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30대 확진자 1명씩 어제 사망…"두 명 모두 기저질환 있어"

    ... 연령별로는 20대, 30대, 50대, 60대가 각 1명이다. 국내에서 20대 환자가 숨진 사례는 이번이 4번째이다. 방대본은 "20대 사망자의 경우 이달 20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닷새 뒤인 25일 사망했다"며 "생전에 기저질환(지병)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30대 사망자 역시 평소 지병을 앓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환자는 이달 23일 확진됐고 사흘 뒤인 26일 숨졌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가 ...

    한국경제 | 2021.07.28 15:10 | YONHAP

  • thumbnail
    '초기에 더 받고', '꾸준히 늘게'…주택연금 새 상품 2일 출시

    ... 수령은 아직 3년이나 남았다. 거주하는 시세 7억1천만원짜리 아파트로 주택연금에 가입하려고 상담을 받아보니 매달 150만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취업준비생인 자녀를 생각하면 그 돈으로는 충분치 않을 것 같아 걱정이다. 지병이 있는 60세 B씨는 지인의 회사에서 일하면서 매달 150만원 정도 급여를 받지만, 건강상태 등을 고려하면 얼마나 더 일할 수 있을지 불안하다. 국민연금은 가입 기간이 길지 않았기 때문에 생활비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시세 4억8천만원짜리 ...

    한국경제 | 2021.07.28 11:00 | YONHAP

  • thumbnail
    박범계 "이명박·박근혜 특별사면, 시간상 가능하지 않다"

    ...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면서 두 전직 대통령의 잇따른 병원 입원이 특사를 노린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성모병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날 서울대병원에 각각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 박 장관은 "전직 대통령 한 분은 명확한 병명이 있고, 다른 한 분도 지금 당장 의료 조치를 받아야 할 상황이어서 입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사는 대통령 권한인데 지금까지 대통령 뜻을 전달받은 ...

    한국경제TV | 2021.07.28 09:47

  • thumbnail
    박범계 "이명박·박근혜 특별사면, 시간상 불가능"

    ... 장관은 이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면서 두 전직 대통령의 잇따른 병원 입원이 특사를 노린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성모병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날 서울대병원에 각각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 박 장관은 "전직 대통령 한 분은 명확한 병명이 있고, 다른 한 분도 지금 당장 의료 조치를 받아야 할 상황이어서 입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사는 대통령 권한인데 지금까지 대통령 뜻을 전달받은 ...

    한국경제 | 2021.07.28 09:40 | YONHAP

  • thumbnail
    아이비 "4000만 원 빌려달라고? 누구 애 이름인가…" [TEN★]

    ... 배우 아이비가 돈 빌려달란 문자에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아이비는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이비가 받은 DM이 담겨 있다. 이에 따르면 작성자는 생활의 어려움에 지병까지 심해져 일을 못 하고 있다. 그는 대출 연체에 생활비 부족으로 급전을 빌리는 중이다. 이러한 이유로 아이비에게 4000만 원을 빌려달라는 것. 5년 동안 월 100만 원씩 6000만 원을 갚겠다는 조건이다. 그러자 아이비는 ...

    텐아시아 | 2021.07.28 08:39 | 박창기

  • thumbnail
    코로나19 확산 지속…직장-체육시설-게스트하우스 등 새 집단감염(종합)

    ... 2만1천235명 가운데 6천356명(29.9%)은 아직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 더 늘었다. 사망자 가운데 1명은 80세 이상이고, 나머지 1명은 30대로 확인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30대 사망자와 관련해 "외국인 선원이 입국 전 사망한 사례로, 선원 중 유증상자가 있어 진단검사를 함께 실시했고 사후 확진됐다"며 "사망 경위 및 기저질환(지병) 여부 등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7 20:49 | YONHAP

  • thumbnail
    '분리수거·교통환승 설계자' 김기춘씨 별세

    쓰레기 분리배출 및 수거와 버스·지하철 무료 환승 시스템 도입 등 서울시의 굵직한 환경·교통 분야 정책을 만든 김기춘 전 서울도시철도 사장이 지난 26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강원 횡성 출신인 고인은 서울시립대 행정학과 3학년 때 25회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서울시 2기 지하철 건설 예산 작업에 참여했고, 1992년부터 서울시 청소사업본부에 근무하면서 쓰레기 종량제 봉투 도입을 입안해 1995년 시행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7:56 | 하수정

  • thumbnail
    인니 교민사회,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두 다리 절단 한인에 수술비 지원

    ...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에 거주하던 50대 한인 남성 A씨는 한 달 전 코로나19에 걸렸다. 병실을 구하지 못해 자가격리 치료를 받던 A씨는 보름 전 가까스로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최근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평소 당뇨병 등 지병이 있던 A씨는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다리에 혈전이 생겼고 두 다리 모두 괴사했다. 다리 절단 수술비를 마련하지 못해 고통을 겪는 A씨를 안타깝게 여긴 지인이 재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코참) 단톡방에 도움을 요청하자 곧바로 코참과 ...

    한국경제 | 2021.07.27 13:28 | 차은지

  • thumbnail
    코로나 후유증 한인, 두 다리 절단…교민사회 수술비 지원

    ... 한인 남성 A씨는 한 달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병실을 구하지 못해 자가격리 치료를 받던 A씨는 보름 전 가까스로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최근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평소 당뇨병 등 지병이 있던 A씨는 코로나 후유증으로 다리에 혈전이 생겼고, 두 다리 모두 손 쓸 도리 없이 괴사했다. 혈전증은 코로나의 다양한 후유증 가운데 하나다. 실제로 러시아 보건부는 최근 "코로나 완치자 20∼30%에서 후유증으로 혈전증이 발생하고 ...

    한국경제 | 2021.07.27 13:08 | YONHAP

  • thumbnail
    MB, 지병으로 서울대병원 입원…"간단한 시술"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병박 전 대통령이 27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27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퇴원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이 외부 병원에 입원한 것은 올해 들어 두번째다. 내일 간단한 시술을 받고 모레나 글피께 퇴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서울동부구치소 수감 당시 기저 질환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지난 2월 퇴원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7.27 10:22 | 최한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