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581-37590 / 39,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대차-다임러 상용차 합작 급물살 탈 듯

    ... 시한인 지난 5월13일을 넘기면서 법인 출범이 무기한 표류해왔다. 그동안 양측이 합의를 보지 못한 부분은 ▲격려금 지급 ▲노조의 인사.경영 참여 ▲연구투자 매출의 5% 확보 ▲사내복지기금 설치 ▲고용안정기금 적립 ▲신규채용시 비정규직 고용 제한 등이다. 이 가운데 노조의 경영 참여, 비정규직 처우 개선, 사내복지기금 설치 등 4개조항이 이번 임단협을 통해 이미 해결된 상태인데다 노사 모두 합작 지연에 대해 큰부담을 느끼고 있어 노사 양측이 합작 문제를 빠른 시일내에 ...

    연합뉴스 | 2003.08.07 00:00

  • 정규직 문제 표면으로 본격 '부상'

    현대차 노사가 난항 끝에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에 합의, 비정규직 문제가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지난달 현대차에서 이미 비정규직 노조가 설립돼 활동에 들어간 상태여서 이번 합의로 향후 활동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이며 다른 사업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6일 현대차와 노조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5일 막판 협상에서 비정규직의 처우개선과 관련, ▲임금7만3천원 인상 ▲성과급 200%, 생산성 향상 격려금 100%+ 품질향상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현대車 노사협상 타결 안팎] 15년차 직원 연봉 6000만원

    ... 근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사가 공동 노력한다'는 전제가 있긴 하지만 이는 거의 구속력이 없는 문구다. 이에 따라 현행 토요일 근무는 휴일 근무로 인정돼 초과 근로수당이 지급된다. ◆ 임금 인상 =정규직 근로자들과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임금이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정규직의 경우 기본급 9만8천원 인상과 연말 성과급 2백%에다 생산성 향상 격려금 1백%와 1백만원을 추가로 챙겼다. 월 통상임금이 1백50만원 수준인 15년차 생산직(40세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노동계 `주5일 단일안'과 협상 전망]

    ... 민주.한국노총이 내놓은 단일안은 지난달 25일 양 노총의 제조부문 노조들이 만든 '제조연대안'을 토대로 하고 있다. 1년이상 근속자의 연월차 휴가를 18~27일(정부안 15~25일)로 통합 조정하고 열악한 근로조건에서 일하는 1년미만 비정규직의 휴일 수를 1개월당 1.5일(정부안 1일)로 확대했다. 핵심쟁점인 임금보전과 관련해서는 보전원칙을 부칙에 명시한 정부안을 좀 더구체화해, 단축되는 4시간의 임금은 기본급으로 보전하고 ,연월차휴가일수 축소에따라 단축되는 연월차 수당을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경영권 침해 주장은 재계의 훼방놓기"..금속노조

    ... 임단협 잠정 합의와 관련, '경영권이 침해당한 좋지 않은 경영참여 선례'라는재계의 주장에 대해 '재계의 훼방놓기'라며 반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현대차 노사의 노동조건 후퇴없는 주5일 근무제 합의는 늦은 감이 있지만 시대의 흐름을 제대로 반영한 것"이라며 "재계는 이 합의안을 참고해 이후 이뤄질 주5일 근무제와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에 전향적 태도를 보여주기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산자부, 때늦은 경영권 강화책 건의 ‥ 使측 '불법파업 대항권' 등 추진

    ... 노동정책의 주된 '코드'와도 맞지 않아 실현가능성은 낮다는 지적이다. 산자부가 제시한 12개 방안에는 △정리해고 요건 완화 △법정퇴직금 폐지 △노조의 부당노동행위 규정 신설 △쟁의행위 요건 강화 △파업기간중 대체 근로 허용 △정규직에 대한 과도한 보호 제한 등이 담겨 있다. 정리해고 요건 완화의 경우 정리해고 사전통보 기한을 현행 60일 전에서 30일 전으로 단축하고 해고과정에서 노조와의 협의를 최소화하도록 하는 방안이 담겨 있다. 또 현재 사용자에게만 적용되는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현대자동차 파업 타결 ‥ 노조 경영참여 등 합의

    현대자동차의 장기파업사태가 42일만에 타결됐다. 현대차 노사는 5일 협상에서 노조의 경영참여 확대와 임금삭감 없는 주5일 근무제,비정규직 처우개선 등 노조의 핵심요구안에 대해 최종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 6월25일부터 계속된 파업사태는 종결되고 6일부터 정상조업이 이뤄질 전망이다. 그러나 이번 협상을 통해 회사측은 노조의 경영참여 확대 등 그동안 재계가 극력 반대해온 사안을 수용함으로써 앞으로 다른 기업들의 노사협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현대자동차 파업 타결] (이모저모) 시종일관 노조가 협상 주도

    ... 한다"고 압박 강도를 또다시 높였고 회사는 "10월1일부터 시행하자"며 밀고 당기다 결국 이마저 노조의 요구대로 정리됐다. .노사간 협상이 진행되던 도중 사내 협력업체인 식당 근로자 100여명은 교섭장인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30여분간 연좌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회사는 비정규직의 처우를 개선하라", "비정규직 문제 해결 없는 노사합의는 있을 수 없다"고 외치며 교섭중인 노사대표를 압박했다. 이들은 그러나 노조 관계자가 "여러분의 ...

    한국경제 | 2003.08.06 00:00

  • 산자부, 사측 대항권 강화 방안 추진

    ... 방침은 현대차 노사협상에서 나타났듯 최근 높아지고 있는 노동계의 경영참여 요구에 맞서 경영권을 강화하고 노동유연성을 제고함으로써 기업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산자부가 제시한 12개 방안에는 정리해고 요건 완화, 비정규직 근로자 개선, 재량근로제 확대, 법정퇴직금의 폐지 및 기업연금제 도입, 노조의 부당 노동행위제도신설, 노조전임자제도 개선, 복수노조화에 따른 교섭창구 단일화 등이 담겨 있다. 또 조정전치제도 개선, 쟁의행위요건 강화, 파업기간 대체근로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총점검-2003 노동계 夏鬪] (1) "현대車 달력엔 11개월만 있다"

    ... 전가의 보도를 외환위기 이후에도 휘둘러댄 셈이다. 현대차가 재계와 노동계의 대리전을 치르는 것도 정례화되다시피 했다. 96년과 지난해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명분은 노동법 개정이었다. 올해는 노조가 주5일 근무제 도입, 비정규직 처우 개선, 노조 경영참여 등 민노총의 지침을 핵심 쟁점화하는 바람에 1백10일간의 교섭과 22일간의 파업 진통을 겪어야 했다. GM과 포드 노조가 98년 이후부터,도요타자동차 노조는 50년째 무분규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

    한국경제 | 2003.08.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