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101-38110 / 39,0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규직 근로자 '전체의 27% 불과?'

    국내 비정규직 근로자의 규모가 전체 임금 근로자의 27.3%에 불과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이같은 분석은 임시.일용직 근로자가 55.7%에 달한다는 노동계의 주장은 물론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본조사에 의한 임시.일용직 근로자 통계(50.9%)에 비해 크게 적은 것으로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노동부는 지난해 8월 통계청이 실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내 비정규직 근로자가 모두 3백60만2천명으로 전체 임금 근로자의 ...

    한국경제 | 2002.02.18 17:51

  • 노동부 "비정규직 근로자 27.3%"

    국내 비정규직 근로자의 규모가 전체 임금 근로자의 27.3%에 불과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노동부는 지난해 8월 통계청이 실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내 비정규직 근로자는 모두 360만2천명으로 전체 임금 근로자의 27.3%로 집계됐다고 18일 노사정위 비정규직특별위원회에 보고했다. 이같은 비정규직 규모는 한국개발원(KDI) 최경수 박사의 분석에 기초한 것으로 한시적 근로자(183만9천명) 비전형 근로자(180만1천명) ...

    연합뉴스 | 2002.02.18 00:00

  • 직장체험 프로그램 활성화 .. 노동부

    ... 5천590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수지원제는 고교 및 대학생이 대기업이나 공공기관, 사회단체 등에서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연수생에게 6개월동안 1인당 월 30만원의 연수비용이 지급된다. 인턴취업지원제의 경우 청소년 미취업자를 인턴으로 채용하는 기업에 대해 3개월간 1인당 월 50만원씩 지원하고 인턴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경우 추가로 3개월간 50만원씩이 지급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은행민영화 종합계획 필요 .. 'IMF 정책보고서' 내용

    ... 정책방향도 함께 발표했다. IMF는 이 보고서에서 임시직과 일용직이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기업의 생산성이 떨어질수 있다고 경고하고 은행민영화를 위한 종합적인 계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노동 =지난 90년부터 99년까지 정규직은 2% 늘어난 반면 임시직과 일용직은 각각 32%, 24% 증가했다. 정리해고 요건이 까다롭고 해고 보상금을 많이 줘야 하기 때문에 인력 구조조정이 쉽지 않고 그 때문에 일용직과 임시직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임시.일용직 증가는 ...

    한국경제 | 2002.02.13 16:16

  • 외국계기업 채용 활기

    ... 한국맥도날드가 매장관리직을 중심으로 400명 이상을, TGI 푸드스타는 식음료서비스와 조리 부문을 중심으로300명을 각각 채용할 방침이다. 버거킹으로 알려진 두산BG식품은 매장관리직을 160명을 채용하며 한국피자헛은공채를 통해 매장정규직 3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외국계 제약회사들은 영업사원 위주로 인력채용에 나서고 있다. 한국얀센은 6월과 11월 공채를 통해 영업사원 60명을, 한국파마는 5월,10월 공채를 통해 20여명을 각각 뽑을 예정이며 한독약품 지분을 ...

    한국경제 | 2002.02.13 10:19

  • "주5일 근무제 도입위해 총파업 불사"

    민주노총은 8일 노동자의 희생이 없는 주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해 총력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주5일 근무제 법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하며 비정규직 노동자를 희생시키는 내용이 포함되어서도 안된다"며 "주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해 총파업도 불사하는 등 총력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21일부터 여의도 국회앞 등 전국 30여개 지역에서 노조간부들의 철야농성을 시작하고 24일에는 ...

    연합뉴스 | 2002.02.08 00:00

  • 이남순 노총위원장 재선

    ... 관련,"지방 선거에 대비해 정당을 급조할 필요성은 느끼지 못하지만 장기적으로 독자 정당을 건설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노총은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올해 핵심사업으로 주5일,주40시간 근무제 쟁취 비정규 보호입법 및 정규직화 공무원 교수노조 도입 시기집중.공동 임단투를 통한 두자리임금인상 철도,가스,전력 등 국가기간산업 민영화 저지 필수공익사업,직권중재제도 폐지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올해를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위한 민주개혁 정당의 ...

    한국경제 | 2002.02.07 20:56

  • 한국노총 이남순 위원장 재선

    ... 당선됐던 이 위원장은 향후 3년간 한국노총을 이끌어 가게 된다. 신임 사무총장에는 김성태 정보통신노련위원장(46)이 선출됐다. 한국노총은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올해 핵심사업으로 ▲주5일.주40시간제 쟁취 ▲비정규 보호입법 및 정규직화 ▲공무원.교수노조 도입 ▲시기집중.공동 임단투를 통한 두자리 임금인상 ▲철도.가스.전력 등 국가기간산업 민영화 저지 ▲필수공익사업.직권중재제도 폐지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또 올해를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위한 ...

    연합뉴스 | 2002.02.07 00:00

  • 여야 '勞心' 구애경쟁

    ... 있도록 한국노총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하고, 노동계 현안인 주5일 근무제와 관련, "국가산업과 국민생활에 직결된 문제인 만큼 충분한 합의를 도출해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 총재는 "비정규직 근로자들도 정당한 대우를 받을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면서 "20년 앞을 내다보면서 매년 6% 이상의 성장을 통해 고용을 확대하는 데 전력하고, 노사자율과 상호신뢰의 원칙하에 신뢰할 수 있는 노동정책을 추진할 ...

    연합뉴스 | 2002.02.07 00:00

  • 한국노총 이남순 위원장 재선

    ... 후보(53.화학노련위원장)를 눌렀다. 지난 2000년 5월 보궐선거를 통해 위원장에 당선됐던 이 위원장은 향후 3년간한국노총을 이끌어 가게 된다. 한국노총은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올해 핵심사업으로 ▲주5일.주40시간제 쟁취▲비정규 보호입법 및 정규직화 ▲공무원.교수노조 도입 ▲시기집중.공동 임단투를통한 두자리 임금인상 ▲철도.가스.전력 등 국가기간산업 민영화 저지 ▲필수공익사업.직권중재제도 폐지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또 올해를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위한 민주개혁 ...

    연합뉴스 | 2002.0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