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6411-46420 / 47,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캘린더] 7일 (월) ~ 12일 (토)

    ... 호텔롯데) 한국국제광고물 및 기자재전 (13일까지 KOEX) 서울국제귀금속.보석 및 시계전 (13일까지 KOEX) 창립기념일 한창(29주년) 금강화섬(21주년) 한국주택은행(30주년) ** 11일 (금) ** 고건 국무총리 지진종합대책 보고 (청와대) 경제장관회의 (오후2시30분 재경원) 재경원 "여신관리제도 개편" 발표 통계청 "세계 및 한국 인구현황" 분석 전경련 한국경제연구원 "대기업집단의 사업구조 및 경영체제" 분석 경총 "기업생존을 위한 ...

    한국경제 | 1997.07.07 00:00

  • [초일류기업 연구] '미국 EDS사' .. 정보관리센터

    ... 전세계 45개국으로 연결된 "EDS 네트워크"의 운영 상태를 관리하고 지원하는 일. 9천여개에 달하는 EDS 고객의 정보시스템 운영상황을 모니터링하는 곳이다. EDS 정보시스템의 심장부인 셈이다. IMC는 특정 지역에서 지진 등 천재지변이 발생했을 경우 전산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하는 백업(Back Up)기능도 담당하고 있다. EDS는 이를 위해 댈라스를 비롯해 디트로이트와 영국 런던에도 동일한 기능을 갖춘 IMC를 구축해놓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07.07 00:00

  • 원전건설 예정대로 추진 .. 양산단층대 활성단층 입증안돼

    통상산업부와 한국전력공사는 4일 최근 포항지진의 진앙지로 추정되고 있는 양산단층대에 있는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이 우려되지만 당초 계획한 원전 건설은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 한국자원연구소가 내년 상반기까지 예정으로 조사중인 양산단층대 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원전의 내진설계 기준을 강화하는 등 적절한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통산부의 이같은 방침은 양산단층대가 지진이 발생할 수 있는 활성단층인지 ...

    한국경제 | 1997.07.05 00:00

  • 고리/월성 원전 '내진 대책 시급' .. 기상청

    지난달 26일 남부지방에서 발생했던 지진(규모 4)의 진앙지는 활성단층여부 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경주 인근 양산단층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봉종헌 기상청장은 3일 과기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월26일 발생한 지진의 진앙지는 경주에서 남동쪽으로 6km 떨어진 지점(북위 35.8도, 동경 1백29.3도)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은 당초 강릉인근 해상에서 일어난 것으로 발표됐다가 포항 남동쪽 94km 해상(북위 37.8도, ...

    한국경제 | 1997.07.04 00:00

  • [취재여록] 진앙지 은폐 의혹

    지난달 26일 규모 4의 지진발생이후 일주일간 청와대를 포함한 기상청 과학기술처 등 관계부처에서는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이번 지진의 진앙지가 두차례나 바뀌는 우여곡절 끝에 월성, 고리원전 인근의 양산단층대가 진앙지란 사실이 최종 확인되면서 관계부처의 직무 유기 내지는 조직적인 진앙지 은폐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이는 기상청과 과기처의 입장이 전혀 아귀가 맞지 않는다는 점에서 확인되고 있다. 기상청은 지진발생 사실을 인지한지 ...

    한국경제 | 1997.07.03 00:00

  • 동해에 규모 4.0 지진 발생 .. 충청/호남 일부지역서도 감지

    동해에서 새벽을 뒤흔드는 지진이 발생, 강원 영남 충청지방과 일부 호남 지방 시민들이 놀라 잠에서 깨는 등 불안에 떨었다. 26일 오전 3시50분14초께 경북 포항시 남동쪽 94km해역(북위 35.7도, 동경 1백30.3도)에서 올들어 발생한 지진중 가장 큰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이번 지진은 부산 대구 등 영남지방과 강원도 충청 일부 지방에서 감지됐으며 전남 여수지방의 시민들도 일부 느낀 것으로 보고됐다" 면서 ...

    한국경제 | 1997.06.26 00:00

  • [한경초대석] 박태형 <미국 퍼스트엔터프라이즈사 사장>

    ... 인물중 한사람으로 꼽힌다. 82년 비행기표만 들고 김포공항을 떠난 뒤 막노동을 비롯해 안해본 일이 없다. 그는 87년 단돈 2천달러 (한화 1백80만원)로 퍼스트 엔터프라이즈를 설립, 10년만에 캘리포니아주 일대에서 지진복구 및 주택개량사업의 수위를 다투는 기업으로 키워냈다. 지난 94년 1월 LA대지진때 피해를 입은 교민들을 위해 무료 봉사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미국에서 15년동안 사업을 하면서 배운 것은 업체의 규모에 관계없이 회사이익의 ...

    한국경제 | 1997.06.13 00:00

  • [코스닥기업 분석] '아세아조인트' .. 특허 20건 보유

    아세아조인트는 20년동안 배관부품만을 생산해온 전문회사. 최근 강한 지진에도 견딜수 있는 조인트공법의 내진형 배관부품인 홈조인트 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 등 업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홈조인트는 시공이 간단해 공사기간을 예전에 비해 5분의 1~8분의 1로 줄일수 있어 인건비와 시간을 절약할수 있는 배관부품이다. 홈조인트분야에서 이 회사가 20여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상당기간 국내 시장을 독점할 것이란게 업계의 진단이다. 아세아조인트는 ...

    한국경제 | 1997.06.11 00:00

  • [우리모임] 최회열 ..일본연구회

    ... 공공시설, 각종 박물관을 둘러보고 왔다. 그 생생한 경험담을 담은 보고서 중 일부가 시사영어사에서 발간하는 "월간 시사일어"에 소개되어 전국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또한 지난 95년 고베 일대에 일어난 대규모 지진 복구활동을 경험하면서 세계 각지의 사람들이 결성한 국제 동아리인 "고베 지구촌"에 우리 회원들이 가입하여 일본내 각계의 인사들과 서신교류를 통한 상호이해와 한국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기도 하다. 이밖에 지난 3월에는 우리모임의 ...

    한국경제 | 1997.06.10 00:00

  • [오늘의 출판가] 신 패러다임 '복잡성 이론' 소개서 출간

    "아마존 밀림에서 퍼덕이는 나비 한 마리의 날갯짓이 미국 뉴욕에 대지진을 일으킬수 있다" 복잡성이론 (complexity theory)의 하나인 혼돈이론 (chaos theory)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표현이다. 복잡성 이론은 기본적으로 이세상의 모든 질서가 몇개의 이론만으로 설명될수 없는 불가사의한 복잡성으로 얽혀 있다는 이론. 1개의 결과에 1개의 원인을 대입.설명하는 기존 자연과학이나 사회과학에 반해 80년대에 새롭게 등장한 패러다임이다. ...

    한국경제 | 1997.05.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