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6991-687000 / 719,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손보 상반기 실적 '아리송'..보험료수입 감소/당기순익 급증

    ... 본격화될 요율 경쟁이 가시화 경우 업계의 경영성적표는 급격히 나빠질 수 있다는 분석도 서슴지 않고 있다. 98 사업연도 한해결산시 흑자를 기록할 회사는 대형사를 위주로 절반수준에 머물 것이란 예측도 나오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평가손을 감안할 때 사실상 적자인 회사가 적지 않다" 며 "문제는 향후 경기동향과 주가 수준이 손보사 결산결과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6일자 ).

    한국경제 | 1998.11.05 00:00

  • [활력 찾은 '증시'] 나는 이렇게 본다 : 외국인 원맨쇼 한계

    이충식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은 최근의 주가상승은 조만간 1차 한계에 부딪칠 것으로 예상된다. 주식매수세력이 국내 기관및 일반투자자 등으로 확산되지 않는 상황에서 외국인만 사들이는 원맨쇼로는 주가를 밀어올리는데 한계가 있다. 연초와 비교해 요즘의 외국인 매수세가 상대적으로 약해 보이고 것도 사실이다. 여기에 11월과 12월에 기업들의 유상증자 물량이 많아 현재로서는 종합주가지수가 400선을 확고한 바닥으로 다졌는지 조차도 의심스럽다. ...

    한국경제 | 1998.11.05 00:00

  • 옵션시장 활성화

    ... 14만6천9백84계약 보다 31% 증가했다. 거래대금도 지난9월의 53억9천만원보다 1백83% 늘어난 1백52억4천만원 에 이르렀다. 이같은 거래규모는 지난 97년7월 옵션시장이 개설된 이후 최대치다. 증권거래소는 "엔화강세 및 금리하락등 증시주변여건이 개선되고 주가지수상승으로 콜옵션을 중심으로 한 옵션프리미엄이 상승해 거래 량과 거래대금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박준동 기자 jdpower@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5일자 ).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증시산책] 다시 박스권

    주가가 다시 박스권에 접어들었다. 거래는 듬뿍듬뿍 실리지만 사흘째 제자리 걸음이다. 위로는 420, 아래론 400에 의지하고 있다. 프로그램 매수잔고가 3천억원에 육박해 있다. 기회만 있으면 매물로 흘러나온다. 외국인의 매수강도도 약해졌다. "사자"주문을 내돼 "얼마 이상으로는 사지 말라"는 식으로 조건을 단다. 그렇다고 해도 주가는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 추가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있기 때문. 시장참가자의 흥분이 없었다는 점에서 ...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사이버기자 한경제의 인터넷증시] (8) '모건스탠리증권'

    외국인투자자들은 MSCI(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한국지수를 투자지표 로 주로 활용한다. 종합주가지수는 원화기준으로 표시되는 만큼 달러기준으로 생각하는 외국인 입장에선 별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종합주가지수가 올랐지만 MSCI한국지수가 별로 오르지 않았다면 매수 의욕을 느끼게 된다. MSCI 한국지수를 얻을 수 있는 곳이 모건스탠리증권 홈페이지(www.ms.com)다 하단에 있는 메뉴에서 MSCI->시장(Market)...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대만 2개 대기업그룹, 심각한 자금난 '직면'

    대만의 주요 대기업그룹 2개가 심각한 자금난에 직면하고 있다. 주가도 연일 급락세다. 타이베이(대북)증시의 가권지수는 4일 전날보다 2.4%가 떨어진 6,905.32포인트를 기록, 7천선이 붕괴됐다. 가권지수는 전날에도 2% 빠졌었다. 대만 주식시장이 급락세를 보이는 것은 주요 재벌그룹인 뉴 매그니튜드와 판베스트가 심각한 자금난에 봉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들 두 기업은 이날 "주식투자에 실패해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5대그룹, 경쟁적으로 유상증자...수급여건 악화돼

    ... 규모는 삼성이 2조2천3백79억원으로 가장 많았 고 현대 2조6백29억원,LG 1조6천5백74억원,SK 3천억원,대우8백억원의 순서였다. 김경신 대유리젠트증권 이사는 "연말까지 대기업들의 대규모 유상증자 가 남아있어 증시에 수급불안이 우려된다"며 "유상증자를 앞두고 주가관 리에 나선 기업들의 증자가 마무리되면 주가가 하락할 가능성도 높다" 고 전망했다. 최인한 기자 janus@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5일자 ).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미국 에너지산업 '괄목성장'..성장률 100대기업중 22사 랭크

    ... 수익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주요 컴퓨터업체로는 통신판매로 유명한 델컴퓨터(42위)가 끼었으며 무선통신업체인 에어터치커뮤니케이션사(81위)도 통신 관련업체로 1백대 기업에 포함됐다. 이중 델컴퓨터는 지난 90년 23센트하던 주가가 1백28.63달러로 오르면서 9년만에 무려 5만5천8백26%가 치솟았다. 투자전문가들은 델을 최고의 수익을 보장하는 안정투자처로 꼽았다. 이밖에도 바이오테크업체로는 바이오젠이 1백56%의 주당순이익 증가율로 17위에 기록됐으며 ...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토론회] '신용경색 해소와 금리인하 방안' : 주제발표

    ... 피해가야 할 것들이 아니라 맞닥뜨려 대처하여야 할 존재이다. 채권금융기관의 신규대출, 외채경감 내지는 외환통제는 한국경제의 회복을 위해서 다루고 넘어가야 할 문제들이다. 금리를 인하하려고 한다면 외환문제라는 부작용 보다는 주가상승 투자확대 경기회복 등 순작용을 봐야 한다. 구조조정 채널을 통해 자금을 공급하려고 해야할 것이다.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한 금리는 내릴 수 없고 실업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11.04 00:00

  • [사설] (5일자) 또 무산된 은행 주인찾아주기

    은행에도 지배주주가 나오게 은행주식 소유상한을 없애려던 재경부방침이 백지화된 것 같다. 내년에 다시 추진하겠다는게 재경부관계자들의 공식적인 설명이지만, 80년대초반부터 얘기가 나왔다가 원점으로 되돌아가기를 되풀이 한 저간의 과정을 되새겨보면 내년으로 미루기로 한 결정의 진정한 의미는 보다 분명해진다. 우리는 기회있을 때마다 은행에도 주인이 나오게 해야한다는 주장을 되풀이 해왔지만, 은행주식 소유상한을 확대할뿐 아니라 일정한 자격요건을 구비하면 ...

    한국경제 | 1998.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