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9731-399740 / 428,6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한국창조] '2025년 여름, 서울'..미리가 본 건국 77주년

    ... 지나는 동안 국민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참으로 많은 것이 변했어도 여전히 변하지 않은 것 몇 가지가 있기는 했다. 길거리에서 난폭운전을 하거나 질서를 무시하고 얌체처럼 끼여들기를 하는 운전자를 보면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정치를 해야 할 놈이군" 혹은 "국회로 보내야 할 놈이군" 그 말은 감옥으로 가야 할 놈이군, 하는 말만큼이나 수치스러운 말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전과는 다른 방식으로 새롭게 뛰자"는 운동 속에 유독 변하지 않고 전과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이용훈 신임 중앙선관위장 취임식

    ...앙선관위는 13일 오전 과천청사에서 선관위원 전체회의를 열어 이용훈대 법관을 제12대 중앙선관위원장으로 선출, 신임위원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 위원장은 취임사에서 "선거 및 정당사무 관리의 주체인 선관위가 선두에 서서 고비용 정치구조의 개선을 이루겠다"면서 "이를 위해 고비용 정치구조 를 청산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선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선관위원장의 임기는 6년이나 이 위원장은 선관위 관례에 따라 대법관 임기가 만료되는 오는 2000년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한국기업 흥망사 : '사라진 재계 신데렐라'

    ...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그는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비난하는 광고를 냈다가 83년8월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이들의 공통적 특징은 적은 돈으로 아이디어 하나만 믿고 도전했다는 점이다. 또 몰락 과정에 상당히 정치적인 곡절이 끼여 있었다는 것도 비슷한 점이다. 이들이 일궜던 기업들은 더러 퇴출되기도 했지만 상당수는 기존 업체들에 인수돼 아직까지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 재계에 "도전과 응전"의 흔적을 남겼다. 그리고 광명(이수왕)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미국/중국/러시아 연쇄 정상회담..엔화안정등 화두 실무접촉

    ... 한편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이 구제금융 지원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경제개혁에 대한 신속한 조치를 촉구할 예정이다. 중국의 장쩌민(강택민)주석도 다음달 4일과 6일 러시아와 일본을 각각 방문한다. 엘친 대통령과의 회담은 당초 정치적 의제에 촛점이 맞춰져 있었으나 최근의 상황으로 볼때 경제협력문제가 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은 엔화폭락에 대한 양국의 대응책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본 정부가 엔화폭락을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북한관련 정보 한눈에 본다'..하이텔 '사이버북한' 서비스

    종합적인 북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PC통신에 개설된다. 한국PC통신의 하이텔은 15일부터 북한관련 종합 정보서비스인 "사이버 북한"(go BUKHAN)을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하이텔은 북한의 경제 정치 사회 문화 역사등에 관한 정보를 10종의 데이터베이스(DB)로 만들었으며 이용자들을 위해 자유게시판도 마련했다. "온라인 북한"에서 제공하는 정보는 북한의 역사, 대중문화, 주민생활, 언어, 문화예술, 교육 등 일반적인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수뢰혐의 염홍철 전대전시장 영장 기각...서울지법

    서울지법 최중현 영장전담판사는 13일 의대설립 청탁대가로 거액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염홍철 전대전시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최판사는 "염씨가 청탁대가가 아닌 정치후원금 명목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다 공여자 진술만으로는 대가성 여부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고,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도 없다"고 기각사유를 밝혔다. 염씨는 지난 96년 9월 을지병원 박준영 이사장으로부터 "교육부와 보건복지 부 관계자들에게 부탁, 의과대학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21세기 이것만은 바꾸자 : '개성시대로'

    ... 지금의 위기는 21세기를 맞는 마지막 관문일는지도 모른다. 우리가 이 위기를 잘 넘기면 선진국으로 진입할 것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여기서 좌절한다면 영원히 3류국가로 전락해버릴 수밖에 없다. 21세기 선진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각 부문 개혁의 키워드를 각계 전문가로부터 들어보았다. ====================================================================== 국가만능주의에서 탈피하자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질곡의 역사' 건너 제2의 건국을...

    ... 반도를 두동강냈고 그 질곡은 여전히 우리 삶의 구석구석을 짓누르고 있다. "4.19"와 "5.16", 그리고 "5.18"과 "6.29" 등으로 상징되는 한국 현대사의 격랑속에서 우리는 경제적으로 "절대빈곤의 시대"를, 정치적으로 "어둠의 세월"을 건넜다. 그렇게 우리는 건국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쟁취했고 복지사회건설에 한발한발 다가갔다. 하지만 90년대의 풍요뒤에서 자만이 싹트고 있었다. 스스로의 성취에만 도취돼 세계의 변화에 둔감했던 탓이다.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정부 발간 영문책자, 한국->북한 오기 '빈축'

    ... 한.미간 경수로협상에 앞서 악수하는 장면이다. 그러나 사진 설명은 미국과 북한 대표가 악수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해외문화홍보원은 이처럼 잘못된 내용이 포함된 것도 모른채 5천부를 인쇄, 이중 3천7백부를 지난 11일 1백40개 재외공관에 배포한 것으로 밝혀졌다. 64쪽짜리 이 책자에는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나라의 정치 경제 발전과 남북관계 등을 설명하는 내용이 사진과 함께 담겨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4일자 ).

    한국경제 | 1998.08.13 00:00

  • [새한국창조 21] 국내외 석학 등이 제시하는 새패러다임 (4)

    ... 아메리칸 스탠더드"(사노 노무라종합연구소 연구원)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공산주의가 붕괴된 이후 미국이 유일한 초강대국으로 군림하고 있는 탓이다. 미국의 신경제론자들은 "세계경제의 모든 길은 미국으로 통한다"고 외쳐댄다. 정치를 상품화하는 워싱턴, 금융의 메카인 월 스트리트, 첨단 정보산업을 주도하는 실리콘밸리 등에서 통용되는 방식은 각 분야의 글로벌 스탠더드로 자리잡고 있다. 세계 각국은 글로벌 스탠더드로 전환하기위해 경쟁적으로 개혁에 나서고 ...

    한국경제 | 1998.08.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