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541-37550 / 39,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실업률 통계 해석 논란] 민간硏 "구직 단념자도 실업자로 간주해야"

    ... 해석을 둘러싸고 정부와 전문가들이 '논쟁'을 벌이는 사이에 구직 단념자가 10만명을 넘어서는 등 실업사태는 갈수록 악화일로를 치닫고 있다. 전병유 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청년실업의 대책으로 "수시 채용과 아웃소싱 확산으로 대기업의 정규직 수요 증가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비정규직의 근로여건 개선과 고용보장 등의 정부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기승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대기업 노조의 지나친 정규직 보호가 신규 채용을 막고 노동시장의 경직성을 불러오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03.08.13 00:00

  • 기아차 노사협상 결렬..13일 재개

    ... 화성시 우정면 화성공장에서 제 8차 노사협상을 벌였으나 양측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오후 9시30분께 협상을 중단했다. 노사 양측은 노조측이 요구한 주 5일제 근무 즉각 실시와 임금 11.1%인상, 신차종 배정시 노사협의,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 쟁점 현안에 대해 논의를 벌였으나 양측의 입장만 확인한 채 의견접근에 실패했다. 노사 양측은 이에 따라 13일 오전 10시 화성공장에서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노조는 사측과의 협상에서 진전을 보지 못함에 따라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기아차 임금교섭 속개

    ... 임금협상을 속개했다. 이날 기아차와 노조에 따르면 기아차 노사는 전날 오후 3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8차 임금교섭 본협상을 가진데 이어 이날 오전 10시부터 교섭을 다시 시작했다. 전날 교섭에서는 주5일제나 노조의 경영 참여,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 임금 부분이외의 안건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측은 이날 임금 부분에대한 안을 제시키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어제 협상에서 안건 자체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으나협상 분위기가 매우 고무적이었던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野, 수도권 공장증설 허용

    ... 수준으로 인하 ▲투자준비금 손금 산입의 대기업 허용 및 현행 3%인 대기업의 설비투자세액공제범위 7%로 조정 ▲수도권 투자에 대한 조세감면 배제 폐지 등을 제시했다. 또 이 의장은 노사불안 해소와 관련, "노조 경영권 참여, 비정규직 처우 등 현안과제를 생산성과 성장잠재력의 관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겠다"면서 "물가인상으로 노동자들의 실질구매력이 감소되지 않도록 물가상승률 만큼 소득세 과표기준을 인상하는 과표금액기준에 대한 물가연동장치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동국대의료원 3개병원 노조 파업

    ... 13일 "지난 5월말부터 이날 새벽까지사용자측과 18차례의 임단협 교섭을 가졌으나 핵심 요구안에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사측의 전향적인 자세변화가 없으면 예정대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지부측은 이번 임단협에서 비정규직정규직화, 변형근무 금지, 밤근무 축소,인사적체 해소 등 4대 요구안을 병원측에 제시했다. 동국대의료원 노조는 지난 4~7일 사이 348명의 조합원을 상대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해 318명 투표에 찬성 215명(67.6%),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현대자동차 파업인한 손실임금 보전해달라"

    현대자동차 비정규직노조(위원장 안기호)는 13일 "모기업의 파업 때문에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들이 일하지 못한 임금은 반드시 보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정규직 노조는 "협력업체들이 근로자들에게 '모기업의 파업으로 인한 손실임금을 받지 않겠다'는 서명을 강요하고 있다"며 "모기업의 노사문제(파업)로 협력업체가 일하지 못했기 때문에 법적 휴업수당 지급 사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현행 근로기준법에는 "사용자의 귀책사유로 인해 휴업하는 경우 사용자는 ...

    한국경제 | 2003.08.13 00:00

  • 盧 "法ㆍ힘으로 밀어붙일까 고민"‥대기업노조 강경투쟁…

    ... 자리에서 "노동운동과 함께 (노동자의)생활수준과 근로조건이 향상될 것으로 생각하고,그렇다면 도와줄 수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민노총에 대해 "민노총이야말로 대규모 기업들로 돼 있다"며 "협력업체 노동자나 비정규직 노동자 임금의 2배, 3배를 받는 사람들이 뭉쳐서 노동운동을 앞장서 밀고 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이 대형 사업장 노조의 '집단이기주의'를 거론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노 대통령은 "정부로서는 노동시장의 유연화도 ...

    한국경제 | 2003.08.13 00:00

  • 기아차 노사 협상 결렬, 노조 파업

    ... 못해 오후 4시께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측은 이날 ▲주 5일제 근무 즉각 실시 ▲기본급 12만3천259원(11.1%인상)▲성과급 200%+α(영업이익 30%) ▲신차종 개발전 현대.기아차 노사간 합의에 의한분배 ▲생산 비정규직 계약기간 만료후 정규직 전환 의무화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기본급 9만2천원 인상(호봉포함), 성과급 200%지급(12월지급)등 2가지 안건에 대해 회사측 안을 제시했을 뿐 나머지 사안에 대해 종전의 입장을고수했다.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법과 힘으로 밀어붙일까 고민"

    ... 경제인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민노총이야말로 대규모 기업들로 구성돼 있는 게 아니냐"고 반문하고 "노동운동은 노동자 전체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명분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또 "협력업체들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에 비해 두배, 세배의 임금을 받는 사람들이 뭉쳐 최근 노동운동을 밀고 나가고 있다"면서 "노동운동은 사회빈민층과 서민들 주거문제, 사회안전망 건강보험 등 생활안정에 관한 문제들을 주장해야 하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 2003.08.13 00:00

  • 기아차노조, `신차개발시 현대.기아차 노사합의' 요구

    ... 더 강화된 것이다. 즉, 현대차 노조의 경영참여는 `선 계획수립, 후 노사합의' 형태인 반면 기아차노조의 요구는 `선 노사합의, 후 계획수립'으로 먼저 노사간 사전합의를 거치자는것이다. 이와 함께 노조는 별도요구안 형식으로 비정규직의 처우개선과 관련, 생산계약직의 경우 계약기간 만료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회사의 귀책사유로 휴업.파업시 정상근무로 인정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회사측은 올해는 단협갱신 기간이 아닌만큼 단협 사항에 해당되는 이같은 노조의 ...

    연합뉴스 | 2003.08.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