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99,9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석기 칼럼] 실패와 퇴보의 좋은 점

    '우주를 살리는 성장의 후퇴(De-growth as a Savior to the Planet, 2021. 9. 18)'라는 주제의 뉴욕타임즈 칼럼을 읽으며 생각한다. “오늘날의 기후 변화에 대해 정치인들과 경제학자들이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 고민하면서, ‘녹색성장(Green Growth)’를 부르짖는 상황에 코로나가 닥쳐서 빠른 성장을 멈추게 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이게 했으며, '적은 게 좋은 ...

    The pen | 2021.09.23 10:10 | 홍석기

  • thumbnail
    윤건영 "대장동 의혹, 원인 제공자는 국힘과 이명박"

    ... 받았다"며 "신영수 전 의원 동생은 대장동 땅 사업과 관련해 구속된 전력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까지 돈 한푼이라도 받았거나 하는 이는 모두 국민의힘 소속"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정치공세를 파상적으로 펼치고 있는 것 같은데 야당이 이런 말 할 자격이나 있는가 싶다"며 "한마디로 방귀 낀 사람이 성내는 꼴인 그런 상황"이라고 밝혔다.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을 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에 ...

    한국경제 | 2021.09.23 10:08 | YONHAP

  • thumbnail
    안철수 "누가 덜 더럽나 경쟁…탄산수 아닌 생수 뽑아야"

    ... 의료봉사를 하며 국민의 말씀을 경청하는 시간을 보냈다"며 "국가 지도자를 선출하는 대선 경선이 누가 덜 더럽고 덜 부패했나 경쟁이 되면서 뽑을 사람이 없다는 의견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정치인이 다 도둑놈이니 그나마 말이라도 시원하고 화끈하게 하는 사람을 뽑자는 분위기를 만드는 게 포퓰리스트가 파놓은 함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극단 진영논리의 해독제는 톡 쏘는 탄산수가 아닌 생수"라고 ...

    한국경제 | 2021.09.23 09:56 | YONHAP

  • thumbnail
    秋 "대장동 의혹, 특검 가도 상관없다…이재명 나올 게 없어"

    ...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 "이 지사 측에서 나올 게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특검 등을 마치 여론몰이 무대로 만들거나, (사안을) 제대로 주목해서 보지 못하고 정치적 사건으로 물타기를 할 소지가 있을 수는 있다"고 우려를 내비쳤다. 추 전 장관은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

    한국경제 | 2021.09.23 09:38 | YONHAP

  • thumbnail
    지지율 추락·재선 난망 속 브라질 대통령 내년 대선 불출마설

    ... 보장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대선에서 패배하면 보우소나루 대통령 자신은 물론 네 아들이 모두 직권남용과 부패 등 혐의로 사법 당국의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결국 자신과 네 아들에 대한 처벌을 막기 위해 중도 진영과 정치적 거래를 하겠다는 뜻으로, 지난 7일 벌어진 친정부 시위에서 지지자들에게 "나는 절대 체포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 나온 발언으로 보인다. 그러나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좌파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

    한국경제 | 2021.09.23 09:26 | YONHAP

  • thumbnail
    "원인제공자는 이명박"…與, '이재명 대장동' 의혹도 MB 탓

    ... 사주 의혹은 비교 불가다. 차원이 다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대장동 사건은 팩트가 드러난 게 아직 없다. 여러 가지 설만 있다"며 "반면 고발사주 의혹은 검찰의 고위 간부가 야당 정치인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은 조사하자, 검경의 수사를 받자고 하지만 국민의힘은 압수수색에 야당 탄압이라고까지 한다"며 "또 ...

    한국경제 | 2021.09.23 09:24 | 조미현

  • thumbnail
    유엔총회 "모든 종류의 차별 대항하자" 정치적 선언 채택

    2001년 더반 인종차별철폐 회의 20주년 기념 "글로벌 공동체로서 만연한 차별 막을 노력 부족했다" 유엔 총회에 모인 정상들이 22일(현지시간) 인종 차별에 대항하는 정치적 선언을 채택했다고 신화, AP통신이 보도했다. 2001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렸던 유엔 인종차별철폐회의 20주년을 기념해 채택된 이번 선언문은 유엔이 인종주의와 차별,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 불관용에 맞서기 위한 포괄적인 토대를 갖는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선언문은 ...

    한국경제 | 2021.09.23 09:22 | YONHAP

  • thumbnail
    '허니문 끝났나'…바이든 지지율, 아프간·코로나에 하락세

    각종 여론조사서 취임 초 공고하던 50%대 지지율 붕괴 올해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휘청거리고 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22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문제로 강한 정치적 역풍을 맞고 있다며 여러 여론조사에서 그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1일 발표된 디모인 레지스터와 셀저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아이오와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31%에 그쳤고 유권자 62%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지 ...

    한국경제 | 2021.09.23 09:16 | YONHAP

  • thumbnail
    "한국, 인구 절벽 극복한 독일 이민정책 수용해야"

    ... 후 그들의 나라로 돌려보내기 때문에 김 교수는 '차별 배제 모형'이라고 분류했다. 김 교수는 차별 배제 모형을 두고 "유입국 사회가 더럽고, 어려우며, 위험한 이른바 3D 노동 분야에만 이민자를 받아들일 뿐 국적이나 시민권, 정치권 등을 부여하지 않아 원칙적으로 외국인 정착을 차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0년대 유럽연합(EU)이 옛 공산권 유럽 국가 국민들을 대거 받아들이며 EU 내 이주 노동이 자유로워지자 독일은 다인종·다민족·다문화를 뼈대로 삼은 다문화 ...

    한국경제 | 2021.09.23 08:11 | YONHAP

  • thumbnail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윤석열 측근?…공방 가열

    "추미애 장관 시절 보임" vs "의사결정 함께한 참모"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었는지 여부를 놓고 정치권에서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손 검사를 놓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재직 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보임돼 윤 전 총장 측근으로 보기 어렵다는 주장과 윤 전 총장이 지난해 채널A 사건 등 위기를 맞았을 때 핵심 대검 과장급 중 하나였다는 평가가 맞서는 형국이다. ...

    한국경제 | 2021.09.23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