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761-37770 / 39,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합섬, 임단협 잠정 합의

    한국합섬은 노조 대표와 회사측이 임금동결 등에 잠정 합의하고 파업방침을 철회했다고 3일 밝혔다. 합의안은 ▲임금동결 ▲3조3교대에서 4조3교대로 전환 ▲주 40시간 근무 ▲비정규직 4대보험 적용 등 처우개선 ▲내부회계감사에 노조참여 등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오는 4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자본잠식상태에 빠져 어려운 만큼 임금동결 등의 희생을 감수하기로 한 대신 투명경영 보장을 위해 내부 회계감사에 노조가 ...

    연합뉴스 | 2003.07.03 00:00

  • 현대車 비정규직 '해고' 집단 반발

    하청업체 비정규 근로자들이 현대자동차 임단협의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차 비정규직 투쟁위원회(비투위)'는 최근 현대차가 5공장의 갤로퍼 생산을 중단하고 비정규직에 대한 계약해지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집단 반발하고 있다. 회사는 오는 11일부터 5공장에 갤로퍼 대신 신차 라인을 설치키로 하고 5백여명의 비정규 근로자에 대해 계약을 해지한다는 공문을 관련 하청업체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비투위는 5공장 앞에서 현대차의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조흥銀 파업참가자 결근처리 검토

    ... 처리하는 방향이 맞다"면서 "정부에서 강조하고 있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월차 휴가로 대체하는 방안도 있을 수 있지만 이 경우 연차가 낮은 직원들의 여름휴가가 아예 없어지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면서 "3일 열리는 상임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흥은행은 정규직 5천여명, 계약직 1천4백여명이 3일간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시론] 네덜란드모델 현실 안맞아..趙南弘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 있다. 그같은 '바세나르 협약'의 기본목표는 경제회복에 있었다. 이를 위해 사측은 근로시간 연장 또는 단축의 권한을 부여 받는 대신 일자리 창출을 적극 추진키로 하며 노측은 임금동결에 합의하고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를 위해 비정규직을 증가시키자는 데 합의했다. 네덜란드에서는 이를 기반으로 이후 15년간 연평균 2% 미만의 임금인상,생산단위당 노동비용의 1% 하락 등이 이뤄졌고 이에 힘입어 경제를 회복할 수 있었다. 네덜란드에서 이러한 '바세나르협약'이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취재여록] 夏鬪 끝 ?

    ... 질식할 것만 같았다. 오후 2시가 지나면서 대형 비닐로 칭칭 감긴 전경련 회관 앞에선 경찰이 지키는 가운데 민주노총 소속 수백여명의 노동자가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주당 40시간 노동 즉각 실시,근골격계 직업병 대책 마련,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정규직화,최저임금 현실화' 등의 요구사항을 현수막 피켓 머리띠 조끼 등에 적고 노동가를 부르며 전형적인 노동시위를 벌였다. "철도노조 파업에 공권력을 투입한 참여정부가 과거 정권들과 뭐가 다르냐"는 노동자의 확성기음이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정치투쟁' 연대파업 호응 적었다

    민주노총은 2일 산하 금속산업연맹과 화학섬유연맹 1백여개 사업장 노조원 9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단체협약 노동시간 주40시간으로 단축 △근골격계 직업병 대책 마련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정규직화 △임금인상과 최저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시한부 연대파업을 벌였다. 민주노총은 서울 여의도 등 전국 12개 지역에서 1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철도파업 무력진압 규탄 및 파업승리 결의대회'에서 "철도파업 무력진압사태는 노무현 정부가 개혁을 포기하고 ...

    한국경제 | 2003.07.02 00:00

  • 민노총 9만명 시한부 연대파업

    민주노총 산하 금속산업연맹과 화학섬유연맹 100여개 사업장 노조원 9만여명(노동부 5만6천여명 추산)은 2일 오후 1시부터 주40시간으로 노동시간 단축, 근골격계 질환 대책마련, 비정규직정규직화, 임금인상 및 최저임금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시한부 연대파업에 들어갔다. 사업장별 파업인원은 현대차 3만8천명, 쌍용자동차 5천명,한국델파이 1천명, 한라공조 900명 등이며 파업 노동자들은 서울,울산,부산,창원등 13개 도시에서 철도파업 무력진압 규탄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정부 강경기조..노동계 투쟁 위축될 듯

    ... 입장이다. 한국노총도 철도사태 해결에 공권력이 동원된 것에 대해 크게 반발하면서 대정부투쟁 전환 가능성을 정부에 경고했지만 당분간 특별한 이슈가 없다는 것이 고민거리다. 다만 9월 정기국회 일정에 맞춰 경제특구법 폐기와 비정규직 노동자성 인정, 최저임금제 개선 등 정책적인 사안을 갖고 투쟁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대차 노조 쟁의행위 찬반투표와 산별전환 투표 결과에서도 나왔듯이 단위노조 조합원들이 양 노총의 투쟁방침을 적극 따라줄 것이냐는 문제도 ...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조흥銀, 파업참여 직원 결근 처리

    ... 밝혔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따라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에 대해일괄적으로 결근처리하기로 했다"면서 "7월분 월급을 지급할 때 파업 참가일수 만큼의 급여가 공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흥은행은 3일 오전 상임위원회를 열어 파업 참여 직원들에 대한 결근처리를최종 확정지을 예정이다. 조흥은행은 정규직 직원 5천600여명중 5천여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7.02 00:00

  • [정부, 새 노사모델 도입 추진] '네덜란드 모델이란'

    ... 특징이 있다. 1982년 당시 루트 루버스 총리와 빔코크 노동계 지도자(훗날 총리 역임)는 네덜란드의 운명을 바꾼 대타협으로 평가받는 '바세나협약'을 이끌어냈다. 이 협약에 따라 사측은 새 일자리 창출을 적극 추진해야 하는 한편 정규직에도 근로시간 연장 및 단축의 권리를 부여받았다. 노측은 물가에 연동된 임금결정제도(COLA)를 폐지하고 임금 동결에 합의했다. 또 당시까지 회사가 부담하던 사회보장세의 상당부문을 노동자가 부담하는 데도 동의했다. 이 협약은 소위 ...

    한국경제 | 2003.07.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