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391-132400 / 135,4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한경사설(4일) - II > 콜거래 감소와 금융시장 왜곡

    ... 따른 높은 기대투자수익률등이 근본적인 원인이지만 금리규제를 통한 정부의 인위적인 "자금몰이"가 금융시장왜곡을 부채질하고 있다. 끝으로 인위적인 개입으로 인한 부작용이 커지면서 규제가 약해지거나 취소되는 일이 잦아 정부규제의 정당성과 신뢰성을 잃고있다. 대표적인 예로 중개어음금리의 규제취소와 콜거래중개의 BBS(Blind Brokerage System)도입에 따른 소동을 꼽을수 있다. 물론 비효율적인 시장거래가 적지않게 있을수 있으나 높은 물가...

    한국경제 | 1992.06.03 00:00

  • 노대통령 충북 음성서 농촌일손돕기 모내기

    ... 조최고위원의 정치행각을 비난하는 시민들의 전화가 쇄도,관계자들이 부산을 떨기도. 과민성신경증상 일축 .민자당은 30일 국민당이 조윤형의원등의 탈당움직임을 여당의 공작이라고 비난하고 있는것과 관련,"아무런 실체도 없는 소수정당의 과민성 신경증상"이라고 일축. 민자당의 박희태대변인은 이날 오전 김영삼대표 주재의 당직자회의를 마치고 나온뒤 "민자당을 비난하는 것은 타당을 이용해 자당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불순한 의도"라고 비난. 박대변인은 또 "국민당문제는 ...

    한국경제 | 1992.05.30 00:00

  • 정가산책 ..노대통령, 김영삼최고위원과 주례회동

    ... 이날 행사의 의미를 평가. 김대표는 "민자당 정권은 미국에서 공부한 엘리트들이 비교우위론을 농업에 적용하고 있는데 이것은 대단히 잘못된것"이라며 민자당의 농업정책을 비난. 김대표는 이어 "농민을 위한 철학과 예지를 가진 정당은 민주당뿐으로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 농민을 잘살게 하자는 다짐을 이자리에서 하자"고 제의. 정대표와 자유토론 .국민당은 29일 서울올림피아호텔에서 이틀째 국회의원당선자세미나를 개최했으나 연일 보도되고 있는 "탈당설"때문인지 ...

    한국경제 | 1992.05.29 00:00

  • 군 부재자,민간인 참관 영외투표소에서 투표...선관위 시안

    ... 각계 전문가들의 토의에 이어 다음주 선관위 자문회의에 붙여 수정을 거친뒤 선관위 전체회의에서 확정할 예정이다. 선관위가 마련한 시안에 따르면 부재자 투표 신고인은 구 시 군 또는 투표구 선관위에 설치된 부재자 우편투표소에서 정당추천 참관인과 후보자 추천 참관인이 참관하는 가운데 선거일 8일 전부터 선거일 하루 전날까지 투표하도록 되어있다. 군 장병들은 선거일전 일정기간에 소속부대에 인접한 영외 우편투표소 에서 민간참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투표를 하게 ...

    한국경제 | 1992.05.28 00:00

  • 무소속당선자 10명 `무소속동지회' 결성 추진

    ...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임을 추진하고있는 한 당선자는 28일 "무소속당선자들이 여러 차례회동, 앞으로의 진로를 논의한결과 무소속의원간의 상호협조와 정치발전을 위해 친목단체를 구성하는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의견을 모 았다"면서 "각정당에 입당할 것이 확실한 당선자를 제외하면 12~13명 정도가 참여하게될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30일 동지회결성에 앞서 28일오후 정호용 서석재 조진형 강 창희 이재진 성무용 이상재 허화평 박헌기 김상구 김호일 이강두 현 경대 ...

    한국경제 | 1992.05.28 00:00

  • 개원정국 이합집산...정계 소폭개편 이뤄질듯

    14대 국회개원을 앞두고 민주당및 국민당의 일부의원들이 탈당, 다른 정당으로 가거나 무소속으로 이적하려는 움직임이 가속화되고있어 소폭의 정계개편이 이뤄질 전망이다. 민주당의 임춘원의원은 27일 탈당성명을 통해 민주당의 사당화를 비난하고 "이 당에 머물러있는 것이 나라의 장래와 민주화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뜻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생각되기 때문에 새 출발을 위해 민주당을 떠난다"고 밝 혔다. 임의원은 민주당탈당후 일단 무소속으로 남아있다가 ...

    한국경제 | 1992.05.27 00:00

  • < 정가산책 >

    ... 할것이냐는등 예상을 하면서 개표결과 발표에 귀를 기울이기도. "민자 국민당이 배웠을것- .최고위원 투표를 마친 김대중대표는 기자석을 찾아와 "최고위원후보 14명이 한달간 치열하게 열전을 벌였으나 큰 잡음없이 진행된것은 우리나라 정당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것"이라고 자찬. 김대표는 "우리당이 먼저 전당대회를 치렀다면 민자당과 국민당이 보고 배웠을 것"이라며 만족해하는 표정. 김대표는 대통령후보경선결과가 어떻게 될것같으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숲속에 들어간 사람은 ...

    한국경제 | 1992.05.26 00:00

  • 민주당 대선체제 가동 ... 김대중대표 대통령후보 지명

    ... 대통령선거에 나설 대통령후보로 김대중대표를 지명하고 8명의 최고위원을 선출함으로써 당을 대선체제로 가동시켰다. 민주당이 국민.민자당에 이어 마지막으로 대선후보를 확정함으로써 정국은 대선소용돌이속으로 급선회할 전망이다. 여야 각정당은 오는 12월에 실시될 예정인 대통령선거를 위해 7개월여에걸치는 대장정을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하게된 셈이다. 예상대로 민주당"후보"가 된 김대표는 대선을 위해 능동적으로 뛰게 될것으로 보인다. 김대표는 우선 광역자치단체장선거 ...

    한국경제 | 1992.05.26 00:00

  • 노동부,종전보다 훨씬 낮은 생산성지수 개발 ... 노동계 반발

    노동부는 매우 낮은 노동생산성지수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이를 총액임금 5%인상계획을 정당화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노동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노동부의 지시에 따라 노동생산성지수 개편작업을 벌여 지난해 3.4분기의 16.6보다 훨씬 낮은 9.5정도의 4.4.분기 지수를 발표할 예정이다. 새 지수가 이처럼 낮은것은 지금까지 10명 이상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했던것과는 달리 5명 이상의 사업장을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한국노총등 ...

    한국경제 | 1992.05.25 00:00

  • < 정치면톱 > 민자 당내갈등 증폭될 듯

    ... 대선에 영향을 주는일을 막기위한 비주류의 모임이어서 당력을 훼손시키는 것이 아니라 당력을 강화시키는 것"이라며 이것이 해당행위로 비쳐져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의원의 충당작업이 진행될경우 당수뇌부를 중심으로한 주류측은 동반탈당을 막기위한 가지치기에 총력을 기울일것이 예상된다. 반면 이의원측은 경선거부의 정당성을 부각시키면서 박태준최고위원은 물론 박철언의원등을 포함한 비주류의 세규합을 적극 추진하는등 정면대응해 나갈 태세이다.

    한국경제 | 1992.05.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