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91-2500 / 2,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초읽기에 들어간 퇴출판정] '빅5' 등 20여곳 "살릴까..말까.."

    ... 추진된다는 점 때문에 뒤늦게 부실기업판정대상에서 제외됐지만 관심은 여전하다. 서울은행은 진도의 컨테이너사업부문을 해외에 매각하려고 추진중이나 성사 여부는 미지수다. 대기업중 하나인 갑을과 갑을방적은 채권단 서면결의에서 모두 75%미만의 찬성률을 기록해 회생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집트와 우즈베키스탄에서 운영중인 방적공장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두 회사를 합병하는 방식으로 회생시킬 전망이다. ◆ 진통 왜 나오나 =채권단간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기업은 이밖에 ...

    한국경제 | 2000.11.02 00:00

  • "5만원 등 고액권 발행 찬성" 46% .. 한국갤럽 설문조사

    ... 1천5백14명을 대상으로 벌인 ''고액권 발행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 결과 고액권을 발행하자는 의견에 대해선 45.7%가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37.6%였다. 고액권 발행을 가장 선호하는 연령은 30,40대였으며 나이가 많을수록 찬성률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6.9%)와 자영업(55.7%) 층의 찬성표가 많았다. "고액권을 발행할 경우 5만원권과 10만원권중 어느 것을 원하는가"라는 질문에는 5만원권이란 대답이 36.4%로 10만원권(29.0%)보다 ...

    한국경제 | 2000.10.17 00:00

  • 새한 4천억 출자전환 .. 미디어는 워크아웃 또부결

    ... 나머지 2천억원은 주식 인수가 어려운 투신권 등이 전환사채(CB)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처리키로 했다. 이와 함께 현재 이재관 대표이사로부터 경영권을 박탈하고 외부 전문 경영인을 대표이사로 영입하기로 했다. 채권단은 그러나 새한미디어에 대한 워크아웃안은 부결시켰다. 채권단은 새한미디어에 8백억원을 출자전환하고 1천3백만달러 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상정했지만 찬성률이 75%를 밑돌았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9.16 00:00

  • (주)새한/새한미디어 채무조정안 부결

    (주)새한과 새한미디어의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을 위한 채무조정안이 부결됐다. 한빛은행 등 새한채권단은 8일 협의회를 열고 4천8백억원의 부채를 출자로 전환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한 채무조정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찬성률이 75%를 밑돌아 부결됐다. 채권단은 새한에 4천억원,새한미디어에 8백억원을 각각 출자전환하는 방안과 원금상환유예,이자율 감면 등을 상정했었다. 또 새한미디어에 기존 지원분 3백만달러를 포함해 1천3백만달러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

    한국경제 | 2000.09.09 00:00

  • 우방 워크아웃 퇴출 .. 채권단 "정상화 불투명" 신규지원 거부

    ... 결제대금을 막지못하면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해 지방경제및 건설경기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울은행 등 채권금융기관은 28일 전체 회의를 열고 우방에 대한 1천1백7억원의 신규자금지원건을 부결시켰다. 이날 자금지원 찬성률은 54.8%로 안건을 통과시킬수 있는 75%를 밑돌았다. 우방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 워크아웃기업중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첫 사례가 된다. 우방은 이날 19억여원을 비롯해 29일 13억원,30일 7억원,31일 51억원의 어음을 결제해야 ...

    한국경제 | 2000.08.29 00:00

  • 새한필 인터넷 임시주총 '성공'...인터넷 주총 크게 늘 듯

    ... 소액주주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주식수로는 절반 가량의 참석률을 보인 셈이다. 회사 관계자는 "실제 주총장에 참석하는 주주들이 보통 2,3%를 밑도는 점을 감안하면 인터넷 주총 참가율은 대단히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상호를 아이텍스필로 바꾸고 사업목적에 전자상거래 등을 추가한다는 2개의 임시 주총 안건은 인터넷 투표에서 각각 98.3%,1백%의 찬성률을 얻은데 힘입어 무난히 통과됐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8.29 00:00

  • 건설업계 이번엔 '우방쇼크' .. 채권단 신규지원 거부로 법정관리 신청

    ...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이로 인해 지방경제 및 건설경기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서울은행 등 채권금융기관은 이날 전체 회의를 열고 우방에 대한 1천1백7억원의 신규자금지원건을 부결시켰다. 이날 자금지원 찬성률은 54.8%로 안건을 통과시킬 수 있는 75%를 밑돌았다. 우방은 이날 돌아온 14억9천만원의 어음을 결제하지 못해 최종 부도처리됐다. 워크아웃 기업이 부도처리된 후 법정관리를 신청한 것은 처음이다. 채권단은 우방에 대한 ...

    한국경제 | 2000.08.29 00:00

  • 서울은행, 미주실업 채권단회의 5일 개최키로

    ... 이 회사는 지난 6월 채권단에 대출이자를 우대금리 수준으로 낮추고 대출 상환도 2003년까지 연장해달라고 요청했었다. 서울은행 등 20개 채권단은 일단 미주실업의 현황에 대한 실사를 전제로 채권금융기관의 원리금 상환을 유예할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서울은행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 찬성률 75%를 얻지 못하면 회의를 다시 열어 워크아웃 계속 추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8.04 00:00

  • 의료계 내부 '혼선' 大亂까지는 안갈듯..동네의원 1일 再폐업

    ... 동네의원들이 폐업투쟁에 돌입,2차 의료대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동네의원이 일사분란하게 문을 닫았던 지난6월 대란과는 달리 절반만이 참여하는 "게릴라식"부분 폐업이 공산이 높다. 지난7월초 폐업 찬반투표에선 90.7%였던 찬성률이 지난달29일 끝난 투표에서는 66.1%로 낮아지는 등 폐업 명분이 약하다는 인식이 의료계에 확대되고 있다. ◆의료계 내부 혼선=의쟁투는 지난달 30일 중앙위원과 의사협회 상임이사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갖고 1일부터 폐업에 돌입한다고 ...

    한국경제 | 2000.08.01 00:00

  • (주)동방 채권단, 동방 3개 계열사 워크아웃 졸업 최종결정

    조흥은행 등 (주)동방 채권단은 28일 협의회를 열고 동방을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서 졸업시키기로 최종 결정했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11개 채권금융기관이 찬성률 92.76%로 워크아웃을 자율 추진키로 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동방의 경우 영업정상화로 수익성이 향상돼 지난해에 2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내고 부채비율도 채권단과의 양해각서 대비 경영계획을 초과 달성하는 등 앞으로 경영실적이 좋을 것으로 예상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기업은 ...

    한국경제 | 2000.07.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