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571-37580 / 39,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車 노사협상 타결 안팎] 15년차 직원 연봉 6000만원

    ... 근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사가 공동 노력한다'는 전제가 있긴 하지만 이는 거의 구속력이 없는 문구다. 이에 따라 현행 토요일 근무는 휴일 근무로 인정돼 초과 근로수당이 지급된다. ◆ 임금 인상 =정규직 근로자들과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임금이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정규직의 경우 기본급 9만8천원 인상과 연말 성과급 2백%에다 생산성 향상 격려금 1백%와 1백만원을 추가로 챙겼다. 월 통상임금이 1백50만원 수준인 15년차 생산직(40세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주5일제 입법 난항 ‥ 兩노총 '단일안'-'정부안'과 큰차이

    ... 내놓은 단일안은 지난달 25일 양 노총의 제조부문 노조들이 만든 '제조 연대안'을 토대로 하고 있다. 1년 이상 근속자의 연월차 휴가를 18∼27일(정부안 15∼25일)로 통합 조정하고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일하는 1년 미만 비정규직의 휴일수를 1개월당 1.5일(정부안 1일)로 확대했다. 핵심 쟁점인 임금보전과 관련해서는 단축되는 4시간의 임금은 기본급으로 보전하고 연월차 휴가일수 축소에 따라 줄어드는 연월차 수당을 퇴직 때까지 매년 총액임금 기준으로 보전하도록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총점검-2003 노동계 夏鬪] (1) '대기업 노조 이기주의'

    ... 정치투쟁으로, 현장 노동자들은 고율의 임금인상으로 사측을 양면에서 공략하는 양상이 빚어졌다. ◆ 명분은 노동계 공동투쟁, 실제론 제몫 챙기기 급급 현대차 등 강성 대기업 노조들은 겉으론 민주노총의 전위세력을 자임하면서 비정규직 처우개선, 중소기업 노조와 공동보조 등을 외친다. 하지만 막상 자신들의 이해와 조금이라도 어긋날 가능성만 엿보여도 '기득권 지키기'로 돌변한다. 현대차 조합원들이 산별 전환을 거부한 것은 중소기업들과 공동보조를 취하면 자신들의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산자부, 때늦은 경영권 강화책 건의 ‥ 使측 '불법파업 대항권' 등 추진

    ... 노동정책의 주된 '코드'와도 맞지 않아 실현가능성은 낮다는 지적이다. 산자부가 제시한 12개 방안에는 △정리해고 요건 완화 △법정퇴직금 폐지 △노조의 부당노동행위 규정 신설 △쟁의행위 요건 강화 △파업기간중 대체 근로 허용 △정규직에 대한 과도한 보호 제한 등이 담겨 있다. 정리해고 요건 완화의 경우 정리해고 사전통보 기한을 현행 60일 전에서 30일 전으로 단축하고 해고과정에서 노조와의 협의를 최소화하도록 하는 방안이 담겨 있다. 또 현재 사용자에게만 적용되는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현대자동차 파업 타결] (이모저모) 시종일관 노조가 협상 주도

    ... 한다"고 압박 강도를 또다시 높였고 회사는 "10월1일부터 시행하자"며 밀고 당기다 결국 이마저 노조의 요구대로 정리됐다. .노사간 협상이 진행되던 도중 사내 협력업체인 식당 근로자 100여명은 교섭장인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30여분간 연좌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회사는 비정규직의 처우를 개선하라", "비정규직 문제 해결 없는 노사합의는 있을 수 없다"고 외치며 교섭중인 노사대표를 압박했다. 이들은 그러나 노조 관계자가 "여러분의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재계, 현대차 '주5일제 합의'에 심각한 우려

    ... 상대적으로 지불능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고통심화와 노사갈등 심화 등을 피할 수 없게 된다"며 이런 식의 주5일제 확산 방지에 재계가 공동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전경련은 더욱이 현대차가 임금삭감없는 주40시간 근무제를 도입하고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대폭적인 처우개선에 합의한 것은 중소기업의 급격한 경쟁력 약화를 가져올 뿐 아니라 기업의 인력운용을 크게 제약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총도 "주5일 근무제에 대한 법제화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금속노조에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현대자동차 파업 타결 ‥ 노조 경영참여 등 합의

    현대자동차의 장기파업사태가 42일만에 타결됐다. 현대차 노사는 5일 협상에서 노조의 경영참여 확대와 임금삭감 없는 주5일 근무제,비정규직 처우개선 등 노조의 핵심요구안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6월25일부터 계속된 파업사태는 종결되고 6일부터 정상조업이 이뤄질 전망이다. 그러나 이번 협상을 통해 회사측은 노조의 경영참여 확대 등 그동안 재계가 극력 반대해온 사안을 수용함으로써 앞으로 다른 기업들의 노사협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산자부, 사측 대항권 강화 방안 추진

    ... 방침은 현대차 노사협상에서 나타났듯 최근 높아지고 있는 노동계의 경영참여 요구에 맞서 경영권을 강화하고 노동유연성을 제고함으로써 기업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산자부가 제시한 12개 방안에는 정리해고 요건 완화, 비정규직 근로자 개선, 재량근로제 확대, 법정퇴직금의 폐지 및 기업연금제 도입, 노조의 부당 노동행위제도신설, 노조전임자제도 개선, 복수노조화에 따른 교섭창구 단일화 등이 담겨 있다. 또 조정전치제도 개선, 쟁의행위요건 강화, 파업기간 대체근로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총점검-2003 노동계 夏鬪] (1) "현대車 달력엔 11개월만 있다"

    ... 전가의 보도를 외환위기 이후에도 휘둘러댄 셈이다. 현대차가 재계와 노동계의 대리전을 치르는 것도 정례화되다시피 했다. 96년과 지난해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명분은 노동법 개정이었다. 올해는 노조가 주5일 근무제 도입, 비정규직 처우 개선, 노조 경영참여 등 민노총의 지침을 핵심 쟁점화하는 바람에 1백10일간의 교섭과 22일간의 파업 진통을 겪어야 했다. GM과 포드 노조가 98년 이후부터,도요타자동차 노조는 50년째 무분규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현대車 임단협 쟁점 의견접근] 주5일ㆍ비정규직 처우개선 막판 줄다리기

    현대자동차 노사가 합의한 '노조의 경영참여 허용'은 표면적으로는 지난 2001년 단체협상안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지만 실제론 엄청난 파장을 몰고올 것이라는 게 노동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난 2001년 노사가 합의한 단협안은 신기술 도입 및 신차종 개발,차종 이전,공장 이전 등 경영상 또는 기술상 사정으로 인한 인력 전환배치시 조합에 통보하고 노사공동위원회를 구성해 심의 의결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여기에다 조합원들의 고용에 불안요인이 ...

    한국경제 | 2003.08.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