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99,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野주자 첫 입심대결…내일 선거? 尹·洪 "이긴다" 劉 "진다"

    ... 이긴다"고 말했다. 토론회 초반 자신을 한 단어로 소개하는 '나는 ○○다'라는 코너에서 후보들은 저마다 자신의 강점을 내세웠다.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 강철"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최근 자신을 겨냥한 고발사주 의혹 등이 여권의 공작정치라는 주장과 함께 "맞으면 맞을수록 더욱 단단해진 강철"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는 "나는 무야홍(무조건 야권 후보는 홍준표)"이라면서 "MZ 세대를 기반으로 압승을 하고 정권 교체를 꼭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유승민 후보는 ...

    한국경제 | 2021.09.16 17:39 | YONHAP

  • thumbnail
    "오늘 판 닭, 고작 다섯 마리가 전부"…결국 폭발한 상인들

    ...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남주 참여연대 민생경제위원회 변호사는 “정부는 손실보상으로 자영업자를 지원했다고 생색내지 말고, 실제로 피부에 와 닿을 수 있는 방안을 신속히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도 자영업자들이 주장하는 방역체계 전환 논의에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위드 코로나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방역체계 전환 논의를 시작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첫 회의에서 “신속하고 ...

    한국경제 | 2021.09.16 17:37 | 양길성/장강호

  • thumbnail
    '네·카 대표' 국감 뺑뺑이 돌 판…농해수위 증인 60%가 기업인

    ... 신청한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플랫폼기업들의 골목상권 침해, 문어발식 확장, 금산분리 위반, 갑질 등의 문제를 철저히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해수위까지 플랫폼 기업인을 국감에 부르자 정치권에서는 “올해 국감에서는 플랫폼 기업인을 증인으로 부르지 않은 상임위를 찾기 어려울 것”이란 예상까지 나온다. 오는 24일까지 최종 명단을 제출해야 하는 가운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와 김 의장 등...

    한국경제 | 2021.09.16 17:35 | 전범진/조미현

  • thumbnail
    우원식 "이재명의 음주운전, 제보자와 만남 서두르다 실수"

    ... 만나기 위해 서두르다 실수한 음주운전"이라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날 SNS에 "실수라해도 안 했어야 하는 일도 있다"면서도 "서툴지만 불의를 지나치지 않은 시민활동가, 인권변호사, 초보 정치인이 한 일의 결과"라며 이렇게 밝혔다. 우 의원의 글은 앞서 이낙연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민주당 의원이 이날 CBS라디오에 나와 이 지사를 겨냥 "능력 있는 사람이니까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더라도 눈 감고 ...

    한국경제 | 2021.09.16 17:34 | 조미현

  • thumbnail
    [다산 칼럼] 나쁜 공약 감별법

    ... 소유권을 변동시키려는 시도가 있다. 민간자본이 제대로 된 경영을 해서 몇 년간의 적자를 버텨내고 지난 수년간 흑자를 달성한 사업이었다. 집중된 소수의 이익을 챙겨주고, 넓게 흩어져 있는 다수에게 부담시키는 전형적인 ‘고객 정치’의 모습이다. 정치학 원론 교과서에도 가장 저질의 정책으로 소개하는 유형이다. 다섯째, 지역 인프라 건설은 나쁜 공약이다. 한국은 대부분의 인프라가 매우 젊고 촘촘하며 충분하다.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혼잡이나 미비는 ...

    한국경제 | 2021.09.16 17:32

  • thumbnail
    중국은 왜 블랙록을 원하는가

    ... 의문을 던졌다. 블랙록과 중국 정부는 무슨 의도로 협력하고 있느냐는 것이었다. 중국 정부가 부분적으로라도 외국에 개방하고 있는 분야는 금융시장이다.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10년 동안 중국은 민간기업 탄압을 확대해왔다. 반면 정치권력은 더 강해졌다. 중국은 국유기업의 범위를 넓혀왔고, 기술 기업들의 해외 증시 상장도 막았다. 이런 조치를 감행한 시 주석이 뮤추얼펀드를 위해 외국 기업에 시장을 개방한다는 것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공산당 같은 중국 내 강력한 ...

    한국경제 | 2021.09.16 17:31 | Joseph C. Sternberg

  • thumbnail
    [이슈 프리즘] 20대 대선, 이번에도 기업은 안보인다

    ... 대통령이 되더라도 ‘그리드록’에 갇힐 것이다. 시장으로서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그리드록은 대통령의 소속 정당과 의회 다수당이 달라 새로운 법안이나 정책을 일방적으로 처리할 수 없는 상태를 뜻하는 정치용어다. 시장은 급격한 변화보다는 정치적 무기력 상태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다. 집권 초기 무리한 결정으로 시장 질서를 교란시키고 투자자를 혼란에 빠뜨리는 것을 경계하는 것이다. 선진국의 안정된 경제시스템을 전제로 한 것이지만, “정치 ...

    한국경제 | 2021.09.16 17:27

  • thumbnail
    카카오 28% 급락하는 동안…1조4000억 '줍줍'한 개미들

    정치권과 정부가 플랫폼 규제 방안을 들고나오자 카카오 주가가 작년 5월 수준까지 떨어졌다. 다음달 열리는 국정감사에선 정무위원회 등 4개 위원회가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불러 독점 문제를 지적하겠다고 나섰다. 카카오 주가는 고점 대비 28% 급락했다. 카카오 주가에 대한 전망은 엇갈리고 있다. 금융, 통신처럼 돈을 아무리 많이 벌더라도 규제 대상이 되는 종목은 실적과 관계없이 밸류에이션 할인이 불가피하다는 의견과 규제는 플랫폼 사업의 성장성을 훼손할 ...

    한국경제 | 2021.09.16 17:25 | 심성미

  • [사설] "韓 빅테크 규제 중국 닮아간다" 해외서도 걱정하는 현실

    ... 모를 폭락세다. 이런 상황이 한국과 다를까 . WSJ는 “한국 집권여당이 야당과 박빙의 지지율 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내년 3월까지는 빅테크 때리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치적 목적이 깔려 있다는 해석이다. 이미 “모든 것을 정권 재창출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하겠다”는 여당 대표의 발언까지 나와 있는 터다. 그만큼 여당의 빅테크 공세는 노골적이다. 정부 부처를 총동원해 간담회 개최부터 ...

    한국경제 | 2021.09.16 17:25

  • thumbnail
    고승범 "대출규제, 전세·집단대출 실수요자 피해없게 검토"(종합)

    "'가계부채 저승사자' 별명 받아들인다" "코로나 대출 연장, 정치적 고려 없어"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가계부채 관리'를 여전히 강조하면서도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중도금대출) 모두 실수요자가 피해 보지 않도록 계속 검토하겠다"고 16일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금융업 협회장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가계부채 총량 규제로 실수요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에 "집단대출, 전세대출, 정책모기지가 많이 늘고 있는데다 실수요와 관련된 대출"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9.16 17: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