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 / 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융권 노사 첫 산별교섭…금융노조 저임금직 차별시정 요구

    임금인상률 4.4%·임금피크제에서 과도한 삭감 개선 요구 은행을 중심으로 금융권 노동조합이 올해 산별 교섭 요구로 저임금직군의 임금 현실화와 임금피크제에서 과도한 임금삭감 개선 등을 요구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교섭 대표단 상견례를 겸한 산별중앙교섭 및 중앙노사위원회 제1차 교섭 회의를 개최했다. 금융노조는 이 자리에서 저임금직군 임금수준 현실화, 임금피크제도의 과도한 임금삭감 ...

    한국경제 | 2019.04.16 16:20 | YONHAP

  • thumbnail
    은행권에 부는 '워라밸'…올해 주52시간 도입·난임휴가 신설

    ... 일하지 못하게 하는 제도다. 성과급은 통상임금의 150%에 해당하는 현금과 100%에 해당하는 우리사주 무상지급, 50%에 해당하는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받는 방식으로 총 300%를 채운다. 임금 인상률은 일반직 2.6%, L0 등 저임금직 5.2%이다. 지난해 말 임단협에 합의한 신한은행 노조는 소리 없이 실속을 챙긴 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우선 기본급의 300% 수준에 해당하는 경영성과급을 받기로 했다. 이 가운데 200%에 해당하는 현금은 지난해 12월 ...

    한국경제 | 2019.01.28 06:32 | YONHAP

  • thumbnail
    임단협 불 끄자, 노동이사제 꺼내든 국민銀 노조

    ... 변호사와 권순원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지만, 표 대결에서 패배했다. 국민은행 노사는 전날 2019년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 임금 인상률은 노조의 요구인 일반직 2.6%,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자(L0) 등 저임금직 5.2% 인상안을 사측이 수용했다. 이익성과급은 통상임금의 300%를 지급하기로 했다. 임금피크 진입시기는 부지점장급과 팀원·팀장급 모두 만 56세가 되는 다음달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대신 팀원·팀장급은 재택 ...

    한국경제 | 2019.01.24 17:44 | 김순신

  • 내년 예산 5.7% 늘어난 376조원…경제 살리기 '슈퍼예산'

    재정적자 33조·국가채무 570조…재정건전성 우려 실업자·저임금직 포함 생활 안정 3종 지원 내년 예산안이 올해보다 5.7% 늘어난 376조원으로 편성됐다. 경기 부양을 위한 정부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추경편성 수준의 금액이 더해진 '슈펴예산'에 해당된다. 내년 재정적자는 33조원을, 국가채무는 570조원을 각각 넘어설 것으로 전망돼 재정 건전성이 우려된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금 ...

    연합뉴스 | 2014.09.18 09:24

  • 해외취업 213억 지원했지만 4300명 목표에 취업은 고작 426명

    ... 지원사업은 고비용 저효율 사업이자 대표적 예산낭비 사례"라고 지적했다. 노동부는 당초 213억93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4300명을 해외에 취업시킨다는 계획이었다. 권 의원에 따르면 취업의 질적 측면도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자 426명의 취업 실태를 분석한 결과 간호사,치과 기공사,항공기 승무원 등 일부 전문직 취업자를 제외하곤 대다수가 식당 직원,어학 강사와 같은 서비스 업종의 저임금직이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20 00:00 | 고경봉

  • ['97 취업전선] (4) '하향 도미노' .. 제언 : 곽호문

    곽호문 실업계 고등학교도 학생들의 취업을 위해 교과과정을 특화해야 한다. 고졸자들은 저임금직을 맡는다는 안이한 발상으로는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를 공급할수 없다. 우리학교는 교내에 초고속정보통신망을 개통시키는등 대학못지 않게 정보화와 사무자동화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정부나 기업들도 실업계고교에 대한 중요성을 깨달아 재정지원과 함께 채용에 적극 나서야 한다. 학생들도 무조건 대학에 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경력별 임금격차 축소 .. LG경제연구원 분석

    ... 좁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연구원은 90년대들어 연공서열식 임금체계의 붕괴와 함께 개개인의 능력을 중시하는 연봉제가 점차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조기퇴직의 증가에 따른 고연령층의 저임금직으로의 이직확대,임금 수준이 경력과는 무관한 비정규직에 대한 여성취업의 증가등도 경력연수간 임금격차를 줄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학력별로는 지난해의 경우 10년이상 경력자의 임금수준(1년미만=100)은 대졸이상이 ...

    한국경제 | 1996.11.15 00:00

  • 영국, 고용사정 호전 .. 지난달 실업률 7.9%

    ... 실업률이 낮아졌다고 강조했다. 세퍼드장관은 다른 유럽선진국과 비교해 영국에 들어온 외국인투자규모가 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국의 최대제조업노조인 TGWU의 앤드류 머레이대변인은 실업자가 감소한 것은 파드타임직이나 저임금직을 중심으로 고용창출이 일어난데 따른 것이라며 영국에선 직장의 안정성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와관련 런던이코노믹스스쿨(LSE)의 폴 그레그 선임연구원은 영국의 경우 프랑스나 독일에 비해 노동시장규제가 느슨해 고용주가 ...

    한국경제 | 1996.02.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