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351-37360 / 38,5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하반기 취업가이드] '어떤 아르바이트 할까'

    ... 잡지사나 광고대행사 등에서도 교정.교열 아르바이트생을 채용한다. 사무보조 아르바이트생이 하는 일은 개인의 능력이나 업종에 따라 단순한 심부름에서 서류 작성까지 다양하다. 능력을 인정받으면 곧바로 채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정규직 사원과 출퇴근 시간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업무 강도는 높은 편이다. 전공에 관계 없이 지원할 수 있지만 상경계열 또는 상업고등학교 출신자가 선호된다. 백화점 패스트푸드점 편의점 등도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분야다. 백화점 아르바이트의 ...

    한국경제 | 2002.07.02 00:00

  • 최저임금 월 51만4천150원

    ... 시급 2천340원, 시급 2천275원을 제시하며 팽팽히 맞섰으며 결국 노.사.공익 위원이 참여한 가운데 표결을 벌여 12대 14로경영계안으로 결정됐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상용 근로자의 2.9%에 해당하는 21만5천명이, 비정규직을 포함할 경우 전체 근로자의 6.4%인 84만9천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최저임금위원회는 추산했다. 또한 최저임금위원회는 최저임금제도가 처음 시행된 지난 88년 최저임금액은 월11만여원에 그쳤으나 15년만에 50만원을 넘어섰다고 의미를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최저임금 월 51만4천150원

    ... 51만4천150원이다. 이날 회의에서 노동계는 시급 2천340원, 경영계는 시급 2천275원을 각각 제시하며 팽팽히 맞섰으며 표결 끝에 경영계안으로 결정됐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상용 근로자의 2.9%에 해당하는 21만5천명이, 비정규직을 포함할 경우 전체 근로자의 6.4%인 84만9천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최저임금위원회는 추산했다. 노동계는 그동안 최저임금을 28.6% 인상할 것을 요구해왔으며 사용자측은 3.3%인상안을 제시했다. 한편 최저임금제도가 처음 시행된 ...

    연합뉴스 | 2002.06.28 00:00

  • 월드컵 고용특수 비정규직에 집중

    월드컵이 고용증가 효과를 가져오긴 했지만 대부분 비정규직 고용에 그쳤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채용정보사이트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구직자 1천574명을 대상으로설문조사해 26일 밝힌 결과에 따르면 월드컵 특수로 취업에 성공한 구직자는 전체응답자의 20.8%(327명)였다. 하지만 취업을 한 구직자 327명중 정규직 취업은 36.1%(118명)에 그치고 나머지는 비정규직에 취업해 월드컵 특수가 실업률 해소에 큰 역할을 하지는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美 올해 임금상승률 4%이하 .. 컨퍼런스 보드

    ...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낮은 임금상승률의 주원인으로 고실업 상태를 들고 임금상승률이 낮아 소비자 지출과 경제성장을 약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한편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더딘 경기회복과 관련해 기업들이 신규 정규직 채용을 꺼리고 임시직 고용을 선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임시직 수요가 금융.방위 관련 업체에서 높다며 컴퓨터 프로그래머 및엔지니어 등은 적성을 살리고 자유를 느낄 수 있는 임시직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여임시직 취업도 쉽지 않다고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미 소득 격차, 99년말부터 다시 확대돼..EPI

    ...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초과 근로 등 근로시간의 감소도 소득 격차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이면서 제조업체에 근무하는 남성노동자들이 여성이나 다른 소득 계층보다 소득 불균형의 가장 큰 피해자라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최소 25세 이상의 정규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보너스와 스톡옵션 등을 제외한 월급, 초과근로수당, 수수료, 팁 등의 임금만을 분석한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임금 인상률 높아져

    ... 9.1% 보다 높은 13.8%였다. 한국노총측은 "월드컵 등으로 협상 속도는 다소 더디게 진행되고 있으나 타결된 사업장의 경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임금 인상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단체협상에서는 주5일 근무제 요구와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을 요구하는 노조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현재 전국의 100명 이상 사업장 5천401곳 가운데 34.8%인 1천 887곳의 임금협상이 타결됐으며, 인상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5.8%보다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中企 하반기 인력난 심화 전망

    ... 및 지방근무 기피(21.6%), 상대적 저임금(20.9%), 열악한 작업환경(13.1%), 중소기업에 대한 왜곡된 인식(12.7%) 등이 지적됐다. 조사대상 업체의 54.1%가 생산직인력 중 외국인연수생, 일용근로자, 산업기능요원 등 비정규직 인력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업체당 평균 비정규직 인력활용률은 12.6%(평균 생산직 종업원수 33.4명중 4.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조사에 참가한 업체들은 중소기업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임금보조 및 복리후생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중소제조업, 하반기 80% 이상 인력채용 계획 - 기협

    ... 많았다. 특히 종업원 20명 미만의 소규모기업의 경우는 생산직 인력부족률이 19.3%에 달했다. 작업환경과 근로조건이 열악한 소기업일수록 인력난이 더욱 심각하게 나타났다. 생산인력 중에서 외국인연수생, 일용근로자, 산업기능요원 등 비정규직을 활용하고 있는 업체가 54.1%에 달했다. 업체당 평균 생산직 종업원수 33.4명 중에서 12.6%인 4.2명꼴로 비정규직 인력을 활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체들은 인력난 완화를 위해서 △ 임금보조 및 복리후생 지원 28.9% ...

    한국경제 | 2002.06.24 00:00 | chums

  • "고령자 은퇴연령 낮추고 고용기회 늘려야" .. 노동연구원

    ... 네덜란드, 프랑스 등이 60세, 스웨덴, 노르웨이, 미국 등이 65세, 한국과 일본이 60대 후반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처럼 우리나라의 은퇴연령이 높은 것은 주로 자영업, 농업, 일용근로부분에서 고령자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지 정규직 임금근로자의 경우 고령기에 자신의 경력을 연장할 기회가 매우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장 연구위원은 "65세 이상 노인 인구의 비율이 2000년 7.2%에서 오는 2019년에는 14.4%로, 2026년에는 20%에 이르는 등 ...

    연합뉴스 | 2002.06.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