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071-38080 / 39,0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주자 부인 '내조' 경쟁

    ... 권양숙(權良淑)씨는 "정치하는 남편과 적당한 거리를 두는 것이 내조자의 몫이라고 생각해왔다"며 "여성분들의 적극적인 정치참여를 통해 민주당이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고문의 부인 김은숙(金銀淑)씨는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와 청년실업문제, 노인과 장애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남편을 돕겠다"며 "특히 두딸의 어머니로서 어린이 성폭력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 고문의 부인 정순애(鄭順愛)씨는 "남편은 전남도지부장을 하면서 ...

    연합뉴스 | 2002.03.04 00:00

  • [다산칼럼] 구조조정은 계속돼야..金秉柱 <서강대 경제학 교수>

    ...강화 등도 상당한 진척을 이루었다. 반면 정부의 벤처기업 육성책을 악용한 새로운 유형의 기업 부실이 최근 각종 게이트를 통해 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측면에서 긍정적 변화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정규직 감소,파트타이머 증가 추세가 민간기업 부문에서 두드러지고 있고,성과급 제도의 확산도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공기업 부문의 개혁은 지지부진했던 것이 사실이다. 정부가 개혁의 올바른 우선 순위를 밟았다면,민간기업 부문에 앞서 공기업 ...

    한국경제 | 2002.02.27 17:21

  • "법정퇴직금 기업연금제 전환을" .. 전경련, 기업부담만 가중

    ... "국민연금과 고용보험 도입으로 법정퇴직금제도가 지향하는 '실업기간중 생계 보장과 퇴직 후의 소득 보장' 필요성이 떨어졌는데도 이 제도가 유지돼 기업 부담을 늘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전경련은 과도한 퇴직금제도로 인해 기업들이 정규직 채용을 꺼리는 등 노동시장 왜곡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경련 국성호 상무는 "법정퇴직금제도를 기업연금제도로 전환하면 생계 보장과 퇴직 이후 국민연금 수급때까지의 공백기간에 '가교연금' 기능도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2.02.27 10:07

  • 방 노동장관, "협력적 노사관계 정착시켜야"

    ...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 장관은 "OECD국가중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하지 않는 나라는 한국뿐"이라며 "근로시간 단축은 노사정위원회에서 합의된 부분으로 가능한 빨리 시행하는 것이 노사화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현장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것은 정부와 기업 모두의 책임"이라며 "노동시장 유연성과 노동자 권익 보호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 장관은 외국인노동자 문제에 대해서는 "외국인인력의 효율적이고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호주 안셋항공 매각 무산

    ... 철회, 안셋 매각이 무산됐다. 멜버른에 본부를 둔 테스나 컨소시엄의 공동의장 솔로몬 류와 린지 폭스는 이날성명에서 매각시한인 오는 28일까지 매각협상을 마무리지을 수 없게 됐다며 인수 포기 방침을 공표했다. 이에 따라 안셋항공의 정규직 1만7천명의 잉여인력인 `안셋 마크 Ⅱ' 직원 약 3천명의 감원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테스나 컨소시엄측은 시드니와 멜버른, 아델레이드, 퍼스 등의 국내터미널 임차권 문제와 안셋의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지정코드 사용문제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항공제작업계, 낙관.비관론 교차

    ... 제트엔진 제작사 롤스-로이스는 여전히 부진을면치못하고 있다. 존 체핀스 롤스-로이스 PLC 영업담당 중역은 올해 엔진 인도물량이 30% 감소할것이라는 전망에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롤스-로이스는 이런 관측 아래 작년10월 정규직 근로자 5천명을 감원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체핀스는 지난 90년대의 걸프전과 이번 9.11테러참사 이후의 상황이 `놀랄 만큼'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9.11테러파장은 첫 몇개월간 걸프전 보다 훨씬 심대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여성구직자, 유통.교육.금융분야 노려라"

    ... 대교 7천200명, 한솔교육 6천명, 재능교육 4천800명, 아이템플미디어 1천500명, 웅진출판 1천500명, 몬테소리 1천200명을 채용한다. 특히 영교는 다른 교육업체들이 계약직 형태로 학습지교사를 채용하는 것과 달리 정규직으로 여성 학습지교사 1천200명을 뽑는다. 금융분야에서는 주택은행이 여성 텔레마케터를 최대 1천명까지 채용하며 부산은행은 창구업무직 4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밖에 신세계리조트가 여성 전화홍보직 80명을 채용하며 전화번호부 ...

    연합뉴스 | 2002.02.27 00:00

  • 27일 새벽 협상 고비될듯

    ... 협상이 타결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노조측이 교통대란 등으로 인한 비판 여론을 의식해 협상에서 설 자리를 점점 잃어가고 있다는 것도 조기타결론을 점치게 하는 요인이다. 그러나 장기화에 대한 우려도 적지않다. 민노총이 지원파원을 강행하는 등 외적 변수가 많기때문이다. 이번 파업을 계기로 주5일근무제,비정규직 보호,공무원 노조도입 등으로 협상 대상을 넓혀가려는 양대노총 지도부의 전략도 파업 장기화를 점치게 하는 요인이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2.02.26 22:50

  • "불법파업 즉각 중단을" .. 재계, 공권력투입 요청

    ... 개별사업장별로 노사 자율교섭을 통해 현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되 불법파업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대응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부터 기간산업 민영화 및 매각방침 철회, 중소영세 비정규직 희생없는 주5일 근무제 도입 등을 요구하며 전국 1백여개 사업장에서 10만여명이 참여하는 연대 총파업에 돌입했다. 철도와 발전 노조는 노사교섭에 다시 나섰으나 협상에 큰 진전은 이뤄지지 않고 있는 형편이다. 손희식.이정호 기자 ...

    한국경제 | 2002.02.26 20:58

  • [철도 노사.. 쟁점.전망] 해고자 복직등 '힘겨루기' 장기화 불가피

    ... 밝혀 협상을 굳이 서두를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노동계 또한 국민들의 비난여론을 감수한 채 파업에 나선 이상 적절한 파업 철회의 명분을 찾지 못한 상태에서 순순히 "백기"를 들지 않으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이번 파업을 시작으로 주5일 근무제,비정규직 보호,공무원 노조도입 등으로 협상 대상을 넓혀나가려는 양대 노총 지도부의 전략도 이번 파업의 장기화 우려를 점치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2.26 1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