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351-37360 / 38,3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백업 꼬리표 뗀 늦깍이 스타들 주목

    '더 이상 나를 백업요원으로 부르지 말라.' 2002 프로축구 아디다스컵에서 지난해까지 백업요원 또는 `비정규직 주전'에 머물렀던 이길용(울산), 최원권(안양) 최철우(포항) 등이 소속팀의 핵심으로 떠오르며 화려한 비상을 예고하고 있다. 초반 3경기에서 3골을 넣어 쟁쟁한 신인과 외국인 선수들이 즐비한 울산에서 돌풍의 핵으로 자리잡은 이길용은 183cm, 76kg의 좋은 체격과 스피드, 슈팅력 등을 두루 겸비했지만 99년 입단 이후 줄곧 미완의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보건의료노조, 12% 임금인상등 요구

    ... 12% 내외의 임금인상이 필요하다"며 "아울러 병원측은 최저임금 85만원을 보장하고 임금체계 개편시 노조와 합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또 "노동시간을 단축해 주5일 40시간 근무제를 도입하고 이에따른 추가인력을 정규직으로 즉시 충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아울러 정부에 대해 ▲의료시장개방 저지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보건의료예산 및 재정지원 확대 ▲민간의료보험 도입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병원협회 등은 "공공의료를 강화하자는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일하기 좋은기업'이 강하다 .. 英 100대 '베스트' 직장

    ... 기업'이 강한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선데이타임스가 24일 선정, 발표한 '2002년 영국내 일하기 좋은 1백대 기업'은 불황 속에서도 인력채용을 늘리고 주가하락세가 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1백대 기업의 작년말 정규직 종업원은 총34만8천1백51명으로 1년전보다 10% 늘어났다. 12위에 오른 신용카드발급회사 캐피털원의 경우 지난 한햇동안 종업원이 2000년말에 비해 49% 증가했다. 또 1백대 기업중 런던증시 상장사의 주가는 지난 1년간(1월말 ...

    한국경제 | 2002.03.24 18:14

  • [2010 세계박람회 유치戰 본격 돌입] '세계박람회 유치 효과'

    ... 파급효과를 가늠할 수 있다. 또 세계박람회 개최로 인해 창출될 직.간접적 부가가치 역시 7조8천억원으로 다른 국제행사의 1조3천억∼3조7천억원에 비해 훨씬 높다. 막대한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박람회로 인해 최소 23만개의 정규직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예측됐다. 임시직까지 합치면 54만여명이 새 직업을 갖게 된다. 경제적으로 수치화할 수 없는 효과도 크다. 세계박람회는 전세계 1백70여개 국가 및 국제기구가 참가한다. 따라서 이들 국가와의 자연스러운 ...

    한국경제 | 2002.03.24 17:56

  • 대전 시내버스 노사 협상 난항

    ...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23일 대전 시내버스 노.사와 시에 따르면 대전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11일 대전지방 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신청을 냄에 따라 노동위원회가 쟁점 사항 중 요금인상은 6대 도시 평균 인상률로 하고 임시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은 이번 협상에서 제외하자는 중재안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노조측은 노동위원회의 중재안을 받아 들이기로 했으나 사측은 큰 폭의 요금인상과 보조금의 대폭 인상 없인 받아 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지방 노동위원회 ...

    연합뉴스 | 2002.03.23 00:00

  • EU, 임시직 노동자 보호 조치 발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임시직 노동자가 임금, 연금, 노동조건 등에서 정규직 노동자와 같은 대우를 받을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안나 디아만토풀루 고용 및 사회정책 집행위원은 "법안은 임시직 노동자에 대해 EU 차원의 최저 보호수준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법안에 따르면 임시직 노동자가 한 회사에서 6주이상 같은 일을 마치면 정규직노동자와 동등한 대우를 받도록 하고 있다. (브뤼셀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3.21 10:35

  • 경총, 단협지침 배포.."근로시간 단축 적극대응"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경영계를 지원하기 위해 `2002년 단체협약 체결 지침'을 발간, 21일 전국 4천여개 사업장에 배포했다. 지침은 ▲근로시간 단축 문제 ▲산별교섭 문제 ▲비정규직 문제 ▲고용보장과 구조조정 문제 ▲파견.도급 등 올해 단체교섭에서 예상되는 쟁점현안과 대처방안을 수록하고 있다. 지침은 우선 올해 노사관계의 최대쟁점인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노조가 주5일 근무 법 개정에 앞서 근로시간 단축을 요구해올 경우 특별휴가와 ...

    연합뉴스 | 2002.03.21 00:00

  • 대기업 채용 올 3.8% 늘린다 .. 전경련 275社 설문

    ... 전기·전자(51.1%)였으며 운수창고업(32.8%)과 무역도매업(15%)의 채용규모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또 채용계획중 경력직의 비율이 30.8%로 작년보다 1.3%포인트 늘어났다. 신입사원의 실무지식 부족(61.1%)과 교육훈련비 부담(25.4%) 등이 경력직 선호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채용계획중 비정규직(계약직 임시직 파견근로자)의 비율은 28.8%로 작년보다 1.5%포인트 감소했다. 손희식 기자 hssoh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19 17:32

  • "올해 기업 인력채용 3.8% 증가"- 전경련

    ... 지난해보다 3.8% 정도 늘 것으로 전망됐다. 전기전자업체는 인력 채용 규모를 51.1%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운수창고업과 무역도매업체도 작년보다 각각 32.8%, 15.0% 더 뽑을 것으로 계획했다. 기업이 채용 인원 가운데 비정규직 비율을 지난해의 30.3%에서 올해 28.8%로 1.5%포인트 줄이겠다고 답해 정규직 비율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의 경력직 채용 비율은 30.8%로 지난해에 비해 1.3%포인트 늘어날 계획이다. 한경닷컴 양영권기자 ...

    한국경제 | 2002.03.19 00:00

  • 대기업, 올 채용 3.8% 증가 예상 .. 전경련 조사

    ... 대한 평가를 보면 '기본적인 인성 및 태도'가 5점 만점에 3.9점, '기초적인 능력 및 지식'이 3.8점인 반면 '전문지식과 기술'은 3.2점에 그쳐 학교교육이 전문지식과 기술의 교육에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채용계획중 비정규직(계약직, 임시직, 파견근로자)의 비율은 28.8%로 작년에 비해 1.5%포인트 감소해 정규직 채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대기업들이 핵심분야의 인력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됐다. ...

    연합뉴스 | 2002.03.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