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371-132380 / 140,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주의 총회 개막 .. 유럽 좌파자도자들 참석

    제21차 사회주의 인터내셔널(SI)총회가 1백40여개국 사회주의 계열 정당 및 기구 대표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8일부터 파리에서 사흘간의 일정으로 시작됐다. 이번 총회에는 리오넬 조스팽 프랑스총리, 토니 블레어 영국총리, 게하르트 슈뢰더 독일총리 등 유럽 좌파 지도자들이 참석, 최근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는 사회주의의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게된다. 그러나 좌파 이데올로기와 신자유주의 요소를 접목한 블레어와 슈뢰더의 "제3의 길"과 정통 ...

    한국경제 | 1999.11.08 00:00

  • "야당 극한투쟁 성공하지 못할것"..김대통령 업무보고 받아

    ... 바란다"면서 "나는 과거 노태우 대통령때 여소야대하에서 제1야당 당수로서 국회의장과 주요 상임위원회의 위원장을 여당에 줬고 98% 이상의 국회안건을 만장일치로 통 과시켜줬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신당은 반드시 전국정당이 돼야 하며 그래야 정국이 안정되고 나라가 발전하며 미래가 있다"면서 "내년에 여당이 안정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면 정치와 경제 남북문제가 어려워진다는 위기의식을 호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김 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를 ...

    한국경제 | 1999.11.05 00:00

  • "신당은 반드시 전국정당돼야" .. 김대통령, 첫 업무보고

    ... 대처를 잘하고 있기 때문에 대란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경제문제를 잘 풀어온 이유는 정치권을 빼놓고는 국민과 정부가 잘 협력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신당은 반드시 전국정당이 돼야 하며 그래야만 정국이 안정되고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과거 노태우 대통령때 여소야대하에서 나는 제1야당 당수로서 국회의장과 주요상임위원회의 위원장을 여당에 줬고 98% 이상의 국회안건을 ...

    한국경제 | 1999.11.04 00:00

  • 자민련, 정쟁틈타 중선거구제 홍보..박총재, 토론회 잇달아

    ... "(주)대우의 경우 4조원대의 부채가 예상됐으나 막상 실사한 결과 놀랍게도 14조원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극단적인 선거전으로 인한 "정경유착"때문"이라고 못박았다. 박 총재는 이어 토론회에서 "보수안보 정당"이라는 당의 정체성 부각에 주력했다. 박 총재는 "경제성장을 이끌며 국가안보를 지켜내고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온 모든 건전보수세력이 결집해야 한다"며 자민련이 보수세력 결집의 구심점으로 거듭날 것임을 강조했다. 또 여야 ...

    한국경제 | 1999.11.04 00:00

  • 여권 신당창당추진위, 4일 청와대 업무보고

    김대중 대통령은 4일 청와대에서 이만섭 장영신 공동대표 등 여권의 신당창당추진위 간부들로부터 창당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다. 김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당이 개혁적 국민정당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얻어 강한 집권당이 될 수 있도록 창당준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당추진위의 김민석 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청와대 보고는 신당추진위가 대통령에게 창당준비 경과를 보고하고 논의하는 첫 자리"라면서 ...

    한국경제 | 1999.11.04 00:00

  • [정치면톱] 여 "단독국회"-야 "장외투쟁" .. 언론문건 대립

    ... 당원들에게까지 "동원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철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부산집회는 현 정권의 파렴치한 언론파괴 공작과 도덕성 타락을 고발하는 장이며 김대중 정권에 대한 역사적 심판의 시발점이 될것"이라며 장외집회의 정당성을 홍보하는데 주력했다. 이 총재는 부산지역 언론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언론장악 음모가 김대중 대통령을 비롯한 통치권의 책임있는 사람과 연결없이 이뤄질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이어 "국민들에게 진상을 알리고 실정의 ...

    한국경제 | 1999.11.03 00:00

  • [특파원코너] 차세대 지도자의 부패스캔들

    프랑스 집권정당의 실력자인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경제.재무.산업장관이 부패 스캔들에 연루돼 2일 전격 사임했다. 지난 97년 조스팽 정부에 입각하기전 대학생 의료보험조합(MNEF)의 법률 자문을 지낸 스트로스 칸 장관은 MNEF의 특정거래에서 변호사 업무를 한 것으로 서류를 허위 작성해 60만프랑(1억2천만원)의 수임료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에 대한 혐의 사실을 완강히 부인하며 사임 이유는 장관으로서 부패 ...

    한국경제 | 1999.11.03 00:00

  • 2여권, 선거공영제안 합의 .. 단독 제출키로

    ... 따라 대신 비용을 지불토록 할 방침이다. 또 후보자의 가족이나 선거사무소 관계자가 위법한 선거운동을 위해 지출한 비용이나 제3자가 이들과 공모해 위법행위를 한 경우 소요된 비용 모두를 선거비용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특히 정당한 사유없이 선거비용 수입 및 지출보고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선거비용 한도액을 초과해 지출한 경우에는 아예 선거비용을 보전해주지 않기로 했다. 현재 정부도 완전한 선거공영제를 실시하겠다는 원칙을 세웠다. 김종필 총리는 지난 2일 ...

    한국경제 | 1999.11.03 00:00

  • [독서] (화제의 책) '브로커? 주식브로커!'

    ... 약세장이 계속될 때 일부러 먼길을 돌아 출퇴근하는 "ㄷ자 인생"의 주식브로커를 두고 하는 말이다. 최근 증시활황으로 억대의 성과급을 받는 브로커도 있지만 아직 흑자로 돌아서지 못한 사람도 숱하다. 주식시장의 3대 축이면서도 정당한 평가를 받고 있지 못 한 브로커. 우리 주식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도 이제 브로커는 하나의 전문직업인으로 자리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현직 증권부 기자가 쓴 "브로커? 주식브로커!"(홍찬선 저, 현대미디어, 1만2천원)는 최초의 ...

    한국경제 | 1999.11.03 00:00

  • 1천만원 한도...'부담' 줄어든다 .. '달라진 연대보증제'

    ... 도입하면서 점차 줄어들 전망이다. 제도적으로 1인당 1천만원까지만 보증을 설 수 있도록 제한된다. 은행별로 개인이 보증을 설 수 있는 한도가 정해진다. 다른 사람의 보증을 선 금액만큼 자신의 신용대출한도가 깎이기 때문에 정당한 이유를 들어 부탁을 거절할수 있게 됐다. "한 달후에 내가 2천만원을 대출받아야 하기 때문에 미안하지만 보증을 서줄 수 없다"고 말할수 있다는 얘기다. 달라지는 연대보증제도와 알아둬야 할 유의사항등을 상세히 알아본다. 1인당 ...

    한국경제 | 1999.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