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731-37740 / 39,6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정부는 뭘하는지···"

    ... 일으킨 화물연대 파업이 끝난지 불과 한달도 안돼 이와 비슷한 비정규 조직화가 현대차를 볼모로 본격화되고 있는데 노동 당국은 강건너 불보듯 태연합니다"면서 "상황파악을 위한 최소한의 움직임조차 별로 눈에 띄는게 없습니다" 현대차의 비정규직 노조설립을 신호탄으로 울산의 다른 제조업체 비정규직들도 앞다투어 노조설립에 나설 태세다. 하청업체 비정규직들이 노조를 설립하는 것은 비시거리가 못되지만 문제는 이들이 소속사인 하청업체를 상대로 투쟁하려는게 아니라 일터인 대기업을 ...

    한국경제 | 2003.07.09 00:00

  • "노사 교섭 창구 단일화 시급"

    ... 한국인적자원관리협회 김수곤 회장은 9일 오전 광주 동구 무등파크호텔에서 노사협력연구원 주최로 열린 노사협력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노사 아닌 노정 관계,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발표에서 "참여정부출범 이후 주5일제 근무, 비정규직 차별대우 철폐 등 노동조합의 기대치가 급상승하고 있다"며 "노사 관계 개혁을 위해서는 단결권 보장과 교섭 창구 단일화가 요청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국가 기간산업 위주의 대기업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벌어지고있는 `하투(夏鬪)'는 ...

    연합뉴스 | 2003.07.09 00:00

  • "능력급 정착돼야 비정규직 해결" ‥ 상의

    기업들이 비정규직을 고용하는 것은 인건비 절감보다는 일시적인 업무 수요를 충족하고 인력조정을 쉽게 하기 위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비정규직을 고용한 2백2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해 8일 발표한 비정규직 고용 실태조사에 따르면 비정규직 활용 이유(복수응답)로는 '업무 자체가 일시적 또는 계절적으로 유동적이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64.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력조정이 쉽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58.4%,'인건비 절감'이 36.4%,'정규직 ...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佛정부, 문화예술 비정규직 파업에 굴복

    몇달동안 계속됐던 연금개혁 반대 파업에도 굴복하지 않던 프랑스 정부가 여름 공연축제를 살리기 위해 문화예술계 비정규직 파업에 손을 들었다. 장-자크 아야공 문화부 장관은 7일 문화예술계 비정규직 근로협약 개정안 시행을 내년으로 연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문화예술계 비정규 근로자들이 근로협약 개정에 반발해 총파업을 벌이기로한 8일을 하루 앞두고 나온 것이다. 문화예술 비정규 근로자들의 파업 예고로 인해 8일 개막 예정인 아비뇽 연극.문학.영화.무용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勞ㆍ勞 갈등…使 2중교섭 '비상' ‥ 비정규직 노조…'새 갈등 불씨'

    정규직 근로자문제가 노사문제 핵심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노동계 핵심세력인 현대자동차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 근로자들이 8일 비정규직투쟁위원회 총회를 갖고 노조설립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를 계기로 그동안 노동계의 물밑 이슈였던 비정규직 문제가 수면 위로 급부상 중이다. 그동안 비정규직 채용을 통해 그나마 노동시장의 유연성(경기 부침에 따른 자유로운 인력조정)을 확보해온 기업들은 비정규직들이 노조를 결성해 집단 파워를 행사할 경우 치명적인 경영난을 ...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인력조정 용이해 비정규직 고용"..상의

    기업들은 인건비 절감보다는 일시적인 업무 수요를 충족하고 인력조정을 쉽게하기 위해 비정규직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차별 철폐를 위해서는 임금 및 고용제도의 유연성 확보가 선결돼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제조업체 22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해 8일 발표한 비정규직 고용 실태조사에 따르면 비정규직 활용 이유에 대한 복수응답을 집계한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현대차노조, 비정규직 노조설립 '반대'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임단협 핵심 요구안으로 내세우고 있는 현대자동차노조가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노조 설립을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현대자동차노조는 울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독자 노조 설립을 추진하자 8일 유인물을 내고 "노조 설립은 제반 여건을 감안할 때 문제가 있다"며 재고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노조는 이와함께 "비정규직이 독자 노조를 설립하지 않고 내년 상반기 현대자동차노조에 통합될 수 있도록 올해 임단협이 마무리된 뒤에 절차를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現代車 회사-노조-비정규직 입장차 미묘

    현대자동차울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노조설립 추진이 노사관계의 새 변수로 떠올랐다. 비정규직은 독자 노조 설립을 추진하면서 현대차노조에 '통합'을 촉구했고 현대차노조는 이에 대해 거부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회사는 이래저래 진퇴양난의 처지가됐다. 현대차울산공장의 비정규직투쟁위원회(대표 안기호)는 올들어 민주노총과 금속연맹이 요구한 '비정규직 차별철폐'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된데 힘입어 8일 오후 노조설립 총회를 열었다. 울산공장내 130여개 하청업체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勞ㆍ勞 갈등…使 2중교섭 '비상'

    정규직 근로자문제가 노사문제 핵심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노동계 핵심세력의 하나인 현대자동차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 근로자들이 8일 조합원 총회를 거친 뒤 이후 노조설립 절차를 밟을 계획이어서 이를 계기로 비정규직 문제가 수면 위로 급부상 중이다. 외환위기 이후 기업들이 비정규직 채용을 대폭 늘리면서 비정규직은 전체 근로자의 51%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커졌다. 이처럼 비정규직의 덩치가 커졌지만 정규직(원청업체 소속 근로자)이 노동운동을 주도하는 ...

    한국경제 | 2003.07.08 00:00

  • 기아차 노조, 쟁의수순 돌입

    ... 이후 2일 상견례할 것을 재차 제안했으나 회사측이 이 역시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조는 임금 기본급 대비 11.1% 인상 및 성과급 200%+α 인상 외에 ▲주 40시간제 도입 ▲고용안정을 위한 현대.기아차간 신차종 적정 분배 ▲비정규직 처우개선등을 요구하고 있다. 회사측은 올해는 임금협상만 해당되기 때문에 내년에 갱신기간이 돌아오는 단체협상의 내용은 안건으로 채택할 수 없다는 입장인 반면 노조측은 `임금과 직접 관련이 없더라도 보충협약 형태로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