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091-123100 / 131,4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경기낙관론 '급브레이크'

    ... 보였지만 최근 들어선 강도가 약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발표된 7월 신규 주택판매는 전달 대비 6.4% 감소했고 최근 주간 신규실업수당 청구자는 태풍 등의 여파로 예상치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7월 비농업부문 일자리 수 증가도 3만2천개에 그쳐 올 들어 가장 적었다. 2분기 경제성장률도 당초 3.0%에서 2.8%로 하향수정됐다. 블룸버그통신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오는 10월 연례회의에서 올해와 내년도 미 경제 성장률을 하향조정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4.09.01 00:00

  • [시론] 기업인이 애국자다

    ... 돈,사람,아이디어 등을 엮어 자기 위험하에 상품을 만들어 시장에 내놓은 것이다. 사실 그는 자신이 가진 돈뿐 아니라 본인신용으로 거액의 친구 돈까지 빌려 투자하는 리스크를 걸은 것이다.이러한 기업가들이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얻고 그들의 잠재력을 개발하면서 인간적인 삶을 향유하는 것이다. 그래서 사회적 지탄을 받는 극소수를 제외한다면 모든 기업가는 애국자다. 현대자동차 포니가 처음 미국에 상륙했을 때,삼성전자 애니콜이 세계시장을 석권할때 국민적 ...

    한국경제 | 2004.09.01 00:00

  • thumbnail
    [가을을 여는 책] 테크노스릴러 붐 예고..크라이튼 신작 '먹이' 출간

    ... 무분별한 호기심과 탐욕에 경종을 울린 작가는 이번 신작에서도 첨단 과학문명이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 실리콘밸리에서 실력 있는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일하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 쫓겨난 잭 포먼은 분자조립 연구기업인 자이모스에서 일자리를 제의받고 미국 네바다주 한가운데 있는 외딴 연구소로 떠난다. 그가 할 일은 2주 전 연구소에서 외부로 유출된 나노스웜(일정한 목적을 가지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마이크로 로봇들의 집단)을 처리하는 것이다. 연구소에 도착한 ...

    한국경제 | 2004.08.30 00:00

  • thumbnail
    "신입사원을 왜 뽑습니까?" ‥ 경력직 선호

    ... 비중을 높이고 있다. 물론 기술유출 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고(로템 관계자), 회사를 옮기는데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아직 부족한(신한은행 관계자) 까닭에 경력사원 채용도 힘들지만 그래도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것보다는 비용이나 시간 측면에서 훨씬 이익이라는 얘기다. 이같은 인력과 일자리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대학과 기업현장간 거리를 줄이는 노력이 시급하다는게 기업들의 주장이다.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8.19 00:00

  • thumbnail
    대졸자 최대 일자리는 '학원강사'

    최악의 취업난 속에 대졸 취업자 10명 중 1명이 '학원 강사'를 하고 있을 정도로 사교육시장이 대졸자의 최대 일자리로 떠올랐다. 또 대학 졸업 후에도 직업이 없는 3명 중 1명은 고시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발표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8월과 올 2월 대학과 전문대를 졸업한 52만7천8백76명을 조사한 결과 취업자가 31만7천5백14명으로 취업률은 66.8%였다. 4년제 대학 ...

    한국경제 | 2004.08.13 00:00

  • 분노와 원한에 사무치지 마라.

    ... 더 무엇을 바라겠는가? 시원한 물을 꿀꺽꿀꺽 마실 수 있고, 마음 속으로 결정을 하지 못해 갈등을 하고 있고, 음악을 듣고 춤을 출 수 있다면, 이 어찌 고마운 일이 아니겠는가? 하물며, 내일 아침에 출근 할 곳이 있고, 다른 일자리나 사업거리를 찾아 볼 수 있다면 어찌 지금 고마워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런 고민을 하면서 술을 마실 수 있고 고기를 씹을 수 있는 지금, 그렇게 살아 있다면 더 무엇을 원하는가? 끝으로, 시간을 아껴라. 원한에 사무치고 ...

    The pen | 2004.08.09 17:33 | 홍석기

  • 분노와 원한에 사무치지 마라.

    ... 더 무엇을 바라겠는가? 시원한 물을 꿀꺽꿀꺽 마실 수 있고, 마음 속으로 결정을 하지 못해 갈등을 하고 있고, 음악을 듣고 춤을 출 수 있다면, 이 어찌 고마운 일이 아니겠는가? 하물며, 내일 아침에 출근 할 곳이 있고, 다른 일자리나 사업거리를 찾아 볼 수 있다면 어찌 지금 고마워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런 고민을 하면서 술을 마실 수 있고 고기를 씹을 수 있는 지금, 그렇게 살아 있다면 더 무엇을 원하는가? 끝으로, 시간을 아껴라. 원한에 사무치고 ...

    The pen | 2004.08.09 17:33

  • [경제] 한국경제 스냅사진 : 低성장+高물가

    ... 경우, 환율이 인상되면 수입단가가 높아지게 되어 자연히 내수시장에서 판매되는 물건 가격이 올라가게 되고 물가상승으로 이어지겠죠. 이러한 이유로 인해 발생하는 물가상승은 경기침체와 맞물려 더욱더 심각한 상황을 연출하게 된답니다. 일자리를 잃어 소득은 줄어 들었는데 물가까지 올라가니 설상가상, '쓰리고에 피박'까지 쓰게 되는 격인 거죠. 한국경제 스태그플레이션 경기침체(stagnation)와 물가상승(inflation)이 혼재된 것을 '스태그플레이션(st...

    The pen | 2004.07.25 11:36

  • thumbnail
    실업자 절반이 청년층 ‥ 첫 직장 2년내 그만둬

    실업률이 4개월째 하락하는 등 고용사정이 수치상 회복되고 있으나 '고용의 질'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이 높아져 정부의 일자리 창출 노력이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6월중 실업자는 전달(78만8천명)보다 2만5천명(3.2%) 줄어든 76만3천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73만명)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달 실업률도 ...

    한국경제 | 2004.07.20 00:00

  • thumbnail
    '일자리 창출 펀드' 결성

    '일자리창출 펀드' 결성식이 13일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 펀드는 1억원당 10명 이상의 고용창출을 목표로 하는 투자조합으로 국내에서 처음 만들어졌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7.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