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7,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유엔 "민간인 사망자, 공식 집계보다 수천명 더 많아"(종합)

    ... 항전을 하는 곳이다. 한때 인구가 40만 명이 넘었던 마리우폴은 러시아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도시의 90% 가까이가 초토화됐으며, 민간인이 최대 2만여 명 사망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더불어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쟁 발발 이후 지병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사망한 인원이 최소 3천 명이 넘을 것으로 집계했다. WHO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의료 시설 200여 곳이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았으며, 현재 제대로 기능하는 의료시설은 그리 많지 않은 상황이다. 한스 ...

    한국경제 | 2022.05.11 00:01 | YONHAP

  • thumbnail
    무릎 통증으로 휠체어 탄 교황, 내달 레바논 방문 연기

    ... 통증이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로이터 통신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건강상 이유로 교황의 레바논 방문이 연기됐다고 보도하면서 그 배경으로 무릎 통증을 거론했다. 올해로 만 85세인 교황은 올 초부터 지병인 좌골신경통에 오른쪽 무릎 통증까지 더해져 부축을 받아야 겨우 걸을 수 있을 정도로 다리 상태가 악화했다. 이 때문에 교황이 참석하는 일부 공식 일정이 취소되거나 축소 진행됐다. 그동안 진통제를 맞으며 버텨오던 교황은 지난 ...

    한국경제 | 2022.05.10 01:30 | YONHAP

  • thumbnail
    "거침없이 표현한 시대의 아이콘" 고 김지하 시인 조문 행렬

    ... 죽조차 드시지 못했는데, 어제 임종 전 입에 넣어 드린 미음이 마지막 식사셨다"며 "말도, 글도 남기지 못하셨지만, 눈을 깜빡이고, 고개를 끄덕이며 그 어느 때 보다 편안하게 생을 마감하셨다"고 전했다. 고인은 10여 년 전부터 지병으로 투병 생활을 했으며, 최근 들어 여러 차례 응급 상황을 맞기도 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발인은 오는 11일 오전 9시다. 이어 오전 10시 화장장에서 화장을 한 뒤 부인 김영주 씨가 묻힌 원주시 ...

    한국경제 | 2022.05.09 16:35 | YONHAP

  • thumbnail
    김지하 유족 "말도, 글도 없이 고개 끄떡이며 평온하게 가셨다"

    ... '황토', '타는 목마름으로', '오적', '애린' 등의 시집과 산문집 '생명', '율려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2018년 시집 '흰 그늘'과 산문집 '우주 생명학'을 마지막으로 절필 선언을 했다. 고인은 10여 년 전부터 지병으로 투병 생활을 했으며, 여러 차례 응급 상황을 맞기도 했다고 유족은 전했다. 고인은 전날 오후 4시 원주시 판부면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빈소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장례식장 5호실에서 이날 오전 특실로 옮겨졌다. 4일장을 치른 ...

    한국경제 | 2022.05.09 10:39 | YONHAP

  • thumbnail
    [TEN피플] 강수연, 삭발도 불사했던 여걸...심정지→긴급 수술도 '난항'

    ... 알려졌다. 병원에는 강수연의 오빠와 여동생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한다. 강수연의 가족은 강수연이 최근 머리와 발 쪽에 통증을 호소했다고 전달했다. 1966년생인 강수연은 올해 57세. 여러 이유로 가끔 입원한 적은 있지만 지병이 있거나 건강에 크게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라고 전해졌다. 강수연은 한국를 해외에 알린 원조 '월드스타'로 꼽히는 배우다. 4살에 아역으로 활동을 시작한 강수연은 1985년 영화 '고래사냥2'을 통해 성인 배우로 ...

    텐아시아 | 2022.05.06 14:24 | 김지원

  • thumbnail
    강수연, 중환자실 이동…김동호 BIFF 전 이사장 "수술 어려울 만큼 위중"

    ... 알려졌다. 병원에는 강수연의 오빠와 여동생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전해졌다. 강수연의 가족은 강수연이 최근 머리와 발 쪽에 통증을 호소했다고 전달했다. 1966년생인 강수연은 올해 57세. 여러 이유로 가끔 입원한 적은 있지만 지병이 있거나 건강에 크게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라고 전해졌다. 1969년 4살의 나이에 아역 배우로 데뷔한 강수연은 1986년 영화 '씨받이'로 한국 배우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인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 다수 ...

    텐아시아 | 2022.05.06 12:11 | 김지원

  • thumbnail
    "할머니 배우 되고 싶다"했는데…강수연, 심정지·의식불명에 영화계 '충격' [TEN스타필드]

    ... 있다고 알려졌다. 병원에는 강수연의 오빠와 여동생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강수연의 가족은 강수연이 최근 머리와 발 쪽에 통증을 호소했다고 전달했다. 1966년생인 강수연은 올해 57세. 여러 이유로 가끔 입원한 적은 있지만 지병이 있거나 건강에 크게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라고 전해졌다. 강수연은 올해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로 복귀를 앞두고 있다. 2013년 '주리' 이후 약 10년 만의 신작. 올해 초 촬영이 끝났고 ...

    텐아시아 | 2022.05.06 06:52 | 우빈

  • thumbnail
    프란치스코 교황, 휠체어 타고 일정 소화…무릎 시술 때문

    ... 드러냈다. 5일(현지시간) 교황은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가톨릭 수녀회를 단체로 접견하면서 휠체어를 탄 채 단상에 등장했다. 휠체어에서 일어나 의자에 앉을 때도 보좌관의 도움을 받았다. 올해로 만 85세인 교황은 올 초부터 오랜 지병인 좌골신경통에 오른쪽 무릎 통증까지 더해 부축받아야 걸을 수 있을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2013년 즉위 이래 휠체어를 탄 교황의 모습이 대중에게 공개된 것은 지난해 7월 결장 협착증 수술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다만, ...

    한국경제 | 2022.05.05 22:48 | 이보배

  • thumbnail
    휠체어타고 일정 소화한 교황…무릎 보강제 삽입 시술받은듯

    ... 이날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가톨릭 수녀회를 단체로 접견하면서 휠체어를 탄 채 단상에 등장했다. 휠체어에서 일어나 단상에 마련된 의자에 앉을 때도 보좌관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올해로 만 85세인 교황은 올 초부터 오랜 지병인 좌골신경통에 오른쪽 무릎 통증까지 더해져 부축을 받아야 걸을 수 있을 정도의 힘겨운 상황에 부닥쳤다. 이 때문에 교황이 참석하는 일부 공식 일정이 취소되거나 축소 진행됐다. 교황은 최근까지 진통제를 맞으며 가까스로 버텨온 것으로 ...

    한국경제 | 2022.05.05 21:57 | YONHAP

  • thumbnail
    큐 잡는 '당구 전설의 딸'…"아빠 이름에 먹칠하지 않게"

    ... 마이클 조던'이라 표현했을 정도로 세계적인 명성을 떨쳤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던 이 전 회장은 후진 양성을 위해 미국에서의 사업을 접고 2004년 6월 대한당구연맹 회장에 취임했다. 그러나 지병인 위암을 극복하지 못하고 취임 4개월 만인 2004년 10월 세상을 떠났다. 뉴욕에서 태어난 올리비아 리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당구를 취미로만 즐기다가 최근 프로 데뷔를 결심하고 준비해왔다. 선수 경력이 전혀 없지만, 당구계는 이 ...

    한국경제 | 2022.05.04 19: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