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001-52010 / 57,1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재신임' 논란 매듭

    민주당은 19일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위원회의를 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와 한화갑(韓和甲)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재신임문제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 이날 회의에서 첫번째 안건으로 상정된 노 후보 재신임안에 대해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재신임 입장을 견지, 회의 개시 3시간여만에 재신임안을 만장일치로 인준했으나 당 지도부에 대해서는 재신임론과 책임론이 팽팽하게 맞서 진통을 겪었다. ◇노후보 재신임 = 일부 비주류 인사들의 반발에도 불구, 후보재신임안을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민주당 이창복의원 지구당 위원장 사퇴

    ... 쇄신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한국정치의 민주적 개혁과 민족통일을 앞당기는 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의원은 특히 "책임지는 정치풍토의 조성을 위해 이번 선거결과에 책임을 지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를 비롯해 당지도부인 최고위원 전원도 사퇴해 재창당까지도 검토하는 모습을 보여야 민심을 회복할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의원은 그러나 최근 당내 일각에서 제기된 노무현후보 교체론에 대해서는 "국민경선 이라는 좋은 제도를 통해 선출된 후보를 교체해야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thumbnail
    침울한 민주당 지도부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 내분 수습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18일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한화갑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의 표정이 굳어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18 10:01

  • 쇄신파 '노무현체제' 지원

    ... 재보선 후보 공천과 관련, "한나라당 후보와 대비되는 전문성과 도덕성을 갖춘 후보를 선출해 국민의 변화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면서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구성돼 있으나 과거 최고위원들의 나눠먹기 후보 공천에서 벗어나 노 후보가리더십을 발휘해 당을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 노 후보가 제안한 `전권 특별기구'구성안을 지지했다. 이들 의원은 이와함께 지도부 인책론은 더이상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민주 비주류 '재신임' 반발

    ... 더모아서 재신임이 번복되도록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재형(洪在馨) 의원도 "그런 방법으로 가면 달라지는 게 뭐냐"고 반문하고 "침몰하는 배로 가고 있다고 국민은 생각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희규(李熙圭) 의원은 "지도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채 실질적인 내용도 없이 시간만 벌자는 것"이라며 "8.8 재보선에서 민주당의 깃발로 될 만한 곳이없어 전패할 것이 뻔한데 이런 식으로 해결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동교동계 구파 내부에선 `친(親)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민주 내분 봉합될까

    민주당이 18일 최고회의.상임고문 연석회의를 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을 의결하는 한편 19일 당무회의에서 노 후보 재신임 추인 여부와 당 지도부 재신임을 묻기로 함으로써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내 논란을 일단락지었다. 이날 회의에선 노 후보에 대한 재신임 원칙하에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 및 지도부 책임론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됐으나, 지방선거 참패 책임과 향후 당 진로를 놓고 빚어졌던 극심한 분열과 갈등 양상은 일단 봉합국면으로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盧후보 재신임과 민주 진로]

    ... 또 설사 내분이 봉합되더라도 당분간 `친노(親盧)-반노(反盧)' 세력간의 불안한동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19일 당무회의에서 비주류측이 `노 후보 선(先) 사퇴'를 요구할 태세이고,한화갑(韓和甲)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재신임에 대해서도 거센 논란이 일 가능성이예상된다. 이같은 결정에 대해 이인제(李仁濟) 의원과 가까운 이희규(李熙圭) 의원은 "재.보선때까지 시간을 벌겠다는 속셈"이라고 반발했고, 구 동교동계인 조재환(趙在煥)의원도 "당의 외연을 확대해야지, ...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겸허한 자세로 안정적 개혁을" .. 한나라 당선자 축하대회

    한나라당은 18일 '6·13지방선거'에 승리한 11명의 광역단체장들과 1백40명의 기초단체장들을 중앙 당사로 불러 당선자 축하대회를 열었다. 이회창 대통령 후보,서청원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연설을 통해 당선자들에게 축하 인사보다는 겸허한 자세로 안정적인 개혁에 임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회창 후보는 "서울과 인천,경기,대전의 경우 일종의 정권교체가 이뤄진 지역"이라며 "우리는 국민의 기대를 받는 정당과 그 정당의 당선자로 올바른 방향과 책임있는 ...

    한국경제 | 2002.06.18 00:00

  • [盧후보 재신임] 쇄신파 "지지"...이인제系 "사퇴를"

    ... 친이인제계 의원들은 이날 비공식 접촉을 갖고 최고위원회의의 재신임 결정 번복을 요구했다. 송석찬 의원은 "재신임으로 계속 가면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을 더 모아 재신임이 번복되도록 압력을 행사하겠다"며 반발했고,이희규 의원은 "지도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채 시간만 벌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도개혁포럼은 지난 17일 밤 운영위원 긴급모임을 갖고 "어떤 경우에도 당이 깨져서는 안된다"고 합의한 데 이어 19일 전체회의를 열어 최종 입장을 정리키로 했다. ...

    한국경제 | 2002.06.18 00:00

  • 민주 '2개 특별기구' 역할 주목

    ... `노무현 컬러'로 출마자 진용을 꾸리는 역할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대책기구가 본격 활동하게 되면 재보선 정국에서 선거운동을 지휘하는 등 실질적으로 최고위원회의 기능중 상당부분을 대체함으로써 전권을 행사하는 사실상의당 지도부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노 후보는 당초 이 기구에 대해 한발짝 더 나아가 지난해 김대중(金大中) 대통령 탈당 이후 계파를 초월한 인사들로 구성된 특대위의 역할까지 맡아줄 것을 기대했으나, 이날 최고회의에선 당 발전과 쇄신을 ...

    연합뉴스 | 2002.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