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741-37750 / 39,6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노총 3-4시간 부분파업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들은 3일 오후 경제특구법 폐기와 최저임금 현실화, 주 40시간 노동, 비정규직정규직화 등을 촉구하며 전날에 이어 전국 사업장별로 3-4시간씩 부분파업을 벌였다. 현대자동차 노조 등 울산지역 10여개 사업장 노조원 2만7천여명은 이날 오후 3-4시간씩의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현대차 노조는 울산 3, 5공장과 시트공장, 지원사업부, 남양연구소, 전주공장에서 주간조가 오후 2시부터 3시간 파업했으며 야간조는 밤 10시부터 3시간 ...

    연합뉴스 | 2003.07.03 00:00

  • 현대車 비정규직 '해고' 집단 반발

    하청업체 비정규 근로자들이 현대자동차 임단협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위원회(비투위)'는 최근 현대차가 5공장의 갤로퍼 생산을 중단하고 비정규직에 대한 계약해지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집단 반발하고 있다. 회사는 오는 11일부터 5공장에 갤로퍼 대신 신차 라인을 설치키로 하고 5백여명의 비정규 근로자에 대해 계약을 해지한다는 공문을 관련 하청업체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비투위는 5공장 앞에서 현대차의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조흥銀 파업참가자 결근처리 검토

    ... 처리하는 방향이 맞다"면서 "정부에서 강조하고 있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월차 휴가로 대체하는 방안도 있을 수 있지만 이 경우 연차가 낮은 직원들의 여름휴가가 아예 없어지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면서 "3일 열리는 상임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흥은행은 정규직 5천여명, 계약직 1천4백여명이 3일간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민노총 총파업에 대구ㆍ경북 3천600명 참가

    ... 1개(350여명), 김천 1개(110여명) 등 경북도내 23개 사업장 2천900여명의 근로자들도 파업에 참가했다. 근로자들은 지역별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갖고 ▲경제자유구역법 폐기 ▲주 5일근무 실시 ▲최저임금 70만원 보장 및 비정규직 보호법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소속 노조원 1천여명은 이날 오후 대구 도심인 국채보상기념공원에서 집회를 갖고 칠성시장까지 1.2㎞가량 가두행진도 벌였다. 또 경주와 포항 구미지역에서도 각각 500~1천여명의 노조원들이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민주노총, 오늘 오후 연대파업

    ... 9만여명이 참여하는 시한부 연대파업을 벌인다. 민주노총은 이와함께 이날 오후 3시부터 1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여의도전경련 앞에서 연대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주 40시간제 즉각 실시 ▲근골격계 질환 대책 마련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정부에 촉구할 방침이다. 결의대회는 지방 14개 도시에서도 동시에 열린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오늘은 시한부 연대파업을 하고 내일부터는 각 사업장별로파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오는 6일 파업 찬반투표를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민노총 9만명 시한부 연대파업

    민주노총 산하 금속산업연맹과 화학섬유연맹 100여개 사업장 노조원 9만여명(노동부 5만6천여명 추산)은 2일 오후 1시부터 주40시간으로 노동시간 단축, 근골격계 질환 대책마련, 비정규직정규직화, 임금인상 및 최저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시한부 연대파업에 들어갔다. 사업장별 파업인원은 현대차 3만8천명, 쌍용자동차 5천명,한국델파이 1천명, 한라공조 900명 등이며 파업 노동자들은 서울,울산,부산,창원등 13개 도시에서 철도파업 무력진압 규탄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조흥銀, 파업참여 직원 결근 처리

    ... 밝혔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에 대해일괄적으로 결근처리하기로 했다"면서 "7월분 월급을 지급할 때 파업 참가일수 만큼의 급여가 공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흥은행은 3일 오전 상임위원회를 열어 파업 참여 직원들에 대한 결근처리를최종 확정지을 예정이다. 조흥은행은 정규직 직원 5천600여명중 5천여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정치투쟁' 연대파업 호응 적었다

    민주노총은 2일 산하 금속산업연맹과 화학섬유연맹 1백여개 사업장 노조원 9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단체협약 노동시간 주40시간으로 단축 △근골격계 직업병 대책 마련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정규직화 △임금인상과 최저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시한부 연대파업을 벌였다. 민주노총은 서울 여의도 등 전국 12개 지역에서 1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철도파업 무력진압 규탄 및 파업승리 결의대회'에서 "철도파업 무력진압사태는 노무현 정부가 개혁을 포기하고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민노총 9만명, 연대파업 돌입

    ... 화학섬유연맹 100여개 사업장 노조원 9만여명이 2일 오후 1시부터 시한부 연대파업에 들어갔다. 민주노총은 이날 금속산업연맹과 화학섬유연맹 소속 9만여명이 ▲단체협약 노동시간 주40시간으로 단축 ▲근골격계 직업병 대책 마련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정규직화 ▲임금인상과 최저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시한부 연대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파업인원을 사업장별로 보면 현대차가 3만8천명으로 가장 많고 쌍용자동차 5천명, 한국델파이 1천명, 한라공조 900명, 대우정밀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취재여록] 夏鬪 끝 ?

    ... 질식할 것만 같았다. 오후 2시가 지나면서 대형 비닐로 칭칭 감긴 전경련 회관 앞에선 경찰이 지키는 가운데 민주노총 소속 수백여명의 노동자가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주당 40시간 노동 즉각 실시,근골격계 직업병 대책 마련,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정규직화,최저임금 현실화' 등의 요구사항을 현수막 피켓 머리띠 조끼 등에 적고 노동가를 부르며 전형적인 노동시위를 벌였다. "철도노조 파업에 공권력을 투입한 참여정부가 과거 정권들과 뭐가 다르냐"는 노동자의 확성기음이 ...

    한국경제 | 2003.07.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