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991-52000 / 57,1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內紛 수습.확산 갈림길 .. 17일 최고위원.의원 연석회의

    ... ◆후보교체 문제로 대립=노 후보와 한 대표를 중심으로 한 주류측과 비당권파인 비주류측이 맞서 있다. 양측은 주말과 휴일에도 잇따른 비공식 접촉을 갖고 대책을 논의했다. 주류측은 노 후보 외에 대안이 없는 만큼 연석회의에서 후보와 지도부의 조기 재신임안을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이를 토대로 DJ(김대중 대통령)와의 결별과 '노무현당' 추진 등 당 쇄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주류측은 당의 획기적인 개혁으로 통칭되는 이른바 '제2쇄신'을 통해 현 국면을 ...

    한국경제 | 2002.06.16 00:00

  • <노후보 `재신임' 앞두고 정중동>

    ...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되는 것을 전제로 오는 8월15일께`노무현의 약속'이라는 `대통령으로서의 국가경영비전'을 발표하기 위해 `정책투어'에 중점을 둔 행보를 해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노 후보측에선 지방선거 참패 수습책과 관련, 당 지도부나 쇄신파 등이 나서 DJ와의 관계, 대통령 아들문제, 아태재단 문제 등의 과제들을 풀어줌으써 노 후보의정치적 부담을 덜어줄 것을 기대하는 눈치다. 노 후보측은 이같은 부담 등을 감안, `8.8재보선후 선대위 출범'을 말하고 있으나, ...

    연합뉴스 | 2002.06.16 00:00

  • 한화갑 "지도부 총사퇴 반대"

    민주당 한화갑 대표가 15일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인책론과 관련, 최근 당내에서 제기되는 지도부 총사퇴론에 반대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한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가진 기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다음주부터 언론사 순방길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어 "오늘 아침 조찬모임에서 김원길 사무총장의 사표도 반려했다"고 덧붙였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민주 '선거참패' 내홍 조짐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민주당이 지도부 인책론및 당진로 문제 등을 놓고 계파간 내부갈등을 겪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권파 등 주류측은 '`부패비리'에 패인을 돌리면서 김홍일(金弘一) 의원 탈당 등 DJ와의 결별과 '노무현당'으로의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중부권 의원 등 비주류 일각은 대통령후보 사퇴론과 제3후보 영입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당지도부와 대통령후보 재신임안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민주 '제3세력 결집론' 고개

    ... 송석찬(宋錫贊) 의원도 "이번 선거는 민주당 간판을 내리라는 경고"라면서 "지난 국민경선에 나왔던 사람들은 이미 당원과 국민의 심판을 받았기 때문에 제3의 세력을 중심으로 국민적 신당을 창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만일 후보와 지도부가 자리에 연연한다면 월드컵 직후 엄청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기 출신 강성구(姜成求) 의원 역시 "외부인사 영입을 통한 제2창당 형태의 당쇄신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희규(李熙圭) 의원도 "민주당으로는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민주당號 "갈곳 어드메뇨" .. 노후보 사퇴론 등 '내홍' 심화

    ... 예상된다. 김 최고위원은 "3김(金)식 사고방식을 가진 정치인을 퇴출하고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춰야 한다"면서 "정몽준,박근혜 의원 등이 여기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당쇄신론 ] 한화갑 대표와 당 지도부,쇄신파 등 신주류측은 대체로 김홍일 의원 탈당 등을 통해 김대중 대통령과 완전히 결별하고 "노무현당"으로 개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화갑 대표와 노무현 후보측 김원기 정치고문,김원길 사무총장,박상규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민주 최고위원 지역구 대부분 패배

    ... 후보에게 졌다. 다만 한화갑(韓和甲.전남 신안) 대표와 정대철(鄭大哲.서울 중구), 이 협(李 協.전북 익산) 위원의 지역구 소속 단체장은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당의 한 관계자는 "전체적인 선거분위기가 우리당에게 불리했지만 지도부들이 자신들의 지역구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당쇄신과 개혁을 외치기전에 자신들의 모습을 먼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민주 '선거참패' 내홍 조짐

    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민주당이 지도부 인책론및 당진로 문제 등을 놓고 계파간 내부갈등을 겪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권파 등 주류측은 '부패비리'에 패인을 돌리면서 김홍일(金弘一) 의원 탈당 등 DJ와의 결별과 '노무현당'으로의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중부권 의원 등 비주류 일각은 대통령후보 사퇴론과 제3후보 영입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당지도부와 대통령후보 재신임안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한나라 11 민주 4 자민련 1곳 승리

    ... 민주당(30%)에 크게 앞섰다. 민주당이 수도권 광역단체장 세곳 모두를 내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민주당은 98년 지방선거때 수도권 3곳을 포함해 모두 10곳에서 승리했었다. 민주당은 선거참패로 노무현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과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 갈등이 표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자민련 의원들의 추가 탈당설이 나돌고 있어 정국이 정계개편의 소용돌이에 휩쌓일 가능성도 있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한나라당이 전국적으로 1백40여곳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는 등 ...

    한국경제 | 2002.06.14 04:54

  • [민주 '책임론.盧체제' 갈등]

    ... 드러냈다. ◇인책론 논란 = 조순형(趙舜衡) 의원은 "노무현 후보가 먼저 재신임 문제를 얘기를 한 만큼 재신임 절차를 먼저 밟아야 한다"면서 "특히 대선후보는 물론이고 당대표 등에 대해 전면적으로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도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은 "어떤 형태로든 책임질 것은 져야 한다"고 가세했고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도 "누구의 책임인지 먼저 가릴 것은 가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김태랑 최고위원은 "집단지도체제인만큼 ...

    연합뉴스 | 2002.06.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