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341-37350 / 38,5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올해 임금상승률 4%이하 .. 컨퍼런스 보드

    ...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낮은 임금상승률의 주원인으로 고실업 상태를 들고 임금상승률이 낮아 소비자 지출과 경제성장을 약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한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더딘 경기회복과 관련해 기업들이 신규 정규직 채용을 꺼리고 임시직 고용을 선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임시직 수요가 금융.방위 관련 업체에서 높다며 컴퓨터 프로그래머 및엔지니어 등은 적성을 살리고 자유를 느낄 수 있는 임시직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여임시직 취업도 쉽지 않다고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임금 인상률 높아져

    ... 9.1% 보다 높은 13.8%였다. 한국노총측은 "월드컵 등으로 협상 속도는 다소 더디게 진행되고 있으나 타결된 사업장의 경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임금 인상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단체협상에서는 주5일 근무제 요구와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을 요구하는 노조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현재 전국의 100명 이상 사업장 5천401곳 가운데 34.8%인 1천 887곳의 임금협상이 타결됐으며, 인상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5.8%보다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중소제조업, 하반기 80% 이상 인력채용 계획 - 기협

    ... 많았다. 특히 종업원 20명 미만의 소규모기업의 경우는 생산직 인력부족률이 19.3%에 달했다. 작업환경과 근로조건이 열악한 소기업일수록 인력난이 더욱 심각하게 나타났다. 생산인력 중에서 외국인연수생, 일용근로자, 산업기능요원 등 비정규직을 활용하고 있는 업체가 54.1%에 달했다. 업체당 평균 생산직 종업원수 33.4명 중에서 12.6%인 4.2명꼴로 비정규직 인력을 활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체들은 인력난 완화를 위해서 △ 임금보조 및 복리후생 지원 28.9% ...

    한국경제 | 2002.06.24 00:00 | chums

  • 미 소득 격차, 99년말부터 다시 확대돼..EPI

    ...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초과 근로 등 근로시간의 감소도 소득 격차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이면서 제조업체에 근무하는 남성노동자들이 여성이나 다른 소득 계층보다 소득 불균형의 가장 큰 피해자라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최소 25세 이상의 정규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보너스와 스톡옵션 등을 제외한 월급, 초과근로수당, 수수료, 팁 등의 임금만을 분석한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中企 하반기 인력난 심화 전망

    ... 및 지방근무 기피(21.6%), 상대적 저임금(20.9%), 열악한 작업환경(13.1%), 중소기업에 대한 왜곡된 인식(12.7%) 등이 지적됐다. 조사대상 업체의 54.1%가 생산직인력 중 외국인연수생, 일용근로자, 산업기능요원 등 비정규직 인력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업체당 평균 비정규직 인력활용률은 12.6%(평균 생산직 종업원수 33.4명중 4.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조사에 참가한 업체들은 중소기업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임금보조 및 복리후생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고령자 은퇴연령 낮추고 고용기회 늘려야" .. 노동연구원

    ... 네덜란드, 프랑스 등이 60세, 스웨덴, 노르웨이, 미국 등이 65세, 한국과 일본이 60대 후반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처럼 우리나라의 은퇴연령이 높은 것은 주로 자영업, 농업, 일용근로부분에서 고령자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지 정규직 임금근로자의 경우 고령기에 자신의 경력을 연장할 기회가 매우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장 연구위원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비율이 2000년 7.2%에서 오는 2019년에는 14.4%로, 2026년에는 20%에 이르는 등 ...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현대자노조 내일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 투표하며 같은 날 오후 2시부터 노동조합사무실에서 개표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회사 노사는 지난 18일 ▲임금 9만5천원(수당인상 포함) 인상 ▲성과급 200% ▲목표달성격려금 150만원 ▲97년 미지급성과급 150% ▲비정규직에 대한 지원확대 등에 합의했다. 한편 회사 관계자는 "조합 내의 일부 집행부 견제세력이 합의안을 낮게 평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대다수 조합원들은 이들의 '집행부 흔들기'에 동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마련한 합의안을 가결시킬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중장기 근로자복지증진 기본계획 추진

    ... 가입자격을 지역의보에서 직장의보로 전환한다. 또한 5인미만 농.임.어업 및 수렵업 종사자에 대해서도 산재보험을 확대 적용하고, 업무상 과로로 인한 사인미상 사망이나 우울증 등 정신과 질환, 간질환 등도 업무상 재해로 인정된다. 비정규직 보호를 위해 지방노동관서별로 상담 및 고충처리 전문요원을 배치한다. 특히 여성근로자의 모성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기업이 육아휴직 근로자에 대한대체인력을 채용할 경우 정부가 사업주에게 장려금을 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년퇴직 근로자를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예비면허제.범칙금인상 추진

    ... 1천대씩 늘려 2006년까지 총 5천대를설치하고 시내도로의 보도 및 차도 분리시설을 설치하는 등 도로.교통시설을 개선키로 했다. 이와함께 정부는 산업재해율을 현재 0.77%에서 2006년까지 선진국 수준인 0.45%까지 낮추기로 하고 이를 위해 ▲산업관련 법령.기준 재정비 ▲여성 및 노령근로자,비정규직 등 산업재해 취약계층 안전대책 ▲영세 사업장 안전보건기술 지원 등을 강구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현대자동차 임금협상 잠정합의 임박

    ... ▲임금 9만5천원(수당인상 포함) 인상 ▲성과급 200% + 별도일시금 150만원 ▲97년 미지급성과급 150% 지급 등에 의견을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는 현재 성과급의 지급율을 낮추는 대신 별도일시금을 추가하는 문제와 비정규직 직원에 대한 성과급 지급 문제로 막판 조율울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정합의안에 마련되면 노조는 이번 주중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최종 타결여부를 결정한다. (울산=연합뉴스) 서진발기자 sjb@yonhapnews...

    연합뉴스 | 2002.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