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201-52210 / 57,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13 지방선거 내일 투표

    ... 단독 입후보로 인한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무투표 당선지역도 각각 44개와 451개로 다소 늘어났으며, 기초단체장 단독 입후보 지역 12곳은 투표를 실시, 유효투표의 30% 이상 득표해야 당선된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 등 각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이나 간담회를 갖고 이번 선거에서의 필승을 다짐하고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촉구하는 데 이어 각급 선거 후보자들과 함께 거리유세와 정당연설회 등을 통해 선거운동 마지막날 득표활동을 벌였다. 지난 95년과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6.13 지방선거] 비방...혼탁...과열... .. 선거전 결산

    6·13 지방선거는 당초의 우려대로 혼탁과 과열,비방전으로 점철됐다. 6개월 남은 대선을 너무 의식한 각당 지도부가 혼탁선거를 주도해 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선거의 취지를 퇴색시켰다. 선거과정에서 난무한 무차별적 의혹제기와 폭로,흑색선전은 선거 후 법정소송을 통한 당선무효,중도사퇴 등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정책대결 실종=선거전에 돌입하면서 "정책대결로 가겠다"던 각 당 지도부의 다짐은 헛구호였음이 확연히 드러났다. 핵심 당직자들 조차도 "상대방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이-팔 유혈사태 지속..`팔' 자폭테러 15명 사상

    ... 관계자는 "헤르츨리야 테러공격은 팔레스타인이 살인을 위한 살인을 자행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증거"라며 "팔레스타인 테러범들은 언제 어디서나 이스라엘인을 죽이려고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PA는 성명을 내고 "팔레스타인 지도부는 이스라엘내 민간인에 대한어떠한 작전도 거부하고 이를 비난한다"며 "이같은 일은 이스라엘 정부에 우리 국민을 공격할 명분을 주고 국제사회가 침묵을 지키게 하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말했다. 이번 테러는 이스라엘이 테러범 침투를 막기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노후보 '재신임' 어떻게 되나]

    ... 수용할 의사가 있다는 점을 밝힌 일이 있기 때문에 당내에서 이같은 당무회의 결정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상황이 다소 복잡해질 수 있으나 현재로선 가능성이 희박해보인다. 다만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선거에서 전패할 경우 지도부 인책론과 당의 진로 등을 놓고 격심한 내홍에 휩싸일 것으로 예상돼, 노 후보 재신임 문제도 이와 맞물려 진통을 거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대표가 11일 "(선거결과에 대해)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질 것이고, 책임질 일이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민주당 출사표] "낡은정치 바꾸자"

    민주당 지도부는 20,30대 젊은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한나라당 인사들의 부정부패 전력을 강조,'부패정권 심판론'의 효과를 절감시키는데 초점을 맞췄다. 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대국민메시지를 통해 "축구 대표팀을 한마음 한뜻으로 성원했듯이 그 성숙한 자세로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20,30대 유권자의 투표참여를 호소했다. 노 후보는 "투표하지 않으면 낡고 부패한 정치는 결코 바뀌지 않는다"면서 "우리의 밝은 미래를 위해 감정적 심판이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3당 투표율 높이기 총력

    ... 입고 우리 대표팀의선전을 염원하는 그 마음으로 투표장에 나서야 한다"며 "특히 젊은 유권자들이 당당한 청년정신과 불타오르는 정의감으로 부패정권 심판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당= 지지층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호소에 당 지도부가 총동원됐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6.13지방선거 D-1 대국민 메시지에서 "투표하지않으면 낡고 부패한 정치는 결코 바뀌지 않는다"며 "특히 20-30대 젊은 유권자 여러분, 축구대표팀을 한마음 한뜻으로 성원했듯이, 그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선거 '후폭풍' 오나

    ... 심각한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우선 노무현 후보의 재신임문제와 당쇄신 문제로 논란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 후보와 한화갑 대표 중심의 신주류는 대선기획단 조기발족과 쇄신론으로 선거정국을 돌파한다는 방침이나 비주류측은 지도부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할 것으로 예상돼 양측 간의 힘겨루기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노 후보는 이를 의식한듯 "소기의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재신임을 물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노 후보는 "재신임 결정이 날 때까지 후보로서의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6.13 지방선거] "마지막 1표까지..." 총력전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각 정당 지도부는 선거운동 시한인 자정까지 서울과 경기 등 박빙의 승부처를 샅샅이 돌며 마지막 한표 획득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선거전날 금품살포와 흑색선전 등 불법사례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판단,자체 감시단을 구성하는 등 표 단속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는 모습이었다. ◆한나라당=이회창 대통령 후보와 서청원 대표,이상득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접전지인 서울지역에 총출동,총력전을 전개했다. 이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노후보 '재신임' 어떻게 되나

    ... 확보와 정면돌파 차원에서 전당대회 또는 1천명 가량이 참석하는 중앙위원회를 열어 재신임을 묻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있어 최고위원회의 및 당무회의 등의 논의 결과가 주목된다. 다만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선거에서 전패할 경우 지도부 인책론과 당의 진로 등을 놓고 격심한 내홍에 휩싸일 것으로 예상돼, 노 후보 재신임 문제도 이와 맞물려 진통을 거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 대표가 11일 "(선거결과에 대해)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질 것이고, 책임질 일이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6.13 지방선거 'D-1'] 광역단체장 경합지역 : '서울'

    ... 판세를 토대로 부동표 잡기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경우 9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전승을 거뒀으나 6.13 지방선거에서는 한나라당이 3곳을 석권하는 목표를 잡고 있다. 이에 따라 양당 지도부가 나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민주당 김민석 후보간에 예측불허의 대혼전이 벌어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