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971-51980 / 57,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13 지방선거 내일 투표

    ... 단독 입후보로 인한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무투표 당선지역도 각각 44개와 451개로 다소 늘어났으며, 기초단체장 단독 입후보 지역 12곳은 투표를 실시, 유효투표의 30% 이상 득표해야 당선된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 등 각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이나 간담회를 갖고 이번 선거에서의 필승을 다짐하고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촉구하는 데 이어 각급 선거 후보자들과 함께 거리유세와 정당연설회 등을 통해 선거운동 마지막날 득표활동을 벌였다. 지난 95년과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6.13 지방선거] "마지막 1표까지..." 총력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각 정당 지도부는 선거운동 시한인 자정까지 서울과 경기 등 박빙의 승부처를 샅샅이 돌며 마지막 한표 획득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선거전날 금품살포와 흑색선전 등 불법사례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판단,자체 감시단을 구성하는 등 표 단속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는 모습이었다. ◆한나라당=이회창 대통령 후보와 서청원 대표,이상득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접전지인 서울지역에 총출동,총력전을 전개했다. 이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6.13 지방선거] 비방...혼탁...과열... .. 선거전 결산

    6·13 지방선거는 당초의 우려대로 혼탁과 과열,비방전으로 점철됐다. 6개월 남은 대선을 너무 의식한 각당 지도부가 혼탁선거를 주도해 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선거의 취지를 퇴색시켰다. 선거과정에서 난무한 무차별적 의혹제기와 폭로,흑색선전은 선거 후 법정소송을 통한 당선무효,중도사퇴 등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정책대결 실종=선거전에 돌입하면서 "정책대결로 가겠다"던 각 당 지도부의 다짐은 헛구호였음이 확연히 드러났다. 핵심 당직자들 조차도 "상대방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지방선거 D-2 막판 총력전

    각 정당은 지방선거일이 이틀 앞으로 임박한 11일 최대 격전지인 수도권과 충청권 등에서 막판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한나라당 지도부는 20-30대 유권자를 상대로 '부패정권 심판론'을 개진하는 등 젊은 층 공략에 주력한 반면 민주당은 `역(逆) 심판론'을 제기하면서 한나라당 일부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고, 자민련은 충청권 지역 민심을 자극하는 선거전략을 노골화했다. 이와 함께 중앙당 및 후보간 상호 비방전이 거세게 전개되고 후보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D-2 접전지 부동층 공략]..한나라

    한나라당은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와 서청원(徐淸源) 대표 등 지도부가 수도권과 충청 등 전략지로 총출동, 부동층 공략에 전력을 투구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그동안 상대적 취약층으로 분류됐던 20-30대의 젊은 층에 대해 "부정.부패와 맞서 싸우는 것이 정의와 젊음"이라는 논리를 내세우며 대대적인 공략을 시도했다. 이회창 후보는 이날 영등포, 양천, 강북, 중랑구 등 서울과 대전, 충남 예산을 방문해 '부패정권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D-2 접전지 부동층 공략]..민주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민주당 지도부는서울과 경기, 제주 등 경합지역에서 부동층 공략에 주력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와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진 념(陳 稔) 경기지사 후보 및 경기지역 지구당 위원장들과 함께 최고위원.지구당위원장 연석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월드컵 열기로 인한 지방선거 무관심, 정치혐오증 등으로 아직도 지지정당과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이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6.13 지방선거 'D-1'] 昌 "일정대로" 盧 "그때그때"

    6.13 지방선거전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선거전을 이끌어온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도부의 선거운동방식이 대조적이어서 화제다. 양당의 선거전 방식은 이회창, 노무현 두 대통령 후보의 리더십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플랜 중시:과감한 결단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는 미리 마련된 선거전 계획을 중시한다. 선거판세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취약지와 우세지를 구분한 후 지역별로 세밀한 방문일정을 마련했다. 취약지와 위험지역을 먼저 다지고 ...

    한국경제 | 2002.06.11 00:00

  • 美, '더러운 폭탄' 공격모의 테러범 검거

    ... 교도소로 이감됐다고 밝히고 그에 대한 기소 여부 등을 결정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애슈크로프트 장관은 알 무자히르가 1990년대 초반 미국내 교도소에서 복역한 적이 있으며 그 후 2001년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으로 건너가 알-카에다 지도부와 만나 테러 교육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알-카에다는 알 무자히르가 미국 시민권자로 미국 여권을 갖고 있다는 점을 들어 그가 미국 안에서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을 것으로 믿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애슈크로프트 장관은 말했다. 애슈크로프트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이'군, 아라파트 본부청사 진입로 봉쇄

    이스라엘군이 10일 불도저로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본부건물 앞에 콘크리트 더미를 쌓아 접근로를 완전 봉쇄했다. 팔레스타인 지도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군이 불도저로 콘크리트 더미와 찌그러진 자동차 판을 쌓아 본부청사 입구를 봉쇄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새벽 3시30분께 아파치 헬기 2대와 탱크 70대를 앞세우고 라말라로 진격해 아라파트 수반의 본부청사 전체를 포위했다. (가자시티 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thumbnail
    [특파원코너] '阿Q처럼 둘러대지 마라'

    ... '중국팀은 마지막 남은 자존심을 지켰다'는 자위도 있었다. 바이옌쑹은 이를 반박했다. 그는 "0-4란 치욕적인 패배를 두고 할 만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큐와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축구협회 등 축구관련 지도부를 정면 공격했다. "중국 축구협회 지도자들은 축구를 정치적 업적의 수단으로 여긴다. 그들에게 축구는 부속품일 뿐이다. 그들에게 어찌 중국 축구의 장기적인 발전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축구 그 자체를 위해 일할 사람을 앉혀야 ...

    한국경제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