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621-123630 / 130,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동영 의장 오늘 訪中

    ... 직업전문학교, 현지 한국기업체를 찾아 중국의 기업환경을 파악하고 한인 상공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진뒤 당일 오후 귀국할예정이다. 정 의장은 "중국 방문을 통해 우리와 가까운 거리에 공장하기 좋은 곳이 있다는메시지를 던지고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방중 결과를 정리해 18일청와대 회동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께 보고하고 정책화하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의 중국 방문에는 신기남(辛基南) 이부영(李富榮) 김정길(金正吉) 이미경(李美卿) ...

    연합뉴스 | 2004.01.16 00:00

  • "미국경제 종합성적은 B+" ‥ CNN머니 분석

    ... 주도할 것이다. 상반기에 부시 행정부의 감세에 따른 2차 세금환급이 예정돼 있는 것도 소비엔 호재다. [ C ] 노동시장ㆍ달러 =경제지표 호전에도 기업들은 여전히 고용을 꺼리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증가세로 반전된 일자리수도 12월엔 1천개(전달 4만3천개) 늘어나는데 그쳤다. 구직 자체를 포기하는 사례도 급증하고 있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경기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은 대다수 지역에서 고용창출이 '아주 미미하게(quite minimal)' ...

    한국경제 | 2004.01.16 00:00

  • 김부총리 "공공부문 일자리 8만개 추가 창출"

    김진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올해 공공부문에서 일자리를 작년보다 8만개 이상 추가로 늘리겠다고 15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공공부문 일자리를 작년(19만3천개)보다 약 8만개 많은 27만5천개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규직 국가. 지방 공무원으로 작년 3만4천명보다 1만명 많은 4만4천명을 채용하고 고령자 위주로 예절강사, 문화재 설명요원 등으로 2만명을 새로 뽑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저소득층 위주로 ...

    연합뉴스 | 2004.01.15 00:00

  • [일자리를 만들자] (2) '대기업노조 이기주의가 걸림돌'

    '철밥통 보장에 임금은 업종 최고 수준으로…' 매년 노사협상 때마다 대기업 노조들이 내거는 협상 전략이다. 경영 실적이 좋든 나쁘든 무조건 일자리 보장에 고율의 임금 인상을 요구한다. 이처럼 매년 반복되는 노조의 무리한 요구는 파업으로 이어지고 결국 힘의 논리에 밀린 회사는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노조에 백기 투항하기 일쑤다. 지불 능력을 무시한 막무가내식 노동운동은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일자리를 없앤다는데 문제가 있다. 내 ...

    한국경제 | 2004.01.15 00:00

  • 청년 일자리 19만개 줄었다

    지난해 경기 침체로 일자리가 3만개 줄어들고 실업자 수는 6만9천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15∼29세의 일자리는 1년 만에 19만2천개 감소, 청년 실업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03년 고용 동향'에 따르면 작년 취업자는 2천2백13만9천명으로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일자리가 줄어든 것은 외환위기 직후였던 지난 98년(1백27만6천개 감소)을 제외하고는 처음 있는 일이다. 청년층은 15∼19세 ...

    한국경제 | 2004.01.15 00:00

  • [한경 데스크] 두개의 일자리論..정규재 <경제담당 부국장>

    노무현 대통령이 일자리를 만들자고 호소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때 늦었다 할 정도다. '친노(親勞)' 논란이 그치지 않았고 정치투쟁으로 날을 새웠던 지난 1년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일자리가 곧 복지'라는 엊그제 연두회견을 듣노라면 이제 참여정부도 아마추어 명분주의를 버리고 경제우선 실리주의로 전환했구나 하는 안도감마저 갖게 된다. 그런데 무언가 찜찜한 것이 사실이다. 마음 구석에는 "웬일이지…." 하는 의구심도 지울 수 없다. ...

    한국경제 | 2004.01.15 00:00

  • [일자리를 만들자] (2) 극단적 노동운동이 남긴것

    ... 매각을 추진했다. 노조는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협상의 주체로 참여하게 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또 체불임금 청산, 고용승계 없는 해외 매각 반대를 명분으로 가두 투쟁에 나섰다. 결국 매각 협상은 결렬되고 그 해 말 공장 가동이 전면 중단됐다. 하지만 노조들은 회사가 망하고 난 뒤 한결같이 후회했다. 한 노조 간부는 "되돌아 보면 안타깝고 아쉽다. 그때 합리적 노동운동을 펼쳤더라면 일자리를 쉽게 잃어버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회고했다.

    한국경제 | 2004.01.15 00:00

  • [일자리를 만들자] (2) 대타협으로 경제난 이겨낸 유럽기업

    선진국에서는 우리나라처럼 막무가내식 노동운동을 찾아보기 어렵다. 노조가 자기 몫에만 집착하는 경우는 거의 없고 어떻게 하면 회사 발전을 위해 합심할 것인가를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기 때문이다. 일자리 문제도 노조는 임금 자제 등을 약속하는 대신 사용자는 고용 창출에 나설 것을 다짐하는 식이다. 폴더(간척지)모델로 유명한 네덜란드의 바세나르 협약이 대표적이다. 네덜란드 노사는 지난 80년대 초 어려움에 처한 국가경제를 살리기 위해 바세나르에서 ...

    한국경제 | 2004.01.15 00:00

  • 김부총리 "공공부문 일자리 7만개 장출"

    김진표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15일 공공부문에서 7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금리는 현수준에서 유지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으며 우량 벤처기업에 대한 자금수혈을 위해 관련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롯데호텔에서 `인간개발 경영자연구회' 주최로 열린 조찬강연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육정보시스템 관련 보조인력이나 문화재 데이터베이스 구축인력, 특허심사인력, 연금공단 상담사 등을 대졸자로 채용하고 ...

    연합뉴스 | 2004.01.15 00:00

  • 김부총리 "공공부문 일자리 8만개 추가 창출"

    김진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올해 공공부문에서 일자리를 작년보다 8만개 이상 추가로 늘리겠다고 15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공공부문 일자리를 작년(19만3천개)보다약 8만개 많은 27만5천개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규직 국가.지방 공무원으로 작년 3만4천명보다 1만명 많은 4만4천명을채용하고 고령자 위주로 예절강사, 문화재 설명요원 등으로 2만명을 새로 뽑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저소득층 위주로 도배.미장, ...

    연합뉴스 | 2004.01.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