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41-30250 / 30,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II면톱] 법정관리업체 "바겐세일" .. 법원

    ... 법원은 이외에 경동산업과 광덕물산 등에 대해서도 조만간 인수기업들이 덥썩 물만한 "당근"을 준비중에 있다. 법원은 최근 법정관리에 들어간 건영도 직접 판매할 생각을 갖고 있다. 서울지법은 지난달 18일 서울은행 등 주거래은행과 채권단에 독촉성 공문을 보내 제3자 인수가 조속한 기간내에 이뤄지지 않을 경우 법원이 직접 제3자 인수를 추진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법원이 이처럼 직접 판매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당근요법에 의한 부실기업 판매전략이 실효를 ...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한진중공업 법정관리 종결

    ... 정리계획의 차질 없는 수행이 확실하다고 판단돼 당사자의 신청에 따라 법정관리 종결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서울지법은 "한진중공업이 92년이후 4년 연속 흑자를 실현하고 총 4천3백 억원에 달하는 동결 채무중 이미 1천2백억원을 변제했으며 채권단 등 관계 인들도 법정관리에 동의했다"고 덧붙혔다. 한진중공업은 이로써 법원의 관리감독에서 벗어나 주총과 대표이사 및 이 사회가 권한을 갖는 정상적인 주식회사체제로 돌아가게됐다. 법정관리 해제에 따라 관리대상종목으로 지정돼 증권거래소에서 ...

    한국경제 | 1996.09.30 00:00

  • "최종인수계약 체결 전이라도 우성 담보권 해지"

    ... 한일그룹과 최종 인수계약을 체결하기 전이라도 우성그룹에 대한 담보권을 해지해줄 방침이다. 이에따라 우성그룹이 이미 추진중이거나 추진예정인 주택사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29일 금융계에 따르면 제일은행을 비롯한 우성그룹 채권단은 최근 한일 그룹이 우성그룹의 주택사업부지등에 담보권이 설정돼있어 사업을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며 담보권 해지를 요구해옴에 따라 담보권 해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최종인수를 위한 금융조건이 확정되기 전에 담보권을 ...

    한국경제 | 1996.09.29 00:00

  • 한진중공업, 내달 2부종목 편입 .. 30일 법정관리서 벗어나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한진중공업이 오는 30일 법정관리에서 벗어나 10월1일부터 2부종목에 편입된다. 24일 서울지방법원 민사합의50부(재판장 권광중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한진중공업 정리계획변경을 위한 채권단 회의에서 원화대출에 적용되는 이자율 산정방식에 대해 채권관계인 사 이에 합의가 이루어짐에 따라 오는 30일 법정관리 조기종결명령을 내리 기로 했다"고 밝혔다. 법원의 법정관리 조기종결명령이 내려지면 그 다음날 관리종목에서 2부종목으로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한진중공업, 법정관리 종결위한 마무리작업 시작

    24일 채권단집회등 법정관리 종결작업 한진중 한진중공업이 이달말 채권 관계인 집회를 개최하는등 법정관리 종결을 위한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 16일 한진중공업은 법정관리 종결을 위한 채권단의 동의를 얻기위해 오는 24일 서울지방법원 민사대법정에서 민사50부주재로 채권단 관계인 집회를 갖기로 하고 소집을 정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서울은행 산업은행등 채권단이 참석하는 이번 관계인 집회에서는 한진중 공업의 정리계획 변경안과 채무상환계획을 심의,이자율등을 ...

    한국경제 | 1996.09.16 00:00

  • 논노 정리계획 변경 재상정 .. 오는 16일 채권단집회

    법정관리중 부도를 냈던 논노의 운명이 오는 16일 열리는 "채권단관계인 집회"에서 결정된다. 9일 논노 관계자는 "채권단관계인집회에 자본금을 80% 줄이는 감자안을 골자로 하는 회사정리계획변경안이 재상정된다"며 "채권단중 은행과 개인들은 동의하는 반면 여타 담보권자들은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정리계획변경안이 통과될 경우엔 감자후 증자를 하고 제3자인수를 추진하는 등의 과정을 거쳐 경영정상화를 모색할 수 있으나 부결될 경우엔 ...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건영에 자금지원 재개

    재산보전처분명령이 내려진 건영(회장 엄상호)에 대해 자금지원이 재개된다. 서울은행등 건영의 35개 채권금융기관들은 27일 채권단대표자회의를 열고 아파트입주예정자들에게 지장이 없도록 하고 중소납품업체및 하청업체의 연쇄도산을 방지하기 위해 빠른 시일안에 건영에 대한 자금을 공동으로 지원키로 합의했다. 정부도 건영이 시공중인 아파트에 주택기금을 지원키로 했다. 이에따라 재산보전처분결정으로 중단됐던 공사가 조만간 재개될 전망이다. 이날 채권단대표자회의에서는 ...

    한국경제 | 1996.08.27 00:00

  • 삼성생명/거평그룹, 엑스포CC 인수 '막바지 줄다리기'

    ... 94년 6월 개장했다. 영진건설은 이 과정에서 지역 금융기관과 사채시장 등에서 1,000억원을 끌어다 공사를 마쳤으나 회원모집에 실패하면서 부도를 내 현재는 법원경매상태. 지난 12일 4차 경매가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채권단의 요청으로 경매일이 9월23일로 연기되면서 부터 삼성생명과 거평그룹중 한 기업으로의 인수 확정설이 그럴듯하게 퍼졌었다. 엑스포CC는 충남 연기군에 소재한 27홀규모 골프장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6.08.27 00:00

  • 건영 "재산보전" .. 채권채무 전면 동결

    서울민사지법 합의50부는 26일 건영(회장 엄상호)에 대해 재산보전처분명령 을 내렸다. 이에따라 건영의 모든 채권채무는 이날오후3시부터 전면 동결됐다. 건영은 법원의 채무지급동결에 따라 "법적으로 가해진 지급거절" 사유로 최종 부도처리됐다. 당좌거래도 중지됐다. 서울은행은 27일 오전10시와 오후2시에 1,2 금융권 채권단대표자회의를 열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6.08.27 00:00

  • 서울은행 '암중모색' .. 건영 3자인수 작업 내주 재개될듯

    ... 나머지 19개계열사들도 잇따라 법정관리를 신청할 계획이어서 건영관련회사가 진행중인 공사는 모두 중단될 것으로 예상돼 파장최소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건영의 주거래은행인 서울은행은 표면적으론 "아직 건영이 부도를 낸건 아니기 때문에 채권단을 구성하는 등의 후속조치를 취할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내부적으론 채권단구성문제 협조융자방안 인수기업 물색방안 등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 따라서 법원의 재산보전 처분명령이 내려지거나 건영이 부도처리될 ...

    한국경제 | 1996.08.21 00:00