에 당초 계획대로 ...

    한국경제 | 2005.04.17 00:00

  • 고액권 위조수표 유통시킨 40대 영장

    ... 9일 오전 11시20분께 고양시 일산구 마두동 일산경마장에서 농협 본점발행 명의로 된 100만원권 위조 자기앞수표 15매를 현금으로 환전하는 등 3차례에 걸쳐 20매의 위조수표를 유통시킨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한씨는 이날 새벽 일자리를 얻으려고 인력시장으로 가던 중 노동일을 하다 알게된 40대 남자로부터 "환전을 하는데 명의자가 돼 달라"는 부탁을 받고 범행에 가담하게 됐다. 한씨는 이어 서울 화곡동 소재 모 음식점 앞에서 위조수표 공급책으로 추정되는 서모(42)씨 ...

    연합뉴스 | 2005.04.16 00:00

  • 당정 6조 규모 BTL사업 하반기 시행

    ... 군인아파트(240세대) 건설공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사업규모는 올해 6조원을 포함해 앞으로 3년간 총 23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BTL 사업을 중심으로 종합투자계획을 실시할 경우 하반기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 서민들의 체감경기 개선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제성장률이 2.5% 올라가는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당정은 BTL 사업 활성화 차원에서 은행 등 금융기관이 사회기반시설 사업에 투자하는 특수목적회사(SPC)에는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美보수성향 유가공업주, 일리노이 주지사 출마 선언

    ... 두고 있는 유가공 업체 오버와이즈의 소유주인 오버와이즈는 14일 시카고 다운타운에서 주지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하면서 가정과 기업에 부과되는 세금을 줄이는 등 일리노이주를 기업활동 하기에 좋은 곳으로 만들어 많은 기업을 유치하고 일자리를 창출해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오버와이즈는 이날 현 주지사인 라드 블라고야비치 주지사의 정책에 대해 " 소에게서 끊임없이 우유를 짜내는 것처럼 기업에 대해 더 많은 세금이 부과하고 있다" 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오버와이즈는 공화당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김 노동 "인권위 권고는 균형 잃은 정치행위"

    ... 외국공관 관계자들과 가진 조찬 강연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회에서 노사정이 대화하고 있는 가운데 인권위가 월권적인 행위를 왜 했는지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외국인 투자는 산업자본을 증대시키고 국내 투자를 활성화시키고 일자리를 창출시켜 고용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며 "정부는 외투기업을 유치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를 위해 국내 외국인 투자기업 대상 노동정책 설명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사설] (15일자) 노사갈등 증폭시킬 인권위 의견

    ... 근로자들의 권익 향상엔 도움이 되지 못한다. 정규직에 대한 과도한 임금부담과 고용경직성 때문에 비정규직을 뽑아온 것이 기업들의 현실인만큼 정규직과 다름없는 대우를 해야 한다면 채용을 늘릴 까닭이 없다. 그렇게 되면 비정규직 일자리마저 더욱 줄어들게 되고 이태백 사오정 등 온갖 유행어까지 나도는 심각한 실업사태도 더욱 악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비정규직 문제는 노동시장 기업사정 국가경쟁력 일자리창출 등 복합적 측면에서 대책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될 문제인만큼 ...

    한국경제 | 2005.04.14 17:35

  • 1~3월 일자리 창출, 작년동월대비 25.2% 수준에 불과

    ... "지난 1월과 2월의 작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수는 각각 14만2천명과 8만명이었고 월 평균으로는 11만1천명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평균 취업자 증가수 44만1천명의 25.2%에 불과하고 올해 4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목표에도 훨씬 못미치는 수준이다. 연간 40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월 평균 취업자 증가수가 40만명을 유지해야 한다. 연령대별 월 평균 취업자 변화 추이를 보면 15∼19세(-2만5천명), ...

    한국경제 | 2005.04.14 00:00 | dong

  • 일자리 창출, 지난해 4분의1 수준

    올해들어 지난 2월까지 늘어난 일자리 규모가 지난해의 25% 수준에 그쳐 일자리 창출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재정경제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과 2월의 작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수는 각각 14만2천명과 8만명이었고 월 평균으로는 11만1천명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1∼2월 평균 취업자 증가수 44만1천명의 25.2%에 불과하고 올해 4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목표에도 훨씬 못미치는 수준이다. 연간 40만개의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인권위, 비정규직 정부안 제동 파문] 법안 또 표류 가능성

    ... 합의가능성이 무르익는 시점에서 인권위가 의견을 표명하는 것은 황당무계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노동부와 재계 역시 인권위 의견에 대해 노동시장을 무시한 처사라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경총은 "비정규직 법안은 노동시장,국가경쟁력,일자리 창출 등 여러 요소들을 복합적으로 감안해 근본적 대책을 강구해야 할 문제"라며 "인권위가 의견을 발표한 것 자체가 업무 범위를 벗어난 것이며 노동시장의 문제를 인권에만 초점을 맞춘 것은 잘못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노동부도 "비정규직 ...

    한국경제 | 2005.04.14 00:00

  • 세계경제 '소프트 패치' 빠지나

    ... 차지한다는 점에서 소매판매 둔화는 미국 경제의 활력이 약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전문가들은 유가가 배럴당 10달러 오르면 미국인의 소비가 연간 7백억달러 감소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고용시장 사정도 비슷하다. 지난 3월 비농업부문 일자리 증가는 11만개에 머물러 예상치(22만개)의 절반에 그쳤다. 기대와는 달리 '고용없는 경제회복'에서 '고용있는 경제회복'으로 전환이 순조롭지 않다는 얘기다. 올 1·4분기 기업실적 발표시즌을 맞았지만,'실적 서프라이즈'보다 '실적쇼크'를 ...

    한국경제 | 2005.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