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171-53180 / 57,0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 체제정비.쇄신갈등 심화

    ... 알력이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 위원이 이날 부산에서 대규모 강연회를 갖는 것을 시작으로 당내 주자들이 이달중 다양한 행사를 통해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할 계획이어서 후보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민주당은 최고위원 일괄사퇴로 지도부가 무력화됨에 따라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개별접촉을 통해 오는 7일 청와대 최고위원 간담회때까지 자제해줄 것을 촉구하는 등 수습에 나섰으나 비상 과도체제 구성을 둘러싼 대선주자간 경합과 인적쇄신 논란, 후보 가시화 문제 등으로 극심한 ...

    연합뉴스 | 2001.11.05 18:02

  • 이인제씨 "정치일정 결단 내려야"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의원은 5일 전당대회 시기 등 정치일정 문제와 관련, "당의 과도 지도부에서 실무기구를 통해 당원의 의견을 수렴, 선택가능한 방안을 만들어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결정하면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치일정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니 투명하게 일정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완전한 합의는 어려우나 어떤 결정이든 때를 놓치면 최악이 된다"고 적기에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1.11.05 17:00

  • 여 '과도체제' 구성 논란

    ... 유도할 수 있고 당을 합리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나, 포용력과 지도력이 미지수이며, 김 위원의 경우 중립적 인사라는 장점이있는 반면 현 시점에서 쇄신 카드로 내세우기 어렵지 않느냐는 지적도 있다. ◇지도부 구성= 일괄사의를 표명한 최고위원회의를 대신할 지도부 구성과 관련,아예 최고위원회의를 공백상태로 두고 대표와 당4역 중심으로 임시 집행부를 꾸려나가는 방안이 거론된다. 어차피 최고위원회의가 심의기구가 아닌 자문기구이므로, 없어도 ...

    연합뉴스 | 2001.11.05 11:47

  • 여 후보선출 전대시기 각축

    민주당이 최고위원 일괄사퇴에 따라 앞으로 구성할 임시 지도부의 핵심과제는 무엇보다 전당대회 시기와 성격 등 정치일정 논의를 진행시키는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선 여전히 1월 정기전당대회를 통한 새 지도부 구성 주장이 제기되고 있으나, 일정상 무리가 있을 뿐 아니라 유력한 주자인 이인제(李仁濟) 최고위원 등이 반대하고 있어 현실성이 크지 않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는 일단 과도체제로 운영하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내년 6월 ...

    연합뉴스 | 2001.11.05 11:06

  • 여, 체제정비.쇄신갈등 심화

    ... 한화갑(韓和甲) 최고위원이 부산에서 대규모 강연회를 갖는 것을 시발로, 당내 대선주자들이 잇따라 이달중 다양한 행사를 통해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할 계획이어서 당내 대선주자들간 후보경쟁이 본격 점화됐다. 민주당은 최고위원 일괄사퇴로 지도부가 무력화됨에 따라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개별접촉을 통해 오는 7일 청와대 최고위원 간담회때까지 자제해줄 것을 촉구하는 등 수습에 나섰으나 비상과도체제 구성을 둘러싼 대선주자간 경합과 인적쇄신 논란, 후보 조기가시화 문제 등이 맞물려 ...

    연합뉴스 | 2001.11.05 10:55

  • 아프간 반군 카불 공세 채비 .. WP 보도

    ... 전체의 약 4분의 1에 이르는 외국인 병사들을 포함, 4만-4만5천명으로 추정됐으나 북부동맹은 1만5천여명에 불과하고 대규모공격을 감행할 경우에도 여기에 수 천명을 추가할 수 있을 뿐이다. 현지에서는 연합전선으로 알려진 북부동맹 지도부는 그러나 구체적인 공격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3일 열린 회의에서는 전투 수행과 점령 도시내 경찰력 행사, 시민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북부동맹의 재정 책임자인 와히둘라 사바운이밝혔다고 포스트는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1.05 07:06

  • 與, 내분수습 진통 계속

    민주당이 최고위원 일괄사퇴 등으로 당 지도부가마비되는 등 극심한 혼란에 빠져든 가운데 한광옥(韓光玉) 대표 등이 본격적인 수습노력에 나섰으나 대선주자들간 권력투쟁 등이 얽혀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그러나 대선주자들도 현재와 같은 혼돈 상태가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 `음모론' 제기 등을 자제하면서 일단 임시지도체제를 구성한 뒤 전당대회등 향후 정치일정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수습의 돌파구가열릴지 주목된다. 이런 ...

    연합뉴스 | 2001.11.05 06:57

  • "全大보다 黨쇄신이 우선" .. 개혁모임, 權.朴퇴진 압박

    ... 압박하고 나섰다. 최고위원들의 일괄 사의표명과 함께 당내 대권싸움이 전면전 양상을 띠면서 자신들이 주장한 쇄신이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새벽21'의 김성호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청와대와 동교동계,당 지도부가 인적쇄신을 피해가기 위해 연말 당정개편론이니 조기전당대회론 등을 들고 나왔다"면서 "지난 5월 정풍운동 때와 상황이 다른 만큼 김대중 대통령도 이번에는 피해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적쇄신의 핵심은 권노갑 전 ...

    한국경제 | 2001.11.04 17:34

  • 민주당 '쇄신갈등' 권력투쟁 비화

    ... 지난 2일의 최고위원직 일괄사퇴 이후 대권경쟁으로 방향을 급선회했다. 이인제 최고위원측이 "'특정세력'이 1월 전대론을 공론화하기 위해 최고위원직 사퇴를 유도했다"며 '음모론'을 제기한 것도 이런 기류와 무관치 않다. ◇지도부 개편방향은=김대중 대통령이 최고위원과 당 5역의 사의를 수용할 것인지 여부에 따라 달라진다. 당초 '반려'되는 쪽으로 무게가 실렸으나 이인제 정동영 최고위원 등이 사퇴의사를 굽히지 않아 현재로는 반려와 수리 가능성은 '반반'이다. ...

    한국경제 | 2001.11.04 17:32

  • 여 '과도체제' 운영 검토

    민주당은 최고위원들이 일괄사의를 표명하는 등 당 지도부가 사실상 마비상태에 빠짐에 따라 당분간 '과도체제'로 당을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4일 알려졌다. 민주당은 특히 당헌.당규상 임기가 6개월 미만인 경우에는 당무회의에서 최고위원을 선임할 수 있는 조항에 의거, 전당대회를 열어 당 지도부가 구성될 때까지 당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임시 지도부를 구성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이와 관련, 여권은 ▲대표와 주요당직 체제로 당을 ...

    연합뉴스 | 2001.11.04 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