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1,3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韓금감원, 국민은행 기관경고…日금융청, 도쿄지점 영업정지

    ...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택기금부의 박모 차장은 3년 8개월동안 강북지점 진모 차장과 짜고 만기(10년)가 도래해 소멸시효가 임박한 국민주택채권을 현금상환하거나 중복상환, 위조 등의 수법을 썼다. 박씨는 이런 방식으로 88억원을 진씨는 23억8천만원을 챙겨 빚을 갚고 외제차를 구입하는 등 호화생활에 썼다. 두 사람은 이로인해 지난달 1심에서 각각 징역 11년, 9년을 선고받았다. 경기도 일산 행신동지점 직원 4명은 박씨와 진씨를 도와주고 대가로 최고 1억2천만원의 ...

    연합뉴스 | 2014.08.28 14:02

  • thumbnail
    '라디오스타' 연우진 “본명 김봉회, 주원 때문에 강제 공개”

    ...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보기보다 웃기네?’ 특집으로 영화 ‘터널’의 배우 손병호와 연우진, 정유미, 가수 타이니지 도희가 출연했다. 윤종신은 “연우진씨 본명을 밝히기 꺼려했지만 주원이 ‘봉회 형’이라고 해서 강제공개됐다”고 언급했다. 이에 MC들은 “김봉회 괜찮다”, “이젠 포털사이트에도 본명이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에 연우진은 당황했고 “저희 ...

    텐아시아 | 2014.08.06 23:45 | 송수빈

  • 법원 "대선후보 지지 글 게재 노조 대표 해고 지나쳐"

    ... 지나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이승한 부장판사)는 진모(52)씨가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주택관리공단 충주연수2단지 관리소장으로 근무하던 진씨는 2012년 5월 새 노조를 설립했다. 사내통신망에 새 노조가 설립됐다는 소식을 알리며 기존 노조가 경영진과 타협해 직원 처우 개선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가 새 노조의 의견을 ...

    연합뉴스 | 2014.07.29 12:35

  • thumbnail
    서울대 강연서 知韓派 면모 과시한 시진핑

    ... 된다”는 내용의 편지를 전한 사례도 거론했다. 시 주석은 최근 악화된 한·일 관계를 의식한 듯 “임진왜란 때 조선 편에서 싸운 명(明)의 진린(陳璘)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전사했으며, 그 후손(광동 진씨)은 아직 한국에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또 양국이 20세기 초 일본 군국주의로 함께 고난을 겪었다며 “상하이의 임시정부청사와 윤봉길 의사 기념관, 시안의 광복군 표지석이 그 역사를 증명한다”고 ...

    한국경제 | 2014.07.04 20:41 | 오형주

  • 서울시향 '진은숙:3개의 협주곡' 도이치 그라모폰 통해 발매

    정명훈의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진은숙 상임작곡가의 협주곡을 연주한 앨범 ‘진은숙 : 3개의 협주곡’이 17일 도이치 그라모폰을 통해 발매됐다. 서울시향과 도이치 그라모폰의 일곱 번째 작품인 이 앨범에는 진씨의 ‘피아노 협주곡’ ‘첼로 협주곡’ ‘생황과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 슈’ 등 3곡이 담겼다. 피아니스트 김선욱과 첼리스트 알반 게르하르트, 생황 연주자 우 웨이가 ...

    한국경제 | 2014.06.17 20:52 | 이승우

  •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디지털 타짜들

    ...9;에서 정평이 나있는 사람들이었다. 회사원 진모(37)씨도 "판이 크게 벌어졌으니 와서 돈이나 벌고 가라"는 박씨의 말에 도박판을 찾았다. 한번 벌어진 판은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이어졌다. 운이 나빴는지 진씨는 이날 천만원이 넘는 돈을 잃었다. 이후에도 이 사무실에서는 종종 큰 판이 벌어졌고, 진씨는 매번 돈을 잃어 집을 사려고 모아 둔 6천700만원을 모두 잃었다. 매번 돈을 잃자 진씨는 이상한 생각이 들었지만 사기도박이라고 의심할 ...

    연합뉴스 | 2014.05.20 11:07

  • Premium 일본 교토를 개척한 이는 "도래인"이었다

    (박상익 문화스포츠부 기자) 일본 교토는 한국의 고도 경주와 비슷한 곳입니다. 수많은 사찰과 신사는 하루 이틀 만에 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많지요. 저도 여름 휴가 때 교토와 나라를 비롯한 간사이 지방을 다닐 계획인데요, 3년 전에 한 번 찾은 곳이지만 그땐 맛보기에 불과했다 생각해 다시 찾기로 했습니다. 여행 전에 꼭 읽어야 할 책이 나왔습니다.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전 문화재청장)가 최근 쓴《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일본편 3》 ‘...

    모바일한경 | 2014.05.18 19:30 | 박상익

  • 층간소음 갈등으로 이웃 살해…아버지 제사 지내러 왔다 날벼락

    ... 이 아파트 12층에 사는 조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위층 집을 찾아가 "쿵쿵대는 소리가 들린다"며 항의했고, 진모(48)씨와 시비가 붙었다. 서로 멱살을 잡고 싸우다 조씨는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갖고 올라와 진씨의 복부를 찔렀고, 진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조씨도 진씨가 휘두른 둔기에 맞아 눈 주위에 상처를 입었다. 조사결과 두 사람은 이전에도 층간소음 문제로 다툰 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

    한국경제 | 2014.05.18 09:39

  • Premium "롯데백화점은 중국유학생들 사이에선 입사선호 1위 기업"

    ... “유학생들은 인터넷을 통해 취업정보를 얻는게 고작인데 이렇게 롯데가 먼저 찾아와 주어 고맙다”고 말했다. 조씨는 지난해 이어 계속된 채용설명회로 유학생들 사이에선 가장 가고싶은 기업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시진씨(인민대 중문3)는 “유학생들의 유일한 강점은 중국인을 잘 안다는 것”이라며 “한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서 이익을 내려면 유학생들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명회는 롯데백화점의 ...

    모바일한경 | 2014.05.16 08:12 | 베이징=공태윤

  • thumbnail
    "중국通 찾으러 왔다" 롯데백화점 베이징 유학생대상 채용설명회

    ... “유학생들은 인터넷을 통해 취업정보를 얻는게 고작인데 이렇게 롯데가 먼저 찾아와 주어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조씨는 지난해 이어 계속된 채용설명회로 유학생들 사이에선 가장 가고싶은 기업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시진씨(인민대 중문3)는 “유학생들의 유일한 강점은 중국인을 잘 안다는 것”이라며 “한국기업들이 중국시장에서 이익을 내려면 유학생들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설명회는 롯데백화점의 해외사업, ...

    한국경제 | 2014.05.16 07:10 | 공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