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91,3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용진 "이준석 헛발질 기대 싹 버려야…변해야 이긴다"

    ... 방식으로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만 50세로 민주당에서 가장 젊은 주자인 박 의원은 '이준석 돌풍'과 맞물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주자 가운데 지지율 3위를 잇따라 차지했다. 그는 "낡은 진영논리와 계파정치에 휘둘리지 않고 민주당도 들썩일 수 있도록 변화를 만들어내는 일을 하려고 도전했다"며 지지를 부탁했다. 박 의원은 간담회에 이어 한림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대선주자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세대교체로 시대교체를 하자'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

    한국경제 | 2021.06.14 17:46 | YONHAP

  • thumbnail
    '롤 프로게이머'로 변신한 이낙연…"E스포츠와 학교·병역 연계 필요"

    ...;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인 지난 13일에는 서울 보라매공원의 반려견 놀이터를 찾아 시민들과 반려동물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오영환 민주당 의원과 부인인 김자인 스포츠클라이밍 선수도 함께 했다. 정치권에서는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로 대표되는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의 부상에 기성 정치인들이 게임·반려동물 등 이슈에 관심을 쏟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

    한국경제 | 2021.06.14 17:45 | 오형주

  • thumbnail
    이낙연 "e스포츠도 학교체육 편입…병역 연기도 가능하도록"

    ...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겨냥한 차원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직접 온라인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를 직접 체험해보는 등 젊은 층 공략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전혀 상상치 못한 세계가 종로 한복판에 있다는 것이 놀랍다"며 "청소년들이 꿈을 펼칠 세계가 있다는 것을 발견해 기뻤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의 선출과 관련해서는 "바람직한 일"이라며 "정치 문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길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17:44 | YONHAP

  • 원자재 랠리에…브라질 펀드 '삼바춤'

    경기 반등으로 원자재값이 오르자 브라질펀드 수익률이 급등하고 있다. 원자재 부국 브라질에 글로벌 자금이 쏠리면서 주가가 오르고 있어서다. 증권가에선 브라질 정치가 안정을 찾고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도 걷히고 있어 당분간 브라질 펀드가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4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브라질 주식형 펀드의 최근 3개월 수익률(11일 기준)은 28.05%다. 같은 기간 해외 주식형 펀드 평균 수익률은 5.66%, 국내 주식형 펀드 ...

    한국경제 | 2021.06.14 17:29 | 이슬기

  • thumbnail
    60:59…단 1표 차이로 '네타냐후 12년' 끝냈다

    ... 곧 돌아올 것”이라며 재기를 다짐했다. 하지만 네타냐후는 수뢰 배임 등 부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만큼 총리직이라는 보호막이 사라짐과 동시에 형사 처벌을 면할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이스라엘은 극심한 정치적 분열 속에 지난 2년간 네 차례나 총선을 치렀다. 2019년 4월과 9월 총선 후에는 정당 간 이견으로 연립정부를 구성하지 못했다. 지난해 3월 총선이 끝난 뒤에는 네타냐후의 리쿠드당과 중도 성향의 청백당이 연정을 구성했지만 사사건건 ...

    한국경제 | 2021.06.14 17:23 | 김리안

  • thumbnail
    [다산 칼럼] '이준석 돌풍'을 바라보며

    ... ‘이준석 돌풍’을 낳은 20대 표심은 미래를 빼앗긴 세대의 울분이다. 이들은 자신의 비전을 빼앗아 ‘시각 장애인’으로 전락시킨 기성세대에 대한 믿음이 전혀 없다. 그런 만큼 기성세대보다 자신들 세대의 정치인을 더 믿을 수밖에 없다. 이준석 신드롬은 ‘보수 정치인 이준석’이 아니라 ‘30대 이준석’이란 토양에서 잉태된 것이다. 이를 여권에서 ‘젊은 세대의 보수화’라면서 이념의 ...

    한국경제 | 2021.06.14 17:22

  • thumbnail
    [취재수첩] 이번에는 K방역 의료진 '토사구팽' 논란

    ... 인력을 모집해 일선 행정기관으로 인력을 파견했다. 그러면서도 처우와 고용 기간 등에 대한 제대로 된 검토나 후속 대응책 마련은 없었다. 정부는 “갑작스러운 팬데믹 상황이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많은 전문가는 향후 불확실성에 대한 대비가 부족했다고 꼬집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이 ‘K방역의 성과’라며 홍보에 쏟은 열정의 절반만이라도 파견 의료진 운용책 마련에 쏟았다면 발생하지 않았을지도 모르는 일들이다.

    한국경제 | 2021.06.14 17:21 | 성상훈

  • thumbnail
    [정종태 칼럼] 경제팀에 거는 마지막 기대

    통화와 재정당국의 엇박자는 늘 있는 일이지만 요즘처럼 극명하게 대비된 적도 없다. 한국은행은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고 있다며 금리인상 깜빡이를 부지런히 켜고 있는데, 정부는 ‘무슨 인플레 같은 소리냐’며 재정을 더 퍼부을 태세다. 이 정부 들어서만 벌써 아홉 번째 추경을 준비 중이다. 역대 어느 정부도 이 정도로 추경을 남발하진 않았다. 경제팀이 그동안 한 일도 솔직히 돈풀기 외에는 없다. 문재인 정부 초기에는 가계소득을...

    한국경제 | 2021.06.14 17:20 | 정종태

  • [사설] '경제민주화 허상' 지적한 이준석, 합리적 대안 기대한다

    ... 않는다”는 파격 발언을 내놓았다. 한경과의 인터뷰(6월 14일자 A1, 4, 5면 참조)에서 경제관(觀)을 피력하며 던진 또 하나의 묵직한 화두다. ‘경제를 재벌 손아귀에 넘기자는 것이냐’는 말꼬리 잡기식 정치공세를 뻔히 예상하면서도 한국 경제가 당면한 핵심 문제를 비껴가지 않고 경제민주화의 허상을 지적한 ‘용기’에 우선 박수를 보낸다. “분배주체도 국가가 아니라 시장이어야 한다”는 그의 인식은 경제를 조금만 ...

    한국경제 | 2021.06.14 17:18

  • [사설] 가계빚 증가속도 1위…고집불통 정책에 국민 고통만 가중

    ... 젊은이들의 ‘영끌, 빚투’에도 월급을 모아봤자 집값 폭등에 ‘벼락거지’가 될 뿐이라는 실망과 좌절감이 투영돼 있다. 집 한 채뿐인 은퇴자들은 갑자기 늘어난 세금을 내느라 빚을 내야 하는 형편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치권은 여전히 기본소득이니 안심소득이니 하며 돈풀기에만 골몰해 있다. 국민에게 제공할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이고, 삶을 스스로 개척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란 단순한 진리를 진짜 모르는 것인가.

    한국경제 | 2021.06.14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