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11-30220 / 30,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지법, 주택건설업체 (주)동신에 재산보전처분결정 내려

    ... 재산보전처분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동신은 이날 이전에 발생한 일체의 채무가 동결되며 법원의 허 가없는 임직원의 채용,담보권및 임차권의 설정등이 금지된다. 동신은 앞으로 빠른시일내에 화의조건(채무변제계획)을 마련해 주거래은 행등 채권단의 동의를 받아 화의개시절차를 밟게 되며 이 경우 법원의 감 독없이 독자적으로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게된다. 재판부 관계자는 "주거래은행인 제일은행측으로부터 이와 관련해 명확한 입장은 전달받지 못했다"며 "화의조건에 대한 구체적인 ...

    한국경제 | 1997.01.24 00:00

  • [한보철강 부도 이후] 정보근 한보그룹회장 기자회견

    ... 빚어진 일이다. 경영자입장에서는 다른 회사와 경쟁해야 하니까 설비를 추가하게 돼었고 매립지역이 연약지반이어서 토건비용이 예상보다 많이 들어갔다. 설비도입 당시 환율이 1달러당 7백70원이었으나 지금은 8백50원이다. 채권단에 대해 무어라 할말이 없다. 죄송하다. -국민의 관심 사항은 정총회장을 포함한 일가족의 한보그룹 전체에 대한 경영권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소유.경영권 포기의 정확한 범위를 밝혀달라. 현재 처지에서 말할 수 없다. 그 ...

    한국경제 | 1997.01.24 00:00

  • [한보철강 부도 이후] 정태수 총회장 계열사 얼마나 건질까

    ... 입장이 돌변했다. 정총회장은 한보철강이 부도처리된 뒤인 지난 23일오후 8시30분 한보철강의 경영권포기각서를 제출하려 했다. 또 정보근한보그룹회장은 24일 제일은행을 방문, 한보철강과 (주)한보에 대해 법정관리를 신청하는등 채권단의 입장에 적극 동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기자회견을 갖고 정총회장이 한보그룹에서 완전히 손을 떼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 22일 오후까지만해도 경영권고수를 완강히 주장했던 정회장의 입장이 1백80도 돌변한 이유는 ...

    한국경제 | 1997.01.24 00:00

  • [한보철강 부도] 철강 부채만 4조9천500억..금융권 여신현황

    ... 벌린 것으로 드러나 여파는 전금융권으로 퍼지고 있다. 사채도 적지 않게 썼다. 은행중에는 주거래은행인 제일은행의 타격이 가장 크다. 순여신이 1조1천1백70억원이고 그나마 담보도 2천억원이나 부족하다. 제일은행과 같이 주채권단에 들었던 산업은행(8천9백억원) 조흥은행 (5천억원) 외환은행(4천5백억원)등도 멍이 들기는 마찬가지다. 서울은행도 2천억원의 부실이 쌓이게 됐고 나머지 은행들도 각각 1백억원 에서 7백억원까지 못받을 돈이 나가 있다. 2금융권도 ...

    한국경제 | 1997.01.24 00:00

  • [한보철강 부도] 무리한 확장이 화근 .. 배경/파장

    ... 있다. 만일 이 돈이 고스란히 손실처리되면 제일은행등 일부 금융기관은 존립 근거가 뿌리째 흔들릴수 밖에 없다. 경우에 따라선 금융기관의 인수합병(M&A)를 촉진시킬 가능성도 높다. 이와는 관계없이 한보의 부도처리과정에서 채권단들이 보여준 "결단"은 주목할만 하다. 채권은행들은 외부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추가적인 자금지원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견지, 부실기업정리의 새로운 모형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4...

    한국경제 | 1997.01.24 00:00

  • [한보철강 파문] 한보 '버티기'에 채권단 강경선회..문제점

    ... 계열사의 운명도 장담할수 없게 된다. 따라서 은행관리는 파국으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막게 했다는데서 정부 로서도 만족할만한 결과다. 그러나 이번 결정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본 측은 한보철강이다. 한보는 경여권을 당분간 유지하면서 채권단으로부터 지속적인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공장준공을 보장받은 셈이기 때문이다. 합의의 문제점 =가장 큰 문제는 제일등 4개은행을 제외한 다른 채권 기관의 반발이다. 이들 채권기관들은 충분히 담보를 확보하고 있는데도 ...

    한국경제 | 1997.01.23 00:00

  • [한보철강 파문] 구체방법 이견 .. 주식담보/은행관리 문제

    ... 바로 채권자에게 넘어 가는 "소유권이전조건"과 담보제공자가 동의해야만 소유권이전이 가능한 "신탁적 담보제공" 두가지가 있다. 따라서 소유권이전조건으로 주식을 양도담보로 잡으면 사실상 경영권을 박탈하는 효과가 있다. 채권단에서 끈질기게 요구했던 부분도 바로 이 양도담보다. 은행관리에도 의견이 엇갈린다. 채권단에서는 임의관리를 주장하고 있다. 임의관리란 은행이 직접 경영에 참여하는 것으로 소유주는 임의관리와 동시에 경영권이 박탈당한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7.01.23 00:00

  • [1면톱] 한보철강 부도처리 .. 정태수 총회장 포기각서 거부

    ...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정총회장의 경영권고수의사가 워낙 완강해 계획대로 되지 않았다"며 "만일 정총회장이 끝까지 경영권포기를 거부한다면 부도처리후 법정관리를 거쳐 제3자에게 인수시킬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채권단이 은행관리를 실시하더라도 무한정으로 자금을 지원할 수는 없어 제3자인수를 최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혀 한보 철강이 의외로 빨리 새주인을 찾을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정부관계자도 한보철강이 법정관리를 받든지 은행관리를 ...

    한국경제 | 1997.01.23 00:00

  • "채권단 직접 자금관리"..한보철강 추가금융지원 어떻게되나

    ... 없다" 고 강조했다. 한보는 투자자금이 당초 계획보다 크게 늘어난 것에 대해선 "제철소 주변 인프라 구축과 설계변경 등으로 추가적인 자금수요가 생겼기 때문이지 결코 방만한 자금관리가 원인은 아니다"(정한근 한보그룹 부회장)고 항변했다. 어쨌든 은행 채권단의 ''한보 문제'' 해결 수순은 한보그룹이 여기에 얼마나 동의해 줄지, 정부가 얼마나 힘을 실어주느냐에 따라 그 속도가 결정될 전망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7.01.21 00:00

  • 동신, 법정관리신청 취하.화의신청 제출

    ... 서울지법 에 냈다. 화의는 파산을 회피하기위한 제도라는 점에서 법정관리와 동일하나 법원 의 관리감독을 받지않고 독자적으로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법 정관리와 다르다. 화의신청이 받아들여지게 되면 동신은 주거래은행등 채권단으로부터 채무 변제계획(화의조건)에 대한 동의를 받은 다음 법원의 감독없이 독자적인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동신의 주거래은행인 제일은행등 금융기관이 채권변제와 추가운영자금지 원에 대해 동신측과 사전에 합의했는지 여부는 ...

    한국경제 | 1997.0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