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501-37510 / 39,6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5일제 환노위 소위 통과는 최악"..민주노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20일 주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의 국회 환경노동위 법안심사소위 통과와 관련, 성명서를 내고 영세업체.비정규직 피해가 우려되는 최악의 안이라며 국회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강력 투쟁을 다짐했다. 민주노총은 성명에서 "환노위 법안심사소위가 노동계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는 `정부안'보다 시행시기를 더 늦춘 '한나라당'을 통과시킨 데 대해 분노를 지울 수 없다"며 "사회적 약자의 집중피해와 노사분쟁을 ...

    연합뉴스 | 2003.08.20 00:00

  • 대우車 21일 파업 찬반투표

    ... 노사는 지난 달 10일 임금협상을 재개,18일까지 8차례에 걸쳐 교섭을 벌여왔으나 임금 인상폭 등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이 결렬된 상태다. 노조는 기본급 24.34% 인상 학자금 지원 및 장기근속자 처우개선 비정규직 차별 철폐 징계 해고자 전원 복직 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측은 과다한 임금인상은 회사의 조기 정상화를 어렵게 할 수 있다며 기본급 10.3%(10만1천원) 인상안을 제안했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8.20 00:00

  • 기아차 노조 간부 4명 체포영장

    ... 않을 경우 이들을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기아차 노조는 ▲주 5일제 근무 즉각 실시 ▲기본급 12만3천259원(11.1%인상)▲성과급 200%+α(영업이익 30%) ▲신차종 개발전 현대.기아차 노사간 합의에 의한분배 ▲생산 비정규직 계약기간 만료후 정규직 전환 의무화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3일부터 부분 또는 전면파업을 벌이고 있다. 사측은 노조의 파업으로 차량 2만5천여대의 생산차질을 빚어 3천778억원의 손실을 입었다며 지난 5일 광명경찰서에 노조 집행부를 ...

    연합뉴스 | 2003.08.20 00:00

  • 盧 "총선 과반수 연연않겠다"

    ... "노동자들에겐 여전히 우호적인 생각을 갖고 있지만 노동계 내부 격차를 줄여가기 위해 무조건 정부나 사용자만 몰아붙여선 안될 것"이라며 노동계의 `자세전환'을 촉구했다. 특히 노동자 내부격차 해소 방안에 대해 "대기업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 사이의 격차, 권리의 격차, 현실적 소득의 격차를 해소하는게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며 "노동운동이 이 문제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고 때론 양보해야 노사관계가 근본적으로 풀릴 것"이라고 역설했다. 노 대통령은 끝으로 "지방분권의 ...

    연합뉴스 | 2003.08.19 00:00

  • 기아차 10차 협상도 결렬

    ...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오후 4시께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측은 그동안 주장대로 ▲주 5일제 즉각 실시 ▲기본급 12만3천259원(11.1%)인상 ▲성과급 200% + α ▲신차종 개발전 현대.기아 노사간 합의에 의한 분배 ▲비정규직 처우 개선 등의 요구를 굽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회사측은 그동안 제시해온 임금 9만2천원(호봉 승급분 포함) 인상을 9만5천원 인상으로 상향조정하고 타결시 일시금 100%와 판매목표 달성 격려금 70만원 등을 추가로 제시했다. ...

    연합뉴스 | 2003.08.19 00:00

  • 盧 "노동자 요구 대폭 줄여야"..경제에 상당한 부담

    ... 나가고,노사는 서로 이해하고 양보 협력하는 대화와 타협의 노사관계를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통령은 "노동자들의 권리에 대해서 여전히 우호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노동자 내부에서 대기업 노동자와 비정규직 이하 중소기업 노동자 사이의 격차,권리의 격차,현실적인 소득의 격차를 해소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지금 노동계의 전국적 선봉이라고 할수 있는 (노동)조직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은 무조건 정부나 사용자만 ...

    한국경제 | 2003.08.19 00:00

  • 국회, '주5일' 근로기준법 개정안 법안심사소위 회부

    ... 당초보다 1년씩 늦춰 2004년 7월1일부터 2011년까지 6단계로 실시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부안 가운데 시행시기 외에도 휴가일수,임금보전 등을 일부 보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민주당은 1년 미만 비정규직 근로자에게 1개월당 1.5일씩 휴일을 주는 방안 등 노동계 주장 일부를 반영한다는 방침이어서 협상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법안소위 위원인 민주당 박인상 의원은 "정부안은 지난해 7월까지 노사정이 의견을 모은 내용보다 더 후퇴했다"며 ...

    한국경제 | 2003.08.19 00:00

  • 동국대의료원 파업 1주일째 이어져

    동국대의료원 산하 3개 병원 노조의 파업이 19일 1주일째 이어지고 있다. 동국대의료원 노조와 병원측은 ▲비정규직 정규직화 ▲변형근무 금지 ▲밤근무축소 ▲인사적체 해소 등 4개 요구안 등 임단협을 타결짓지 못해 지난 13일부터 노조측이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원 200여명은 이날 오전 홍기삼 동국대 총장 등 학교 관계자들을 만나 `임단협의 성실 교섭'을 촉구하기 위해 상경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 5월 말부터 18차례의 교섭을 가졌지만 병원측이 ...

    연합뉴스 | 2003.08.19 00:00

  • 野 "정부안대로..시기 늦추자"-與 "휴가.임금 등 보완"

    ... 당초보다 1년씩 늦춰 2004년 7월1일부터 2011년까지 6단계로 실시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부안 가운데 시행시기 외에도 휴가일수,임금보전 등 일부 보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민주당은 1년 미만 비정규직 근로자에게 1개월당 1.5일씩 휴일을 주는 방안 등 노동계 주장 일부를 반영한다는 방침이어서 협상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민주당 박인상 의원은 "정부안은 지난해 7월까지 노사정이 의견을 모은 내용보다 더 후퇴했다"며 "작년 ...

    한국경제 | 2003.08.19 00:00

  • 기업, "인력감축시 명예퇴직 주로 활용"

    ... 회피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서는 신규인력 채용을 연기하거나 중단한다는 응답(39.4%)이 가장 많았으며 임금을 동결하고 비용절감 노력을 한다는 응답이22.4%로 그 뒤를 이었다. 그 밖에 아웃소싱(11.9%), 배치전환(7.7%), 정규직의 비정규직 전환(6.1%), 근로시간 단축 또는 일자리 나누기(4.7%) 등의 방법이 활용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인력 감축을 실시하는 이유로 기업혁신을 위한 조직 통폐합(44.7%),인건비 부담(28.5%), 매출액 ...

    연합뉴스 | 2003.08.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