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28,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목! 이 책] 도조 히데키와 제2차 세계대전

    군인 출신 정치가로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주범 도조 히데키(1884~1948)의 실체를 드러낸다. 도조는 대일본제국의 광영을 만천하에 떨칠 영웅이라며 추앙받았지만, 패전 후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몰락했다. 그의 행적은 일본 근대사의 치부로 여겨지기도 한다. 저자는 아시아 민중을 전쟁과 죽음으로 몰아넣은 근대 일본 정치의 한계를 도조나 몇몇 전범에게 뒤집어씌운 채 나머지 문제들은 간과한 것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한다. (정선태 옮김, 페이퍼로드, ...

    한국경제 | 2022.08.12 17:47

  • thumbnail
    [주목! 이 책] 아부다비 외교 현장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2010~2013년 아랍에미리트(UAE) 대사를 지낸 저자가 중동의 정치·문화·비즈니스에 대한 생생한 체험과 외교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준다. 중동에서 사업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왕족과의 관계다. 현지인과의 네트워킹을 위해 ‘마즐리스’라는 모임을 잘 활용해야 한다. (BMK, 271쪽, 1만8000원)

    한국경제 | 2022.08.12 17:46

  • thumbnail
    민주, '기소→1심 유죄' 직무정지 기준 변경 무게…논란 지속(종합)

    ... 기소됐다는 이유만으로 당직을 정지할 수 있게 하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서 "대신 유죄 선고를 받을 경우 당직을 정지한다는 강행 규정은 넣어야 한다고 본다. 비상대책위원회와도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당국의 수사가 정치탄압·보복수사로 판단될 경우 징계에서 예외를 인정하게 돼 있는데, 이를 판단하는 주체를 윤리위원회에서 최고위원회로 바꾸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윤리심판원 심의·의결 절차가 한 달가량 걸리는 만큼 신속하게 논의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

    한국경제 | 2022.08.12 17:38 | YONHAP

  • 전대 앞둔 민주 '당헌 80조 개정' 갈등 격화

    ...squo;계와 강성 지지자들은 해당 내용을 개정해 이 후보가 기소되더라도 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친문(친문재인) 진영을 중심으로 한 비명계에선 ‘이재명 방탄용’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오는 16일 전체 회의를 열고 80조 1항을 ‘기소 시 직무정지’ 대신 ‘하급심 유죄 선고 시 직무정지’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소 단계에서 직무를 ...

    한국경제 | 2022.08.12 17:32 | 설지연

  • 박진 '화이부동' 거론에…中왕이 "그게 군자의 사귐"

    ... 조화는 더 공고하면서 오래가고, 더욱 강인하면서도 더 따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존 한·중 관계를 나타내는 대표적 성어인 ‘구동존이(求同存異)’가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화이부동으로 대체될지 주목된다. 구동존이는 중국의 정치가 저우언라이가 주창한 것으로 ‘이견이 있으면 일단 미뤄 두고, 의견을 같이하는 분야부터 협력한다’는 의미다. 김동현 기자

    한국경제 | 2022.08.12 17:31 | 김동현

  • thumbnail
    행동주의 펀드 NYT 지분 7% 확보…"구독자 전용 상품 강화해야"

    ... 업체 인사이더 인텔리전스는 NYT의 2분기 광고수익은 2.4% 줄었다며, 2%가 미미한 수치일 수도 있지만 이는 광고에 의존하는 디지털 미디어 사업 모델에 어려움이 닥칠 징조라고 분석했다. 특히 NYT는 바이든 대통령 집권 후 정치 뉴스 관련 트래픽이 눈에 띄게 줄고 온라인 구독자 증가세도 한풀 꺾이며 고전하고 있다. 밸류액트 캐피털은 이 같은 어려움을 상쇄할 요소로 구독자 전용 상품을 지목한 것이다. 그동안 디지털 전환에 총력을 기울여온 NYT의 유료 구독자는 ...

    한국경제 | 2022.08.12 17:29 | YONHAP

  • thumbnail
    尹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 뒀다"…정치인 빼고 기업인부터 사면

    ... 극복에 기여해 달라는 취지”라는 설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면 가능성을 시사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여당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끝내 명단에 들지 못했다. 윤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하락하면서 정치인 사면을 부정적으로 보는 여론을 의식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향후 국정 운영 과정에서도 여론을 중시하는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경제인 사면 대상도 엄선 윤 대통령은 12일 출근길에 8·15 특별사면 원칙과 관련,...

    한국경제 | 2022.08.12 17:25 | 좌동욱/설지연

  • thumbnail
    與 전대시기 '갑론을박'…권영세·원희룡 등판설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공식 출범을 앞두고 당권 주자 간 물밑 신경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당내 기반, 대외 인지도, 잔여 임기 등 정치적 상황과 이해관계가 제각각이어서 전당대회 개최 시기부터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당 일각에선 ‘주호영 비대위’가 내년 초 전대 개최에 무게를 두고 있는 만큼 ‘친윤(친윤석열)계’이자 국무위원인 권영세 통일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의 등판설도 고개를 들고 있다. ...

    한국경제 | 2022.08.12 17:25 | 양길성

  • thumbnail
    '경영복귀 족쇄' 풀린 이재용…반도체 전쟁·M&A 진두지휘한다

    ... 부회장이 정부의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돼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사면·복권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 정치인들은 ‘민생과 경제 회복 우선’이라는 특별사면 기조에 따라 특사 명단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12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이 부회장을 비롯한 경제인 4명과 서민생계형 형사범·노사 관계자·특별배려 ...

    한국경제 | 2022.08.12 17:25 | 좌동욱/김진성/정지은/박신영

  • thumbnail
    "깡패·갑질 공무원…왜 檢이 수사 못하나"

    ... 법률이 시행령에 범죄 범위 설정을 위임하기는 했지만, ‘검찰의 수사 총량 축소’라는 국회의 입법 취지를 무시했다는 것이다. 검찰의 수사 영역을 사실상 복원한 것은 대의민주주의 원칙에 어긋나는 ‘시행령 정치’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시행령 정치’나 ‘국회 무시’ 같은 감정적인 정치 구호 말고, 시행령의 어느 부분이 그 법률의 위임에서 벗어난 것인지 구체적으로 ...

    한국경제 | 2022.08.12 17:24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