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1,3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간인 불법사찰' 진경락씨 무죄 취지 파기환송

    ...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장진수(40)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실무관(행정주사)에 대해서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진씨에 대한 공소사실 가운데 증거인멸 혐의를 유죄로 본 원심은 위법하다며 이 부분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재판부는 "진씨는 김종익 KB한마음 대표를 협박해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고, 진씨가 ...

    한국경제 | 2013.11.28 13:59 | 최유리

  • 민간인사찰 증거인멸' 진경락씨 무죄취지 파기환송

    ...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장진수(40)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실무관(행정주사)에 대해서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진씨에 대한 공소사실 가운데 증거인멸 혐의를 유죄로 본 원심은 위법하다며 이 부분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재판부는 "진씨는 김종익 KB한마음 대표를 협박해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고, 진씨가 ...

    연합뉴스 | 2013.11.28 10:31

  • 아이파크 사망추정자 기장 박인규, 부기장 고종진씨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연합뉴스 | 2013.11.16 10:17

  • 주말 사건·사고 '얼룩'…벌에 쏘인 70대 숨져

    ... 조개 등 해산물을 잡으러 갔다가 실종됐다. 오전 10시 41분께에는 충남 당진시 석문면 당진 화력발전소 9호기 신축공사 현장에서 용역업체 근로자 진모(37)씨와 고모(51)씨가 리프트를 타고 작업을 하다가 50m 아래로 추락해 진씨가 숨지고 고씨가 크게 다쳤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도 잇따랐다. 이날 오후 9시 16분께 인천시 중구 자신의 아파트 집안에서 A(37)씨가 피를 흘리며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올 추석께 만성신부전증 ...

    연합뉴스 | 2013.10.20 15:33

  • thumbnail
    '사격' 진종오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사격의 간판' 진종오 선수(KT·사진)가 선수로서 최고 영예인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을 받는다. 진씨는 2006년 월드컵국제사격대회 공기권총 개인 1위를 시작으로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경제 | 2013.10.14 21:52 | 김철수

  • 하남 살인사건…경륜 빠진 40대 가장의 뒤늦은 후회

    하남 여고생 살해 혐의로 27일 구속영장이 신청된 진모(42·서울 송파구)씨는 "금전적으로 어려워 돈을 빼앗을 생각도 있었고 성적 호기심도 있었다"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서울의 한 자동차공업사에서 정비사로 일해 온 진씨는 아내와 맞벌이를 하고 있으며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두 자녀를 둔 가장이다. 그러나 7∼8년 전부터 경륜에 빠져 휴일인 주말마다 집 근처인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경륜장을 들락거렸다. '한 번만 터지면 된다'는 생각에 미련을 ...

    연합뉴스 | 2013.09.27 11:21

  • "돈뺏고 어떻게 해볼까" 하남여고생 살해범 영장

    ...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의자는 경륜 등에 빠져 부채가 있는 신용불량자로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27일 여고생 살인 혐의로 진모(42·자동차공업사 정비원)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진씨는 지난 15일 오후 10시 42분께 하남시 감일동 한 고가도로(감일2육교)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가하던 고3 A양을 뒤따라가 흉기로 5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진씨는 범행동기에 대해 "돈을 빼앗을 생각도 있었고 어떻게 ...

    연합뉴스 | 2013.09.27 10:13

  • 하남 여고생 살해 피의자 범행 자백…28일 영장

    하남 여고생 살해 사건의 피의자로 체포된 진모(42)씨가 범행을 자백했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25일 체포된 진씨가 혐의를 계속 완강히 부인하다가 계속된 추궁에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26일 오후 10시 30분께부터 범행을 자백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진씨는 범행 당시 정황에 대해 "흉기를 꺼내 들었더니 피해 여고생이 뒤로 물러서 목을 잡았고, 흉기를 휘두르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진씨의 진술이 일관성이 없어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

    연합뉴스 | 2013.09.27 07:20

  • thumbnail
    하남 여고생 살인사건, 40대 유력 용의자 체포 '혐의 부인'

    ... 지목된 남성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경찰의 밤샘 조사에서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당일 사건 발생장소 주변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 등을 증거로 들이대며 추궁했으나 진씨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하남경찰서 수사전담반은 26일 "진씨가 25일 오후 7시30분 검거 직후부터 B(17·고3)양 살해 혐의에 대해 '잘 모르겠다'며 부인하고 있다"며 "여러 증거를 토대로계속 추궁해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규명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13.09.26 16:35

  • 하남 여고생 살해 용의자 범행 부인 "잘 모르겠다"

    ... 살해 혐의로 25일 밤 체포된 용의자 진모(40)씨가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범행 당일 사건 발생장소 주변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 등을 증거로 들이대며 추궁했으나 진씨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단순히 "운동하러 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진씨가 늦은 밤에 서울 송파구 자택에서 5㎞가량 떨어진 하남시 감일동 범행장소까지 자전거를 타고 운동하러 갔다는 진술이 석연치 않다고 ...

    한국경제 | 2013.09.26 07:59 | 김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