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31,4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랑스 대선 '전초전' 지방선거 결과에…마크롱도 르펜도 울상

    우파 공화당 승기…'마크롱 vs 르펜' 2파전 구도에 변화 오나 투표율 33.26%로 역대 최저…정치적 무관심도 대선 화두 프랑스 차기 대선 유력 주자로 꼽히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극우 성향 정당 국민연합(RN)을 이끄는 마린 르펜 대표도 광역(레지옹) 지방선거 1차 투표 결과에 웃지 못했다. 마크롱 대통령이 창당한 집권당 전진하는 공화국(LREM)이 거둔 성적은 초라하기 그지없고, RN도 기대했던 것만큼 지지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1.06.21 20:29 | YONHAP

  • thumbnail
    스웨덴 의회, 총리 불신임안 가결…연정 붕괴

    ... 스웨덴 총리가 불신임 투표에서 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4년부터 총리직을 맡고 있는 뢰벤 총리는 이제 일주일 동안 사임할지, 조기 선거를 요구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사임할 경우 의회 의장이 새 정부 구성을 위해 정당들과 협상을 시작하게 된다. 스웨덴에서 조기 선거가 실시되면 이는 1958년 이래 처음이 된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이번 투표는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 소속 뢰벤 총리가 신축 아파트 임대료 규제 완화 계획에 동의하자 ...

    한국경제 | 2021.06.21 19:17 | YONHAP

  • thumbnail
    與 "국힘 권익위 개인정보동의서 누락, 시간끌기 점입가경"

    ... 무엇이 두려워 시간 끌기만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태는 국민을 우롱하는 행태"라며 "국민을 더는 기만하지 말고 차라리 솔직하게 '부동산 전수조사 받기 싫다'고 밝히라"고 촉구했다. 권익위는 이날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하면서 국민의힘에 대해 "개인정보제공 동의서가 일부 누락돼 있다"며 보완을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1 18:50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지방선거 1차투표서 우파 야당 우세…집권당은 부진(종합)

    약진 기대한 극우 정당도 예상보다 득표 적어…역대 최저 투표율 기록 마르세유 일부 투표소 문 안 열고 녹색당 투표용지 부재 등 잡음도 나와 20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광역(레지옹) 지방선거에서 우파 야당이 선두를 달릴 것으로 예측됐다.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소프라 스테리아가 이날 오후 8시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 중도 우파 성향의 공화당(LR)이 27.2%를 득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프랑스 텔레비지옹이 보도했다.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를 ...

    한국경제 | 2021.06.21 18:37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종부세 완화 반대"

    ... 지금은 타이밍이 아니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종부세·양도세 기준 완화 추진을 주도하고 있는 김진표 부동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세제 개편 없이) 과연 대선을 이길 수 있느냐라는 정당으로서 현실적인 고려를 안 할 수 없다”고 보유세 완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내년 대선에서 아무리 큰 차이가 나도 50만 표를 넘지 않으리라는 전문가들의 예측이 많다”며 “그런데 지난 ...

    한국경제 | 2021.06.21 17:58 | 고은이

  • 권익위, 정의당 등 5개 정당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국민권익위원회가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국회의원의 부동산 거래 위법사항을 조사한다. 권익위는 21일 전원위원회를 열어 ‘비교섭단체 등 부동산 거래 특별조사단’(단장 김태응 상임위원)을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특별조사단은 22일부터 정의당·국민의당·열린민주당·시대전환·기본소득당 소속 의원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해 본인과 배우자, 직계 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위법사항 ...

    한국경제 | 2021.06.21 17:53 | 임도원

  • thumbnail
    MSCI "환율·공매도 문제 있다"…정부·금융당국은 '뒷짐'만

    ... 쏟아져 들어왔고, 기업 이익은 늘어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그 이벤트 중 하나가 ‘선진국지수’ 편입이다. 외국인 자금 유입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높은 밸류에이션을 부여받으면 주가가 더 오르는 것을 정당화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올해도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은 한국의 관찰대상국 지위를 회복시켜주지 않았다. 그동안 지적했던 외환시장 규제 등에 더해 한국의 공매도 규제까지 문제 삼았다. 재계와 증권업계에서는 글로벌 지수를 ...

    한국경제 | 2021.06.21 17:52 | 고윤상

  • thumbnail
    한국, 남아공보다 평가 낮았다…MSCI 선진국지수 편입 무산

    ... 쏟아져 들어왔고, 기업 이익은 늘어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그 이벤트 중 하나가 ‘선진국지수’ 편입이다. 외국인 자금 유입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높은 밸류에이션을 부여받으면 주가가 더 오르는 것을 정당화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올해도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은 한국의 관찰대상국 지위를 회복시켜주지 않았다. 그동안 지적했던 외환시장 규제 등에 더해 한국의 공매도 규제까지 문제 삼았다. 재계와 증권업계에서는 글로벌 지수를 ...

    한국경제 | 2021.06.21 17:43 | 고윤상/박의명

  • 차별금지법, 또 다른 '기업 옥죄기' 되나

    ... 포함하면서 차별했다고 지목받은 사람이 차별 피해에 대한 입증 책임을 지도록 했다. 근로자가 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하면 기업이 차별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김승욱 중앙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차별금지법은 정당한 능력의 차이도 차별로 간주해 ‘아니면 말고’식의 신고가 급증할 수 있다”며 “일 잘하고 성실한 직원이 역차별받는 시대가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미현/안대규 기자

    한국경제 | 2021.06.21 17:40 | 조미현/안대규

  • thumbnail
    [단독] 대졸·박사 연봉 차이두면 불법?…기업들 '대혼란' 온다

    ... 조항을 포함하면서 차별했다고 지목받은 사람이 차별 피해에 대한 입증 책임을 지도록 했다. 근로자가 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하면 기업이 차별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김승욱 중앙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차별금지법은 정당한 능력의 차이도 차별로 간주해 ‘아니면 말고’식의 신고가 급증할 수 있다”며 “일 잘하고 성실한 직원이 역차별받는 시대가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학력·고용형태' ...

    한국경제 | 2021.06.21 17:40 | 조미현/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