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391-37400 / 40,0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高대행 '산 너머 산'

    ... 의사표시를 사전에 막아내는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의문시되고 있다. 더 갑갑한 것은 이 사안에서는 정부도 법과 원칙 외에는 행위를 미리 제어할만한 뚜렷한 `묘책'이 없어보인다는 점이다. 이밖에 올봄 춘투(春鬪)의 핵심 이슈인 비정규직 문제도 `뜨거운 감자'이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대책을 위해 국무조정실이 이미 수차례 관계부처 실.국장 회의를 가졌고, 23일에는 고 대행이 직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으나 이들의처우를 개선하고 상용직화 해나간다는 원칙만 확인하고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관계장관회의

    정부는 23일 오후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建)총리 주재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정규 공무원의 60% 수준인 이들의 평균 급여수준을 조정하는등 처우를 개선하고, 고용안정을 위해 비정규직을 상용직화하는 등의 대책을 놓고협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가운데 다수를 차지하는 정부부처 사무보조원, 교육부 기간제 교사.시간강사.조리보조원.영양사,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高대행 "노사정 자주 만나야"

    ... 요청했다. 또 외국인 고용허가제 도입후 외국인 근로자가 사업장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도록 한 제한을 완화하고, 보호시설에 수용중인 외국인 근로자 가운데 불법집단행동책임자 일부를 석방해 줄 것도 함께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이밖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장기분규 사업장 노사문제해결, 손배 가압류 개선, 구속 노동자 석방을 건의하면서 정부의 관심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quintet@yna.co.kr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사설] (24일자) 자동차노조의 非이성적 요구

    현대 기아 대우 쌍용 등 완성차노조가 순익의 5%를 비정규직 문제해결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하자고 요구한 것은 법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설득력이 없다고 본다. 해외에서도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이같은 제안은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업의 투자의욕과 경영 마인드를 더욱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기업이 순이익을 어떻게 사용할지는 분명 노조 권한 밖의 문제이다. 이익금 중 사내유보금을 복지후생비 등으로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완성차업체 기금조성 실현성 낮아..하나증권

    23일 하나증권 이상현 연구원은 완성차 4社 노조대표들이 각사 순이익의 5%를 각출해 비정규직문제 해결과 자동차 발전을 위한 사회기금을 조성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실현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비정규직 문제는 완성차만의 문제가 아닌 전산업의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차원의 노사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분석. 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얽혀있는 만큼 쉽게 합의점에 도달하기 어려운 사항이라고 판단했다.이러한 요구를 노조의 이익분배에 대한 경영간여 측면으로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hskim

  • 은행 노사관계 심상찮다

    ... 밝히고 있다. 은행권 노조의 상급단체인 금융산업노조도 이에 동조해 향후 은행 민영화 과정에서 외국 자본과 국내 산업자본의 진출 문제를 쟁점화한다는 방침이어서 우리금융지주회사 등의 민영화를 두고 노ㆍ정(勞政) 갈등도 점쳐지고 있다. 한편 금융노조는 오는 5월 시작되는 단체협상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통합해 산별 교섭을 추진하고 조만간 있을 춘투에서는 정년 연장 문제를 쟁점으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은행권 노사 관계 올해 최대 복병 부상

    ... 은행권 노조의 상급단체인 금융산업노조는 향후 은행 민영화 과정에서 외국 자본과 국내 산업자본의 진출 문제를 쟁점화할 방침이어서 향후 우리금융지주 등의 민영화 과정에서 노(勞)-정(政) 갈등도 점쳐지고 있다. 금융노조는 올 1월 비정규직 특별지부 결성을 발판으로 올해 임.단협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통합해 산별 교섭을 추진하고 곧 있을 춘투에서는 정년 연장 문제를 쟁점으로 부각시킬 예정이다. 한편 올 12월 금융산업노조 위원장과 우리은행 노조위원장 등의 임기 만료로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민주노총 '비정규직 차별철폐' 릴레이 행진

    민주노총 서울본부와 민주노동당 서울시지부 회원100여명은 22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1동 목동전화국 앞에서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촉구하는 6일간의 릴레이 행진을 시작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비정규직 노동자 40여명의 소망을 담아 2001년 1월3일 보관했던 `타임캡슐'을 개봉하는 것을 시작으로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 지구당사와 출입국관리사무소 등을 거쳐 보라매 공원 눈높이 대교본사 앞까지 인도를 따라 행진했다. 고종환 민주노총 서울본부장은 발대식에서 ...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비정규직 기금에 순익 5% 내놔라" ‥ 4개車 노조 요구

    완성차노조가 순이익의 5%를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회사측에 제안했다. 이에 대해 경영계는 현행 법률상 불가능할 뿐 아니라 노조측의 임금동결을 통한 하청업체 급여인상이 선행돼야 한다고 맞서 비정규직 문제해결 방식을 둘러싼 노사갈등이 예상된다. 민주노총 전국금속산업연맹 산하 현대 기아 대우 쌍용자동차 등 4개 완성차 노조는 22일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 문제해결 등을 위해 각사 순이익의 5%를 자동차산업발전 ...

    한국경제 | 2004.03.22 00:00

  • 완성차노조 "순익 5% 비정규직위해 기금조성하자"…경영계 반발

    완성차노조가 순이익의 5%를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회사측에 제안했다. 이에 대해 경영계는 현행 법률상 불가능할 뿐 아니라 노조측의 임금동결을 통한 하청업체 급여인상이 선행돼야 한다고 맞서 비정규직 문제해결 방식을 둘러싼 노사갈등이 예상된다. 민주노총 전국금속산업연맹 산하 현대 기아 대우 쌍용자동차 등 4개 완성차 노조는 22일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 문제해결 등을 위해 각사 순이익의 5%를 자동차산업 발전 ...

    한국경제 | 2004.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